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231-15240 / 16,6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축구] 전문가가 본 4강 판도

    ... 현대(성남제2종합운동장), 부산 아이파크-인천 유나이티드(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가 오는 20일 오후 2시 프로축구 삼성 하우젠 K리그 2005 챔피언결정전 진출 티켓을 놓고 물러설 수 없는 한판 대결을 벌인다. 네 팀은 모두 FA컵에서 8강 진출조차 ... 수비를 견고히 하면서 공격 비중을 늘려가는 팀"이라면서 "큰 스타는 없지만 응집력이 강하다. 창단 2년 만에 리그 통합순위 1위를 차지했다는 것은 대단한 일"이라고 인천의 힘을 높이 평가했다. 하지만 부산은 "자신감, 집중력, ...

    연합뉴스 | 2005.11.10 00:00

  • [프로축구] 플레이오프.챔프전 시간 확정

    프로축구 삼성 하우젠 K리그 2005 플레이오프가 오는 20일 오후 2시 단판 승부로 열린다. 4강 플레이오프 승자끼리 맞붙는 챔피언 결정전은 오는 27일 오후 2시30분과 다음달 4일 오후 2시에 펼쳐진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9일 플레이오프 및 챔피언 결정전 시간을 이같이 확정했다면서 경기방식은 90분 경기 후 연장전(전.후반 각 15분), 승부차기 순으로 승부를 가린다고 밝혔다. 플레이오프 대진은 전기 우승팀 부산 아이파크와 통합순위 1위팀(부산 ...

    연합뉴스 | 2005.11.09 00:00

  • [프로축구] '최연소 최다골' 성큼 다가선 박주영

    ... 박주영(20)을 보기 위해서였다. 그가 골문 앞에서 선보인 산뜻한 골 감각은 이날 전남 드래곤즈와의 삼성하우젠 K리그 2005 후기리그 마지막 경기를 앞두고 18경기에 11골을 잡아내는 폭풍이었다. 박주영은 시즌 내내 최다골 경쟁에서 ... 일도 가능해졌다. 박주영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득점왕이 될지는) 아직 잘 모르겠고 끝나봐야 안다"며 "(프로리그) 적응기간이 많이 필요할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예상보다 골을 많이 넣었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또 "마지막 경기까지 ...

    연합뉴스 | 2005.11.09 00:00

  • 아드보카트호, 내년 LA 전지훈련.. 멕시코와 평가전

    ... 평가전을 갖는다는 일정을 잡았다. 고승환 축구협회 대외협력국장은 "멕시코와 A매치를 추진하는 것은 사실이지만 K리그 구단들과 전지훈련에 대한 협의가 이뤄지지 않아 확정됐다고 말할 수는 없다. 아드보카트 감독이 11일 기자간담회에서 ... 라볼페 감독이 이끄는 멕시코는 월드컵 본선에 13번째 진출하는 강팀으로 FIFA 랭킹 6위에 올라 있고 프리미어리그 볼튼의 하레드 보르헤티와 호세 폰세카 등이 스타로 꼽힌다. 그러나 축구협회가 월드컵 본선을 앞두고 전력 담금질의 ...

    연합뉴스 | 2005.11.09 00:00

  • 프로축구 부천, 수당의 힘

    프로축구 부천SK의 돌풍엔 구단의 수당 제도도 단단히 한몫 하고 있다. 부천은 지난 9월 11일부터 올해 말까지 한시적으로 득점수당을 지급하고 연승수당도 대폭 올려 선수들의 의욕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삼성 하우젠 K리그 2005 전기리그에서 4승4무4패(승점16)로 7위에 그쳤던 부천은 새로운 수당제도를 도입한 후기리그에서는 8승1무2패(승점25)로 성남(8승2무1패.승점26)에 이어 2위(전.후기 통합순위 3위)에 올라 우승과 플레이오프 진출을 ...

    연합뉴스 | 2005.11.08 00:00

  • [프로축구] 남은 티켓 2장..피 말리는 승부

    '남은 프로축구 플레이오프 티켓 2장을 잡아라' 오는 20일 단판 승부로 치러지는 K리그 4강 플레이오프 진출팀이 결국 9일 후기리그 최종전에서 가려지게 됐다. 6일 울산-성남전이 격전 끝에 무승부로 끝난 가운데 인천이 승점 ... 2위 성남(승점 42), 3위 부천(승점 41), 4위 울산(승점 40), 5위 포항(승점 39)순이다. 후기리그 순위는 성남이 승점 26으로 선두를 달리고 있고 부천이 승점 25로 턱밑까지 추격했으며 다른 팀은 우승권에서 멀어졌다. ...

    연합뉴스 | 2005.11.07 00:00

  • 김태영, 스웨덴전에서 축구대표 은퇴

    ... 2003년 4월 한국-일본전에서 하석주의 은퇴식 이후 이번이 세 번째다. 지난 1992년 태극마크를 단 김태영은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 맹활약하는 등 A매치 101경기를 뛰어 '센추리 클럽'에 들어갔다. 김태영은 은퇴식에서 정몽준 축구협회장으로부터 황금 축구공(금 100돈)을 받는다. 한편 김태영은 전날 광양전용구장에서 열린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K리그 홈경기에서 프로 은퇴식을 가졌다.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lkbin@yna.co.kr

    연합뉴스 | 2005.11.07 00:00

  • 이천수, '히딩크에 첫선 때 악몽 못 잊는다'

    "히딩크 감독에게 첫 선을 보일 때 당했던 수모는 지금도 잊혀지지가 않습니다." 이천수(24.울산 현대)가 6일 울산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삼성 하우젠 K리그 2005 성남 일화전에 앞서 거스 히딩크 전 대표팀 감독이 자신의 경기를 처음 관전하러 왔을 때의 '아픈 기억'을 털어 놓았다. 이천수는 고려대 1학년 재학 시절인 지난 2001년 3월 열린 대통령배 전국축구대회 방송대전에서 당시 한국 월드컵대표팀 사령탑을 맡은 히딩크 감독에게 첫 선을 ...

    연합뉴스 | 2005.11.06 00:00

  • [프로축구] 김태영 "제2의 인생 열겠다"

    '타이거 마스크' 김태영(35.전남 드래곤즈)이 6일 정든 그라운드를 떠났다. 지난 95년 전남에 입단해 11시즌 동안 한우물을 파면서 K리그 249경기에 출전했고 국가대표팀에서도 2002년 한일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으로 활약하며 101경기를 뛰어 '센추리 클럽'에 들었다. 김태영은 숱한 영광과 고난의 나날을 뒤로 한 채 이날 광용전용구장에서 열린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은퇴식을 가졌다. 학창 시절을 포함해 축구화를 신은 지 23년이 ...

    연합뉴스 | 2005.11.06 00:00

  • 아드보카트, 6일 K리그 울산-성남전 관전

    해외파 점검을 마치고 4일 입국한 딕 아드보카트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6일 울산문수월드컵경기장을 찾아 삼성 하우젠 K리그 2005 울산 현대-성남 일화전을 지켜보며 대표 선수 컨디션 점검 및 새얼굴 찾기 작업을 계속한다. 이날 압신 고트비 코치는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수원 삼성-대구FC전, 홍명보 코치는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대전 시티즌-FC서울전, 정기동 골키퍼 코치 광양전용구장에서 열리는 전남 드래곤즈-인천 유나이티드전을 각각 관전할 ...

    연합뉴스 | 2005.11.0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