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51-160 / 13,04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편법대출' 논란 양문석…"잠원동 아파트 팔겠다"

      ... ‘사기 대출’ 의혹이 불거진 양문석 후보(경기 안산갑)와 군 복무 중인 아들에게 30억원짜리 단독주택을 증여해 논란이 된 공영운 후보(경기 화성을)에 대한 당 차원의 대응에 선을 그었다. 조국혁신당 역시 검사장 출신 남편의 전관예우 논란으로 도마에 오른 박은정 후보(비례대표)에 대해 후보 개인이 대응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당 전체의 표심에 악영향을 미칠까 거리 두기에 나선 것”이라는 평가가 나오지만, 부실 ...

      한국경제 | 2024.04.01 19:09 | 배성수

    • [사설] 이런 사람들이 국민의 대표가 되겠다고 나섰으니…

      ... 서울 성수동 부동산 문제가 의혹을 사기에 충분하다. 매입 시점과 아들에게 증여한 시점 모두 내부 정보를 이용한 것 아니냐는 합리적 의심이 가능하다. 조국혁신당의 비례대표 1번인 박은정 후보는 10개월 새 부부 재산이 41억원 증가해 검사장 출신 남편의 전관예우와 다단계 업체 변호 논란이 불거졌다. 그러자 박 후보는 “전관예우라면 160억원은 벌었어야 한다”며 내로남불의 전형을 보여줬다. 남이 하면 전관예우고 내 편이면 열심히 일한 것인가. 국회의원은 ...

      한국경제 | 2024.04.01 17:52

    • thumbnail
      "박은정 정리해야" 문자에…조국 "말씀 취지는 알겠다"

      ... 39억1600만원, 자녀의 재산 등 총 49억8200만원을 신고했다. 이는 지난해 2월 검찰을 나온 이 변호사가 같은 해 5월 신고한 박 후보 부부 재산 총 8억 7000만원에서, 약 41억원이 급증한 것이다. 이 변호사는 문재인 정부에서 검사장으로 승진했다가 윤석열 정부가 들어서면서 검찰을 나왔다. 이 변호사는 피해 액수가 최대 1조원대인 '휴스템 코리아 사기 사건'에서 업체 대표 등의 변호를 맡아 총 22억원을 수임했다는 논란이 일었다. 이외에도 다단계 ...

      한국경제 | 2024.04.01 11:22 | 이미나

    • thumbnail
      "남편 전관예우 아니라고? 허위 사실"…박은정 고발한 與시의원

      ... 주장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박 후보에 대한 고발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 이 의원은 "박 후보 배우자는 다단계 사기 사건에서 한 번에 22억원의 수임료를 받는 등 수십억원의 수익을 올렸다. 1년도 안 된 검사장 출신이기 때문에 가능했던 특혜"라며 주장했다. 박 후보는 최근 총선 후보로 등록하면서 부부 재산으로 총 49억8200만원을 신고했다. 배우자인 이종근(54·사법연수원 28기) 전 검사장 퇴임 직후인 지난해 ...

      한국경제 | 2024.04.01 10:08 | 신현보

    • thumbnail
      與시의원, 박은정 고발…"남편 전관예우 아니란 허위사실 공표"

      ... 1일 오전 박 후보에 대한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혐의 고발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 이 의원은 "박 후보 배우자는 다단계 사기 사건에서 한 번에 22억원의 수임료를 받는 등 수십억원의 수익을 올렸다. 1년도 안 된 검사장 출신이기 때문에 가능했던 특혜"라며 "전관예우를 받은 것이 아니라는 취지의 주장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말했다. 박 후보는 최근 총선 후보로 등록하면서 부부 재산으로 총 49억8천200만원을 신고했다. 배우자인 이종근(54·사법연수원 ...

      한국경제 | 2024.04.01 09:49 | YONHAP

    • thumbnail
      野 양부남, 한남3구역 주택 두 아들에 증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법률 호위무사’로 알려진 검사장 출신인 양부남 후보(광주 서을·사진)가 재개발 호재가 있는 서울 용산구 한남3구역 단독주택을 소득이 없던 20대 두 아들에게 증여한 것으로 확인됐다. 군 복무 중이던 아들에게 30억원대 서울 성수동 재개발 주택을 증여한 공영운 후보(경기 화성을) 등에 이은 민주당의 ‘부동산 내로남불’ 대표 사례라는 비판이 나온다. 31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

      한국경제 | 2024.03.31 19:00 | 한재영

    • thumbnail
      與 "조국당 1번 박은정 남편, 검사 시절 다단계 부실수사 의혹"

      ... 이종근 변호사가 검사 시절 'MBI 다단계 사기사건' 수사를 부실하게 해 피해를 키웠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국민의힘 '이조(이재명·조국) 심판 특별위원회' 신지호 위원장은 이날 오후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사 책임자였던 이 전 검사장은 최상위 모집책의 외화밀반출과 재산 국외도피, 범죄수익 은닉 등을 인지하고도 조사하지 않았고, 기소도 하지 않았다는 피해자 측 주장이 제기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신속하게 수사했다면 범죄수익을 동결·환수해 피해 복구를 도울 수 ...

      한국경제 | 2024.03.31 17:05 | YONHAP

    • thumbnail
      [단독] '이재명 호위무사' 양부남 후보, 두 아들 30억 '부모 찬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법률 호위무사'로 불리는 검사장 출신 양부남 후보(광주 서구을)의 배우자가 서울 한남3구역 재개발 호재가 있는 수억원대 단독주택을 5년 전 두 아들에게 증여한 것으로 확인됐다. 증여는 당시 소득이 없던 장남(당시 25세)은 물론 차남(당시 23세)이 군에서 전역한 지 1년밖에 안 된 시점에 이뤄졌다. 민주당이 강하게 비판해 온 전형적인 '부모 찬스' '부의 대물림' 사례라는 지적이다. ...

      한국경제 | 2024.03.31 09:48 | 한재영

    • thumbnail
      [총선 D-10] 투표율·의정갈등 등 판세 영향 미칠 남은 변수는

      ... 시절 서울 성수동 다세대 주택을 매입해 군 복무 중인 20대 아들에게 증여한 것으로 나타나 논란이 일고 있다. 조국혁신당에선 비례대표 1번 박은정 후보 부부의 보유 재산이 최근 1년간 41억원가량 늘었고, 배우자인 이종근 전 검사장이 작년 퇴직한 후 변호사로 다단계 업체 변론을 맡아 수십억 원을 수임한 것으로 알려져 '전관예우 거액 수임' 논란이 불거졌다. 상호 네거티브 공방이 격해지면서 자칫 선을 넘는 말실수도 돌발 악재로 작용할 수 있다. 특히 막말은 ...

      한국경제 | 2024.03.31 07:01 | YONHAP

    • thumbnail
      한동훈 "이재명 '형수 발언', 명백히 쓰레기 같은 말"(종합)

      ... 생각이 없다. 그 말들은 명백히 쓰레기 같은 말들이기 때문"이라고 맞받았다. 한 위원장은 조국혁신당 비례대표 1번 박은정 후보 배우자의 '다단계업체 거액 수임' 논란도 언급하며 "'160억원만 안 넘으면 된다'고 한다, '검사장을 그만두고 얼마 있다가 한 건에 22억 당기는 정도는 괜찮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평생 검사로 살아본 나도 그런 숫자로 변호사비를 당긴다는 이야기는 듣지도 보지도 못했다"며 "그 돈은 다단계 피해자의 피 같은 돈이다. 다단계 ...

      한국경제 | 2024.03.30 18:0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