전체뉴스 15221-15230 / 16,72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축구] 이적시장 뜨거운 감자 '골키퍼'

    ... 드물 것이란 분석이다. 그런 가운데 내년부터 용병 보유 한도도 4명에서 3명으로 줄어들고 신생 구단 FC경남이 K리그에 뛰어들면서 몇몇 거물급 선수에 대한 영입 경쟁은 뜨겁게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올 겨울 이적 시장에서 가장 ... '독수리' 최용수(이와타)의 국내 복귀설도 심심찮게 들려오고 있다. FC경남의 행보도 눈여겨 볼 만하다. 이미 K리그 신인왕 출신 미드필더 문민귀와 베테랑 공격수 신병호, 청소년대표 출신의 J리그파인 미드필더 김근철 등을 영입한 FC경남은 ...

    연합뉴스 | 2005.12.19 00:00

  • K리그 감독들 "아드보카트에 힘실어 주겠다"

    ... 간 사전조율은 꼭 필요하다." 축구 국가대표팀의 장기 동계훈련 계획을 놓고 대한축구협회와 갈등 양상을 빚었던 K리그 사령탑들이 딕 아드보카트 대표팀 감독의 전지훈련 구상에 적극 협조하겠다는 데 뜻을 같이 했다. 아드보카트 감독과 ... 공감한다. 월드컵의 해가 돌아오는 만큼 협력하겠다"고 화답했다. 특히 일부 감독은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예선전이 펼쳐지는 3-4월 리그 휴식기에도 대표팀 소집 훈련을 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는 게 좋겠다. 축구협회가 ...

    연합뉴스 | 2005.12.15 00:00

  • 한국축구, 크로아티아.미국 등 8개팀과 평가전

    ... 8개팀으로 정해졌다. 독일월드컵축구 본선 조 추첨식을 참관하고 13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딕 아드보카트 축구 대표팀 감독은 "6주라는 기간 안에 최대한 많은 것을 얻기 위해 상대들을 8개팀으로 정했다"고 말했다. 아드보카트호는 K리그 구단들의 협조를 얻을 경우 내년 1월15일 소집돼 6주 간의 장기 전지훈련에 돌입한다. 전지훈련은 시즌 중인 유럽파들의 합류가 어려워 국내파 위주로 진행된다. 대표팀은 UAE 두바이로 곧장 날아가 내년 1월18일께 UAE와 첫 평가전을 ...

    연합뉴스 | 2005.12.13 00:00

  • thumbnail
    차범근 할아버지됐다

    '차붐' 차범근 감독(52이 첫 손자를 봤다. 프로축구 K리그 수원 삼성은 13일 차범근 감독의 장녀 하나씨(27)가 이날 오전 8시께 서울 강남구 신사동 모 산부인과에서 3.7kg의 아들을 순산했다고 밝혔다. 하나씨는 1979년 정부가 제작한 '하나만 더 낳고 그만두겠어요'라는 내용의 가족계획 포스터에 아버지 어머니(오은미씨)와 함께 주인공으로 출연하기도 했다. 하나씨는 2002년 이화여대 독문학과를 졸업한 뒤 독일계 항공사 루프트한자 한국지사에서 ...

    한국경제 | 2005.12.13 00:00 | 김경수

  • 한국축구, 멕시코 등 8개국과 평가전‥6주 전지훈련기간 동안

    ... LA갤럭시 미국 멕시코 등 8개팀으로 정해졌다. 독일월드컵축구 본선 조추첨식을 참관하고 13일 귀국한 딕 아드보카트 한국축구대표팀 감독은 "6주라는 기간에 최대한 많은 것을 얻기 위해 상대를 8개팀으로 정했다"고 말했다. 아드보카트호는 K리그 구단들의 협조를 얻을 경우 내년 1월15일 소집돼 6주간의 장기 전지훈련에 돌입한다. 전지훈련은 시즌 중인 유럽파들의 합류가 어려워 국내파 위주로 진행된다. 대표팀은 UAE 두바이로 곧장 날아가 내년 1월18일께 UAE와 첫 평가전을 ...

    한국경제 | 2005.12.13 00:00 | 김경수

  • [인터뷰] 아드보카트 "조2위 가능성 충분"

    ... 국가들을 평가해달라. ▲프랑스는 많은 키 플레이어들이 있다. 개인 기량이 하나같이 뛰어나다. 2002년에 조별리그 탈락이라는 아픔을 겪었기 때문에 이번에는 예전과 뭔가 다른 팀으로 준비를 많이 하고 올 것이다. 이를 감안해야 ... 왔다. 그 스타디움은 우리가 토고와 첫 경기를 치를 곳인데 매우 아름다운 구장이다. --대표팀 소집과 관련해 K리그 감독들과 갈등을 어떻게 풀 건가. ▲K리그 감독들과 문제는 전혀 없다. 대표 선수들이 해외 전지훈련 기간에 국제 ...

    연합뉴스 | 2005.12.13 00:00

  • thumbnail
    박주영, '만장일치' 프로축구 K리그 신인상

    박주영(20.FC 서울)이 기자단 투표에서 '만장일치'로 2005년 프로축구 K리그를 빛낸 최고의 신인으로 선정됐다. 또 인천 유나이티드의 올시즌 K리그 통합 1위를 이끈 장외룡(46) 감독은 K리그 챔피언에 오른 울산 현대 ... 삼성하우젠컵에서도 6골1도움의 뛰어난 활약을 펼치는 등 신인답지 않은 성숙한 기량을 선보였다. 특히 박주영은 정규리그 개막 두 경기 만에 해트트릭을 터뜨려 K리그 최연소 해트트릭 기록을 갈아 치우는 등 올해 K리그 최다관중 돌파에 ...

    연합뉴스 | 2005.12.12 00:00

  • thumbnail
    박주영, K리그 '올해의 신인상' ‥ 사상 첫 '만장일치' 선정

    박주영(20·FC 서울)이 기자단 투표에서 '만장일치'로 2005년 프로축구 K리그를 빛낸 최고의 신인으로 선정됐다. 박주영은 12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 5층 회의실에서 진행된 '삼성하우젠 K리그 2005 감독상 신인왕 베스트11' ... 12골 3도움을 기록하고,삼성하우젠컵에서도 6골 1도움의 활약을 펼치는 등 뛰어난 기량을 선보였다. 특히 정규리그 개막 두 경기 만에 해트트릭을 터뜨려 K리그 최연소 해트트릭 기록을 갈아치우는 등 올해 K리그 최다관중 돌파에 일조하면서 ...

    한국경제 | 2005.12.12 00:00 | 김경수

  • thumbnail
    [인터뷰] K리그 신인상 박주영

    "내년 독일 월드컵축구에 출전하는 것이 우선이기 때문에 내년 국가대표팀 전지훈련에서 감독의 눈도장을 받겠습니다" 박주영은 12일 오전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삼성하우젠 K리그 2005 신인상'을 받은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월드컵에) 무조건 나간다고 생각하지 않기 때문에 더욱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프로축구 사상 최초로 만장일치로 신인상을 수상한 것에 대해 박주영은 "표가 나뉠 것으로 생각했는데 예상 밖 결과"라며 "투표를 해 준 모든 ...

    연합뉴스 | 2005.12.12 00:00

  • thumbnail
    박주영 "스위스는 잘 짜여진 커튼같은 팀"

    K리그 신인상을 받은 박주영이 2006독일월드컵 G조 조별 예선 마지막 상대인 스위스에 대한 평가에 신중했다. 박주영은 12일 삼성하우젠 K리그 2005 신인왕에 뽑힌 뒤 가진 인터뷰에서 "올해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에서 스위스와 맞붙었을 때 조직력이 뛰어나다고 느꼈다"며 "마치 잘 짜여진 커튼과도 같은 팀"이라고 설명했다. 박성화 감독이 이끈 청소년축구대표팀은 지난 6월13일 세계청소년축구선수권대회 조별예선에서 신영록(수원)이 첫 골을 넣었지만 ...

    연합뉴스 | 2005.12.1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