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241-15250 / 16,66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2기 아드보카트호 '승선경쟁' 불붙었다

    ... 감독이 다음달 12일과 16일 상암에서 열리는 스웨덴 및 세르비아-몬테네그로와의 2차례 평가전에 출격할 2기 대표팀 구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기술국은 18일 "아드보카트 감독과 함께 매일 코칭스태프 회의를 갖고 K리그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선수들의 분석 작업을 하고 있다"며 "대표급 선수뿐 아니라 다양한 범위에서 가능성있는 새 얼굴 찾기에 역점을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드보카트호 코칭스태프는 16일 K리그 주말경기를 시작으로 19일 주중경기와 ...

    연합뉴스 | 2005.10.18 00:00

  • 아드보카트 열기, K리그서도 '후끈'

    이란 전을 승리로 이끈 딕 아드보카트 축구국가대표팀 감독의 주가가 연일 상종가를 치고 있다. 부천SK와 서울 FC의 삼성하우젠 K리그 2005 경기를 관전하기 위해 16일 부천종합운동장을 찾은 아드보카트 감독은 몰려드는 팬들로 인해 '곤욕'을 치러야 했다. 전반이 끝나고 VIP룸으로 이동하려던 아드보카트 감독에게 구름 같은 관중이 한꺼번에 몰려든 것. 관중들은 그의 모습을 담기위해 연방 핸드폰의 플래시를 터뜨렸고, 종이를 구하지 못한 일부 팬들은 ...

    연합뉴스 | 2005.10.16 00:00

  • [프로축구] 박주영.조용형, 엇갈린 운명

    조용형은 날고, 박주영은 침묵. 16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삼성하우젠 K리그 2005 후기리그에서 고려대 선후배 사이인 조용형(22.부천 SK)과 박주영(20.FC 서울)의 명암이 엇갈렸다. 이날 부천SK의 중앙수비를 이끈 ... 투입한 것이 성공적이었다"고 자평했다. 공격과 수비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젊은 피' 조용형과 박주영. 이들이 대표팀과 K리그에서 어떤 활약을 펼칠 지 주목된다. (부천=연합뉴스) 송광호 기자 buff27@yna.co.kr

    연합뉴스 | 2005.10.16 00:00

  • 한국 축구, 스웨덴ㆍ세르비아와 홈에서 격돌

    ... 다음달 7일께 다시 소집돼 올해 마지막 A매치를 홈에서 잇따라 소화하게 됐다. 하지만 11월 9일이 프로축구 K리그 후기리그 최종전이 열릴 예정이서 소집일정은 축구협회와 프로연맹간 협의가 필요한 상황. 다음달 A매치데이는 2006독일월드컵 ... 다가온 만큼 아드보카트 감독을 비롯한 코칭스태프들은 남은 기간에 이란전을 통해 드러난 선수들의 개인기량을 재점검하고 K리그 경기를 지켜보면서 새로운 선수발탁에 힘쏟을 예정이다. 아드보카트 감독은 해외파 선수들의 기량을 점검차 유럽 방문을 ...

    연합뉴스 | 2005.10.13 00:00

  • 아드보카트호 '다음은 유럽 정벌'

    ... 2진급과 대적한 결과였다. 세르비아몬테네그로는 FIFA 랭킹이 48위에 불과하지만 옛 유고연방 축구의 본산으로 빅 리그에서 활동하는 스타들이 즐비하고 유럽예선에서 스페인과 대등한 경기를 펼친 강팀이다. 평가전 상대가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 해법을 제시해야 하는 과제가 도사리고 있는 셈이다. 아드보카트 감독은 다음 평가전까지 약 한달 정도 남은 기간에 K리그의 숨은 진주들을 발굴하는 것은 물론 해외파 점검과 유럽팀들에 대한 정보 수집에 힘을 배분할 계획이다. 일단 한국축구의 ...

    연합뉴스 | 2005.10.13 00:00

  • [한국-이란축구] 조원희, '벼락골'로 만점데뷔

    ... 소속팀 선배인 송종국(수원)이 마침 대표팀에 복귀했기 때문. 대표팀은 물론 프로 경력에서도 내세울 것이 없는 조원희가 당당히 스타팅 멤버로 이름을 올릴 것이라고 예상하기란 쉽지 않은 일이었다. 지난 2002년 배재고를 졸업하고 K리그 울산 현대에 입단한 조원희는 광주 상무, 수원 삼성을 거치며 4시즌째 뛰고 있지만 총 73경기에 나와 2골 1도움을 기록하는 데 그치고 있다. 아드보카트호 체제의 출범으로 내년 독일월드컵을 향한 본격적인 주전 경쟁이 시작된 지금, ...

    연합뉴스 | 2005.10.12 00:00

  • 포터필드, 대표팀 위주 한국축구에 쓴소리

    "모든 관심이 국가대표팀에만 집중돼 있는 것은 잘못된 일이다." 프로축구 K리그 부산 아이파크의 이안 포터필드(59) 감독이 국가대표팀 위주로 돌아가고 있는 한국 축구의 현실에 대해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포터필드 감독은 ... 경기만 열릴 때 중요성을 가지게 된다"고 일갈했다. 한편 포터필드 감독은 최근 들어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에서 중동 클럽축구가 급부상하고 있는 상황에 대해 "재정적으로 풍부할 뿐 아니라 수많은 경기를 통해 선수들이 경험을 ...

    연합뉴스 | 2005.10.11 00:00

  • thumbnail
    태극전사, 주전경쟁 저마다 자신

    ... 말하면서도 "단 주전으로 나간다는 가정에서다"고 전제를 달아 치열하게 전개되는 경쟁의 현주소를 보여줬다. 대표팀에 처음 합류한 조용형(부천)은 패기를 보였다. 그는 "대표팀 훈련 스타일이 익숙하다. 선배들이 뛰어나지만 경쟁자이고 K리그에서 접해보면서 자신감을 가졌다"고 말했다. 골키퍼 부문에서도 이운재(수원)가 아직 주전자리를 확신할 수 없는 상황. 강력한 경쟁자인 김영광(전남)은 "감독이 공격을 선호해 공을 잡은 뒤 빠르게 선수들에게 공을 내줘 공격을 물길을 ...

    연합뉴스 | 2005.10.11 00:00

  • [한.이란축구] 관전 포인트

    ... 벤치에서 지르는 독려의 외침을 듣게 될 듯. ◇새내기 3인방 데뷔 기회 아드보카트호 22인의 전사 중 A매치 기록이 '출전 0, 득점 0'인 선수는 수비수 조용형(부천), 미드필더 이호(울산) 조원희(수원) 3명 뿐. K리그에서 '제2의 홍명보'라는 찬사를 들으며 부천의 상승세를 이끈 조용형은 매끄러운 전진패스를 무기로 선배 중앙수비수들에 도전장을 냈다. 아드보카트 감독의 압박 카드에 딱 들어맞은 스타일의 이호와 측면 스피드 만큼은 절대 뒤지지 않는 ...

    연합뉴스 | 2005.10.11 00:00

  • 아드보카트호 '승부수는 압박'

    ... 배치했다. B팀에서는 안정환(FC메스), 이천수가 투톱을 섰고 A팀의 중앙 미드필더진은 젊은 피 백지훈(FC서울)과 김두현(성남)이 맡았다. 스리백 라인은 매일 매치업을 바꿔가며 선수들의 적응력을 시험했다. 소집 전 부상으로 K리그에서 한동안 결장했던 정경호(광주)는 이날 허벅지 근육 통증으로 연습경기 도중 전열에서 제외됐다. NFC에는 또 전에 없던 구조물이 하나 들어섰다. 아드보카트 감독의 사전 제작 요청으로 훈련장 센터라인 측면에 3층짜리 철제 망루가 ...

    연합뉴스 | 2005.10.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