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391-15400 / 15,88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유상철, 연봉.격려금 5억원에 울산과 계약

    ... 변화를 지켜보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상철의 연봉은 올해 연봉왕인 전북 현대의 김도훈(3억3천500만원)에 비해 적지만 고액의 격려금을 감안하면 실질적으로 최고대우를 해줬다는 게 울산측의 설명이다. 격려금은 지난 10월 K-리그 복귀 후 8경기에서 9골을 터뜨리는 등 맹활약하며팀의 8연승과 정규리그 준우승을 이끌고, 당장 해외에 나가지 못한 아쉬움을 달래주는 차원에서 지급되는 것이다. 유상철은 "내년 시즌 팀의 우승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프로축구 ...

    연합뉴스 | 2002.12.24 00:00

  • 2002년 K-리그 시상식 21일 개최

    올 프로축구의 대미를 장식할 '2002삼성파브 K-리그 대상'이 21일 오후 1시30분 롯데호텔잠실 크리스탈볼룸에서 열린다. 팬들의 뜨거웠던 성원에 보답하는 의미로 이날 행사는 다채로운 공연 속에 사상최초로 KBS를 통해 생방송된다. 행사에서는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난타'의 축하공연을 비롯해 K리그에서뛰는 '태극전사'들에 대한 월드컵특별상 수여, 올해 최고의 활약을 펼친 '베스트 11'의 발을 프린팅하는 '2002 Glory of Golden ...

    연합뉴스 | 2002.12.20 00:00

  • FA컵축구 준결승, `전관왕이냐, 꼴찌반란이냐'

    ... 4강에 오른 프로 4개팀이 12일 제주 서귀포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결승행 티켓을 놓고 격돌한다. 나서는 팀은 올해 K-리그에서 1위와 3위를 차지한 성남 일화와 수원 삼성, 지난해 우승팀인 대전 시티즌, 포항 스틸러스 등. 객관적인 ... 버틴 시즌 2위팀 울산을 3-1로 꺾는 파란을 일으키며 `꼴찌 반란'의 시동을 걸었다. 지난해 FA컵에서도 정규리그 최하위라는 불명예를 벗고 창단 5년만에 첫 우승이라는 파란을 일으킨 바 있는 대전이다. 특히 울산전에서 1골1도움의 ...

    연합뉴스 | 2002.12.11 00:00

  • 전남 황선홍, 프로축구 연봉킹 예약

    ... 결정했다"면서 "전남측과 프로축구 최고대우를 해주기로 합의한 상태"라고말했다. 이로써 황선홍은 사상 최고액인 김도훈의 올 연봉(3억5천500만원)을 뛰어넘을가능성이 커졌다. 미국프로축구 댈러스 번스의 영입 제의를 받았던 황선홍도 "구단의 K-리그 우승과 프로축구 활성화를 위해 국내에 잔류키로 했다"면서 "일단 재활치료를 통해 몸만들기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전남 잔류가 확정된 황선홍은 구단의 배려에 의해 부상 중인 강철, 김도근과 함께 12일 독일로 출국, 브레멘 구단에서 ...

    연합뉴스 | 2002.12.11 00:00

  • <프로축구소식> 안양 마에조노 9일 입국

    프로축구단 안양 LG에 입단한 마에조노 마사키요(29)가 9일 정오 입국한다. 마에조노는 입국 후 곧바로 팀 훈련에 합류해 선수들과 호흡을 맞추면서 본격적인 몸만들기에 나설 계획이다. 마에조노는 지난달 29일 안양과 연봉 2억원, 출전승리수당 400만원에 1년간 계약해 K-리그에서 뛰는 첫 일본 대표팀 출신이 됐다. (서울=연합뉴스) 심재훈기자 president21@yna.co.kr

    연합뉴스 | 2002.12.08 00:00

  • -FA컵축구- '헝그리' 대전, 울산 제압(종합)

    ... 진출, 이날 전북 현대를 물리친 수원과 오는 12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결승 티켓을 다툰다. 대전은 지난해 정규리그에서 최하위의 멍에를 쓰고도 정신력 하나로 창단 5년만에 첫 우승의 파란을 일으켰을 때와 비슷한 양상이다. 올 K-리그 ... 실축한 뒤 특유의 파워플레이가 살아나지 못했다. 성남 일화와 함께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혔던 울산은 이로써 정규리그 포함, 파죽지세의 연승행진을 '10'에서 멈췄다. 이어 열린 경기에서는 수원이 전반 29분 터진 조현두의 결승골로 ...

    연합뉴스 | 2002.12.08 00:00

  • FA컵축구 8강 돌입, `K-리그 재판될까'

    ... 8강전을 갖는다. 대전-울산 전북-수원, 성남-부산 전남-포항의 8강으로 압축된 FA컵은 공교롭게도 올시즌 성적에 의한 시드배정 방식으로 대진이 짜여져 K-리그의 `재판'이 될지,아니면 대전과 부산의 `꼴찌 반란'이 일어날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객관적 전력상 마지막까지 정규리그 우승을 다툰 성남과 울산의 강세가 점쳐지고 있지만 시즌 내내 부진한 팀이 FA컵을 품에 안는 전통도 무시할 수 없는 주요 변수다. 96년 출범한 FA컵은 지난해 ...

    연합뉴스 | 2002.12.06 00:00

  • 프로축구, 경고누적 출장정지 벌금으로 대체

    프로축구연맹은 5일 경고가 누적된 선수에게 출장정지를 내리는 대신 벌금을 내도록 하는 등 일부 리그 운영 규정을 개정하기로 했다. 연맹은 이날 10개 구단 실무자회의를 열고 관중 볼거리 제공 등을 위해 2회 또는 3회 경고가 ... 7월말로 조정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연맹은 이들 안건을 오는 17일 이사회에 상정할 계획인 가운데 올 프로축구 K-리그 시상식을 21일 호텔롯데잠실에서 열기로 했다. 연맹은 그러나 내년 경기 일정은 신생팀 문제가 마무리되지 않아 ...

    연합뉴스 | 2002.12.05 00:00

  • "송종국, 해외진출 최고스타".. 월간 베스트일레븐

    ... 1천526명(21.4%)으로 2위에 올랐으며 박지성(교토.16.8%),차두리(빌레펠트 11%), 최용수(이치하라 10.6%), 이을용(트라브존스포르 8.9%), 안정환(시미즈 7.9%)이 뒤를 이었다. 한편 베스트일레븐 12월호에는 이같은 여론조사결과와 함께 성남 일화의 정규리그 2연패로 막을 내린 K-리그 총결산과 대표팀을 마감하는 황선홍과 홍명보의 특집기사 등이 실렸다. (서울=연합뉴스) 심재훈기자 president21@yna.co.kr

    연합뉴스 | 2002.12.03 00:00

  • 황선홍, 국내무대 잔류 결정

    ... '황새' 황선홍(34)이 미국무대진출 꿈을 접고 소속팀인 전남 드래곤즈에 남기로 마음을 굳혔다. 황선홍은 "구단의 K-리그 우승과 프로축구 활성화를 위해 국내에 잔류키로 했다"고 말했다고 전남이 2일 밝혔다. 월드컵 이후 일본프로축구 ... 전남에 입단했던 황선홍은 최근미국프로축구 댈러스 번스의 영입 제의를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전남측은 "황선홍은 K리그 2-3경기와 FA컵에 뛰고 미국진출을 타진할 계획이었으나 아킬레스건을 다쳐 그라운드를 밟지 못했고 FA컵 출전도 ...

    연합뉴스 | 2002.12.0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