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431-15440 / 15,95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축구 포항.수원, 브라질 리우올스타와 격돌

    ... 미국월드컵에서 브라질의 통산 4회 우승을 이끌었던 스타들이 한국땅을 밟는다. 스포츠마케팅사인 ㈜SnE는 경기도2002월드컵추진위원회와 함께 올 K리그 개막직전 축구 붐 조성을 위해 한국.브라질 클럽최강전을 3월 12일과 15일 두차례에 걸쳐 연다고 26일 밝혔다. 브라질팀은 상파울루와 함께 브라질리그를 대표하는 리우리그의 올스타대표로구성됐으며 포항 스틸러스, 수원 삼성과 차례로 격돌한다. 포항과 리우올스타간 1차전은 3월 12일 오후 7시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

    연합뉴스 | 2003.02.26 00:00

  • <프로축구> `삼바특급' 도도, 울산 입단

    브라질리그 득점왕 출신의 특급 스트라이커 히카르두 루카스 도도(29.팔메이라스)가 울산 현대에 입단했다. 울산은 도도와 이적료 100만달러, 연봉 30만달러에 2년 계약했다고 26일 밝혔다. 도도는 K리그에 진출한 역대 브라질 공격수 가운데 유일한 대표급 선수로 '98프랑스월드컵 남미예선 때 상비군으로 선발된 적이 있다. 상파울루(97~98년)와 산토스(99~2000년)를 거쳐 보타포고에 몸담았던 지난해에는 15경기에서 17골을 기록, 당시 ...

    연합뉴스 | 2003.02.26 00:00

  • [A3챔피언스컵] 성남, 우승 좌절

    성남 일화가 한.중.일 프로축구 정상 정복에 실패했다. 지난해 국내 프로축구(K리그) 정규리그 우승팀 성남은 22일 도쿄 국립경기장에서 막을 내린 제1회 A3챔피언스컵 풀리그 최종전에서 가시마 앤틀러스와 0-0 무승부를 기록, 1승1무1패로 우승이 좌절됐다. J리그 나비스코컵 챔피언 가시마는 2승1무로 정상에 올라 40만달러의 우승상금을 거머쥐었다. FA 최대어 김도훈과 데니스, 싸빅, 이기형을 영입해 공수에서 호화 진용을 구축한 성남으로서는 ...

    연합뉴스 | 2003.02.22 00:00

  • 고종수 파동, `무상임대'로 미봉

    원 소속구단 수원 삼성의 동의 없이 J리그 교토퍼플상가와 1년간 입단 계약을 맺은 고종수의 이적 파동이 사실상 무상임대 형식의 타협안에 양측간 합의가 이뤄지면서 1주일 만에 일단락됐다. 수원은 21일 고종수 문제와 관련, 서울의 ... 발생하는지를 놓고 이견을 보여온 수원과 교토로서는 각각 명분과 실리를 취하는 선에서 타협점을 찾은 셈이다. 다만 K리그는 국제 관례란 현실에 굴복, 슈퍼스타인 고종수를 아무런 대가 없이 J리그에 넘겼다는 점에서 비난을 면키 어려울 전망이다. ...

    연합뉴스 | 2003.02.21 00:00

  • 축구협, '고종수 문제'에 중립 선언

    ... 삼성은 전날 국제국에 공문을 보내 고종수 문제 해결에 협회가수원 편에서 적극 협력해줄 것을 요청했다. 수원의 동의 없이 J리그 교토 퍼플상가로 이적한 고종수 문제에 대해 협회가 이처럼 신중한 입장을 견지키로 한 것은 해당 사안에 대한 FIFA의 규정이 없는 현실을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협회 관계자는 "FIFA 규정에 K리그의 드래프트 및 이의 연장선상으로 해석되는FA제도 같은 게 없다"며 "협회로서는 조언자의 위치에서 문제가 원만하게 풀리기를바라며, ...

    연합뉴스 | 2003.02.21 00:00

  • [A3챔피언스컵] 성남, 다롄에 역전패

    ... 가리는 제1회 A3챔피언스컵 경기에서 중국의 다롄 스더에 일격을 당했다. 성남은 19일 도쿄국립경기장에서 벌어진 대회 풀리그 2차전에서 중국의 간판 골잡이인 하오하이둥에 해트트릭을 허용하며 다롄에 2-3으로 역전패했다. 이로써 성남과 다롄은 나란히 1승1패를 기록했으며 성남은 오는 22일 가시마 앤틀러스와 최종전을 치른다. 지난해 K리그와 갑(甲)리그의 정규리그 챔피언끼리 격돌한 이날 경기는 전반 17분 페널티지역에서 상대 수비의 헛발질로 뜬 공을 샤샤가 ...

    연합뉴스 | 2003.02.19 00:00

  • `고종수 파동' 재협의..타협 난망

    FA(자유계약) 자격이라는 이유로 수원 삼성의 동의 없이 J리그 교토 퍼플상가에 입단한 고종수 파동이 다시 한번 협상 테이블에 오른다. 수원의 안기헌 부단장은 "20일이나 21일 교토의 고위 관계자가 내한한다는 K리그측의 통보를 ... 곧 진행될 양 구단간 협상에서 극적인 타협이 이뤄지지 않는 한 고종수 파동은 선수권익을 중시하는 국제 관례에다 K-리그에 FA의 해외 이적에 대한 규정이 없는 관계로 교토측에 유리한 쪽으로 결론이 날 것으로 보인다. 강경 일변도였던 ...

    연합뉴스 | 2003.02.19 00:00

  • 고종수, J리그 교토 합류 강행

    원소속팀 수원 삼성의 동의 없이 J리그 교토 퍼플상가에 입단한 전 축구국가대표 고종수가 16일 일본으로 출국, 교토 훈련에 합류해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고종수는 이날 출국 전 "수원과의 관계가 매끄럽게 정리되지 못해 안타깝고 ... 입단 계약을 체결했다. 그러나 수원은 FA 대상 선수가 다른 팀으로 옮길 경우 이적료를 원소속 구단에내도록 하는 K리그 규정을 들어 무효라고 주장하고 있다. 안기헌 수원 부단장은 "고종수 문제는 수원과 교토간 문제가 아니라 양국 축구협회와 ...

    연합뉴스 | 2003.02.16 00:00

  • 황선홍, 은퇴 선언

    ... 전남구단 단장은 "황선홍을 국가대표 감독 등 최고의 지도자로 만드는 장기 프로그램을 마련, 지원할 생각이며 올 K-리그 오픈시 경기장에서 공식은퇴식을 치러줄 예정"이라고 말했다. 9세 때 축구에 입문, 건국대 2학년이던 88월 ... A매치에 103회 출전해 50골을 뽑는 등 아시아 최고골잡이로 명성을 날렸다. 특히 2002한일월드컵 폴란드와의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한국이 48년만에 첫승 갈증을 푸는 결승골을 작렬하는 등 노장 투혼을 발휘한 끝에 한국의 4강신화를 ...

    연합뉴스 | 2003.02.09 00:00

  • 월드피스킹컵축구 7월15~22일 확정

    ... 갤럭시(미국), 아프리카의 카이저 치프스(남아공) 등 각 대륙의 클럽축구를 대표하는 8개팀이 참가한다고 밝혔다. K-리그 여름 휴식기에 열리는 월드피스킹컵은 특히 히딩크 전 대표팀 감독이 사령탑으로 있는 에인트호벤의 박지성과 이영표, ... 지난해 월드컵 4강 신화를 이뤄낸 태극전사들이 모습을 드러내 팬들의 관심을 모을 전망이다. 대회는 A.B조 예선리그와 각조 1위가 맞붙는 결승전으로 진행되고 상금은 우승200만달러, 준우승 50만달러 등 입상 금액만 250만달러에 ...

    연합뉴스 | 2003.02.0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