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351-15360 / 16,3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현대미포조선, K2리그 무패우승 눈앞

    '한국판 아스날 신화는 우리가 만든다.' 21경기 연속 무패 대기록을 이어가고 있는 실업축구 K2리그 울산 현대미포조선이 이번에는 무패 우승의 신화에 도전장을 던졌다. 미포조선(승점 18)은 14일 김포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김포 할렐루야와의 올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승리할 경우 2위 강릉시청(승점 17)의 추격을 따돌리고 자력으로 후기리그 우승을 차지한다. 전기리그를 6승3무로 마친 미포조선은 후반기 들어서도 5승3무를 기록하고 있어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2003-2004 ...

    연합뉴스 | 2004.11.12 00:00

  • [프로축구] 남은 티켓 2장을 잡아라

    '울산, 전남, 전북, 서울의 피말리는 티켓 전쟁.' 프로축구 2004삼성하우젠 K리그 전반기 우승팀 포항 스틸러스에 이어 수원 삼성이 플레이오프 티켓을 거머쥔 가운데 남은 2장의 4강 플레이오프 티켓을 놓고 전.후기 통합순위 ... 아이콘스-서울전에서 윤곽을 드러낼 전망이다. 그러나 무승부가 나오거나 전남, 전북, 서울이 모두 이기면 결국 오는 20일 리그 최종전까지 티켓의 향방이 오리무중에 빠질 수 있다. 통합 승점이 전북, 서울보다 1점 앞선 전남이 최근 7경기 ...

    연합뉴스 | 2004.11.12 00:00

  • 수원 삼성, "고종수 복귀는 아직 이르다"

    ... 얼마되지 않았고 아직까지 팀훈련에 합류할 몸 상태가 아닌 것으로 안다"며 "운동할 상황이 되면 선수측과 협의해서 복귀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달 12일 임의탈퇴 공시를 받고 팀을 떠난 고종수의 올시즌 K리그복귀는 사실상 힘들게 됐다. 고종수의 에이전트인 곽희대씨는 "고종수가 아직 준비가 덜 돼있어 구단측과 복귀에 대한 협의를 하지 않았다"며 "지금으로선 경기에 나설 수 있는 몸상태를 만드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

    연합뉴스 | 2004.11.11 00:00

  • [프로축구] 수원, 플레이오프 진출 확정

    수원 삼성이 플레이오프 티켓을 거머쥐었다. 수원은 10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2004삼성하우젠 K리그 후반기11차전에서 삼바 황금듀오 나드손-마르셀의 연속골로 전북 현대를 2-1로 꺾었다. 수원은 이로써 전.후기 ... FC 서울, 전남, 전북이 각축을 벌이게 됐다. 올 시즌부터 수원의 사령탑을 맡은 차범근 감독은 10년 만에 K리그에 컴백한 첫시즌에서 플레이오프 진출이라는 성과를 이뤄냈다. 정규리그와 컵대회를 합해 무려 26골을 합작해낸 브라질 ...

    연합뉴스 | 2004.11.10 00:00

  • [프로축구] 수원, 플레이오프 진출 확정

    수원 삼성이 플레이오프 티켓을 거머쥐었다. 수원은 10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2004삼성하우젠 K리그 후반기11차전에서 삼바 황금듀오 나드손-마르셀의 연속골로 전북 현대를 2-1로 꺾었다. 수원은 이로써 전.후기 ... 12월8일과 12일홈앤드어웨이 방식으로 열린다. 올 시즌부터 수원의 사령탑을 맡은 차범근 감독은 10년 만에 K리그에 컴백한 첫시즌에서 플레이오프 진출이라는 성과를 이뤄냈다. 정규리그와 컵대회를 합해 무려 26골을 합작해낸 브라질 ...

    연합뉴스 | 2004.11.10 00:00

  • [프로축구] 신태용, '기록의 사나이'

    '그라운드의 여우' 신태용(34.성남 일화)이 프로축구 K리그 '기록의 사나이'로 다시 태어난다. 프로통산 99골을 기록하며 K리그 통산 5번째 100호골에 도전하고 있는 신태용이이번에는 전무후무한 프로통산 400경기 출전을 눈앞에 두고 있다. 신태용은 지난 7일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홈경기에서 후반 10분 도재준과 교체투입되면서 프로통산 399경기 출전을 알렸다. 종전까지 프로통산 최다출전 기록은 은퇴한 김현석(울산 현대 코치)이 가진 371경기였다. ...

    연합뉴스 | 2004.11.09 00:00

  • [프로축구] 상위 4팀 벼랑끝 맞대결

    '운명의 맞대결.' 프로축구 2004삼성하우젠 K리그가 종착역을 눈앞에 둔 가운데 10일 상위권 팀들의 '주중 혈전'이 펼쳐진다. 전기리그 우승팀 포항 외에 어느 팀도 플레이오프 티켓을 손아귀에 거머쥐지 못한 상황에서 이날 ... 재가동해 기대를걸어볼만 하고 올 시즌 울산과의 맞대결에서도 1승1무로 우위를 점하고 있다. ▲본프레레호 전사들, K리그 팬들에 결전 출사표 오는 17일 한국축구의 명운이 걸린 2006독일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몰디브전에출전할 본프레레호 ...

    연합뉴스 | 2004.11.09 00:00

  • 조재진.김진규, 본프레레호 발탁..해외파 8명

    ... 아시안컵과 베트남전 이후 다시발탁돼 김태영(전남)이 부상으로 합류하지 못한 수비진에 힘을 보탠다. 지난 6일 J리그 경기 도중 근육통을 호소해 진단을 받은 유상철(요코하마)은 부상이 심하지 않아 소집 명단에 포함됐고 역시 부상 소식이 ... 이민성(포항), 조병국(수원)이을용(트라브존스포르), 정경호(울산)는 제외됐다. 몰디브전에 나서는 태극전사들은 K리그 경기를 마친 뒤 오는 11일 파주 NFC(대표팀 트레이닝센터)에 소집돼 본격적으로 담금질에 돌입한다. 다음은 몰디브전 ...

    연합뉴스 | 2004.11.08 00:00

  • 유상철, "국내 복귀는 시기상조"

    ... 복귀 보다는 일본 잔류에 무게를 두고 있다. 유상철의 에이전트사인 프라임스포츠의 고형상 부사장은 "요코하마측과 J리그 정규시즌 일정이 끝난 뒤 재계약 협상을 벌이기로 했다"며 "요코하마와의 재계약 협상이 잘못될 경우에는 다른 J리그 ... 아니다"고 덧붙였다. 프라임스포츠측에 따르면 유상철 역시 국내 K리그 복귀보다는 2006년 독일월드컵때까지 J리그에서 선수생활을 계속해 나가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 특히 프라임스포츠측은 "몸싸움이 거친 K리그보다는 J리그에서 ...

    연합뉴스 | 2004.11.08 00:00

  • [프로축구] 수원, 나흘만에 선두 탈환

    ... 삼성이 나흘만에 다시 선두로 올라섰다. 차범근 감독이 이끄는 수원은 7일 포항 전용구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2004삼성하우젠 K리그 후반기 10차전에서 브라질 올림픽대표 출신 용병 나드손의 결승골에 힘입어 전기리그 우승팀 포항 스틸러스를 1-0으로 제압했다. 수원은 이로써 승점 19(6승1무3패)를 확보해 지난 3일 성남 일화에 일격을 맞아울산 현대에 빼앗겼던 후기리그 선두 자리를 되찾았다. 수원은 전.후기 통합 순위에서도 승점 37로 울산과 동률을 이뤘으나 골득실에서1골 밀려 2위에 ...

    연합뉴스 | 2004.11.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