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441-15450 / 15,92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두달만에 방한한 히딩크

    ... --브라질전은 어떻게 예상하나 ▲브라질은 월드컵에서 우승한 훌륭한 팀이며 한국도 최근 전력이 급상승한 상태라서 매우 볼만한 접전이 되겠지만 나는 한국이 이기길 기대한다. --월드컵 이후 한국축구의 열기가 줄어들었는데 ▲좋은 선수가 해외로 진출하는 것은 좋은 일이다. K-리그는 스타선수들에게 의존하기보다 젊은 선수들을 발굴해 이들에게 기회를 주는게 한국 축구 발전을 위해 중요하다. (영종도=연합뉴스) 심재훈기자 president21@yna.co.kr

    연합뉴스 | 2002.11.18 00:00

  • [프로축구] 홍명보 '아듀 K-리그'

    "우리의 믿음도 함께 가지고 가세요." '영원한 리베로' 홍명보(포항 스틸러스)가 17일 홈에서 열린 프로축구 2002삼성파브 K-리그 성남 일화와의 마지막 경기에서 홈팬들과 아쉬운 작별을 고했다. 내년 시즌부터 미국프로축구(MLS) LA 갤럭시에서 제2의 축구인생을 설계할 홍명보는 이날 경기가 국내 프로축구 고별전이었던 것. 팬들은 '미국 잘 다녀오세요', '홍명보! 당신이 있는 곳에 우리는 언제나 함께합니다', '그라운드의 사령관', '잠깐의 ...

    연합뉴스 | 2002.11.17 00:00

  • [프로축구] 성남, 정규리그 2연패

    성남 일화가 울산 현대의 거센 추격을 뿌리치고 정규리그 2연패를 달성했다. 성남은 17일 포항전용경기장에서 벌어진 2002삼성파브 K-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이리네(2골.1도움)와 샤샤, 김상식이 골세례를 퍼부으며 홈팀 포항을 ... 시즌 전관왕의금자탑을 쌓았다. 성남은 또한 아이콘스의 전신인 부산 대우(4회)를 제치고 팀 통산 최다인 5번째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해 국내 최고 명문구단으로 우뚝 섰다. 울산의 상승세를 감안하면 오로지 승리만이 우승 길이었던 성남은 ...

    연합뉴스 | 2002.11.17 00:00

  • [프로축구] 성남, 정규리그 2연패

    성남 일화가 울산 현대의 거센 추격을 뿌리치고 정규리그 2연패를 달성했다. 성남은 17일 포항전용경기장에서 벌어진 2002삼성파브 K-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이리네(2골.1도움)와 샤샤, 김상식이 골세례를 퍼부으며 홈팀 포항 스틸러스를 ... 전관왕의 금자탑을 쌓았다. 성남은 또한 대우(4회)를 제치고 93∼95년 3연패를 포함, 팀 통산 최다인 5번째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해 국내 최고 명문구단으로 우뚝 섰다. 울산의 상승세를 감안하면 오로지 승리만이 우승 길이었던 성남은 ...

    연합뉴스 | 2002.11.17 00:00

  • [프로축구] 성남.울산 '우승컵은 어디로'

    성남이냐, 울산이냐. 2002삼성파브 K-리그의 패권을 가릴 정규리그 마지막 5경기가 17일 동시에 벌어진다. 정규리그 2연패 문턱에서 주춤한 성남이 포항 원정에서 이겨 축배를 드느냐, 아니면 울산이 홈에서 부산을 꺾고 역전 ... 큰 부담이 아닐 수 없다. 이겨야만 살아남는 성남은 샤샤-김대의-신태용 '삼각편대'에 운명을 걸고 있다. 정규리그에서 9골, 8도움을 기록 중인 김대의의 스피드와 믿음직한 리더 신태용의 노련미가 최전방 샤샤의 득점포에 불을 지른다면 ...

    연합뉴스 | 2002.11.15 00:00

  • [프로축구] 홍명보 고별 행사 실시

    0...프로축구 포항 스틸러스는 오는 17일 열리는 성남과의 홈경기 하프타임 때 홍명보의 K-리그 고별행사를 실시한다. 이날 행사는 홍명보의 활약상을 담은 동영상 상영과 기념품 및 꽃다발 증정, 고별인사 등의 순서로 진행된다. 또 포항은 이날 입장하는 전 관중에게 기념엽서를 무료로 증정하고 홍명보에게는 금 100돈의 골든슈를 전달한다. 지난 92년 계약금 1억원에 포항의 전신인 포항제철에 입단한 홍명보는 그해 K-리그 최우수선수상(MVP)를 ...

    연합뉴스 | 2002.11.14 00:00

  • 대구시민프로축구단 명칭 '대구 이글즈'로

    ... 심의를 벌여 팀명을 대구 이글즈(Eagles)로 확정했다. 프로축구단 관계자는 "다양한 명칭을 두고 논의한 결과 시민구단의 특성을 감안해 대구시의 시조(市鳥)인 독수리를 팀 명칭에 넣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구시민프로축구단은 감독과 명칭이 결정됨에 따라 올해 말까지 시민주 공모를 통해 1백60억원의 자금을 확보하고 선수단 구성을 완료한 뒤 내년부터 K리그에 본격적으로 참가할 계획이다. 대구=신경원 기자 shinkis@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11.13 00:00

  • 대구프로축구단, '대구 이글즈'로 명칭 확정

    ... 선임할 계획이었으나 앞으로 좀 더 시간을 두고 물색해 보자는 의견에 따라 단장 선임을 연기했다. 프로축구단은 감독과 명칭이 결정됨에 따라 올해 말까지 시민주 공모를 통해 160억원의 자금을 확보하고 선수단 구성을 완료한 뒤 내년부터 K리그에 본격적으로 참가할 계획이다. 한편 대구시민프로축구단은 최근 한국프로축구연맹에 연맹 가입비 40억원을 포함한 소요예산 내역과 앞으로 팀 운영비 213억5천만원을 내용으로 하는 창단승인 신청서를 제출했다. (대구=연합뉴스) 임상현기자 ...

    연합뉴스 | 2002.11.13 00:00

  • 日축구대표 출신 마에조노, 안양 이적

    ... '풍운아' 마에조노 마사키요(29)가 안양으로 이적한다. 안양은 13일 입단을 위한 실전테스트였던 프로축구 2군 리그 챔피언 결정전에서기대이상의 활약을 선보인 마에조노의 영입에 대해 원칙적인 합의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안양은 마에조노 ... 조율한 후 정식계약을 하고 이달 말 또는 다음 달 초에 공식 이적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로써 마에조노는 한국 K-리그에 뛰는 첫 일본 대표팀 출신으로 기록될 전망이다. (서울=연합뉴스) 심재훈기자 president21@y...

    연합뉴스 | 2002.11.13 00:00

  • [프로축구] 이천수 '특급 질주 이상무'

    `밀레니엄 특급` 이천수(23.울산)의 종착역은 어디인가. 이천수는 프로축구 2002삼성파브 K-리그 전북과 경기에서 전반 11분 선제골과후반 2분 쐐기골을 몰아치며 팀의 3-2 승리를 이끌어 종착역은 '우승'임을 각인시켰다. ... 경기가 남아있으므로 최선을 다해 도움왕을노리겠다"고 밝혔다. MVP 가능성은 생각해보지 않았다는 이천수는 "이번 K리그를 끝으로 스페인 리그에 진출하고 싶다"면서 "올해 팀 성적도 좋고 구단도 협조적인 태도를 보여 잘 될것으로 보인다"고 ...

    연합뉴스 | 2002.11.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