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61-170 / 13,04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與 배현진, 이·조 연대 직격…"별 하나 조국, 별 넷 이재명"

      ... 후보와 박은정 조국혁신당 비례 후보를 언급하며 “평범한 대학생 딸을 사업자로 둔갑시켜 소상공인들이 받아야 할 새마을 금고 대출 11억원을 받게 하고 서초동 반포 아파트를 사는 데 보탰다는 후보, 검찰개혁을 주장하면서 검사장 출신 남편이 다단계 사기 범죄자로부터 22억원의 전관수임을 받은 의혹이 제기되자 전관예우면 160억원을 벌었을 것이라고 되레 목소리를 높인 후보 등 면면이 찬란하다”고 썼다. 이어 배 의원은 “국회는 법을 만드는 ...

      한국경제 | 2024.03.30 17:53 | 박주연

    • thumbnail
      한동훈 "이재명·김준혁·양문석의 쓰레기 같은 말 들어보라"

      ... 그만두고 내려올 것"이라고 밝혔다. 또 조국혁신당 비례대표 1번 박은정 후보 배우자의 '다단계업체 거액 수임' 논란을 언급하며 "'160억원만 안 넘으면 된다'고 한다, '검사장을 그만두고 얼마 있다가 한 건에 22억 당기는 정도는 괜찮다'고 한다"면서 "조국당이 정치의 전면으로 들어서면 이게 '노멀'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평생 검사로 살아본 ...

      한국경제 | 2024.03.30 13:35 | 신현보

    • thumbnail
      한동훈 "이재명·김준혁·양문석의 쓰레기 같은 말 들어봐달라"

      ... 수임' 논란도 언급하며 "자기편 핵심 비례 1번 부부의 사상 최악 전관예우 사안이 드러나고 나서 국민 분노가 들끓고 있는데, 조국당이 전관예우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그는 "'160억원만 안 넘으면 된다'고 한다, '검사장을 그만두고 얼마 있다가 한 건에 22억 당기는 정도는 괜찮다'고 한다"면서 "조국당이 정치의 전면으로 들어서면 이게 '노멀'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평생 검사로 살아본 나도 그런 숫자로 변호사비를 당긴다는 이야기는 듣지도 ...

      한국경제 | 2024.03.30 12:33 | YONHAP

    • thumbnail
      '편법대출' 양문석, 언론 탓하며 총선 완주 고수

      ... 것”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중대 비위 행위가 아니라고 판단하고 있다”고 했다. 조국혁신당 비례대표 1번인 검사 출신 박은정 후보의 남편 이종근 변호사 관련 논란도 이어지고 있다. 검사장 출신인 이 변호사가 1조원대 다단계 사기 혐의로 기소된 업체의 변호를 맡으며 22억원의 수임료를 받은 것과 관련해서다. 이 변호사는 지난해 검찰을 떠나기 전까지 다단계 사기 전문 검사로 활약해 전관예우 논란도 뒤따르고 있다. 조국 조국혁신당 ...

      한국경제 | 2024.03.29 18:41 | 한재영

    • thumbnail
      한동훈 "조국 검찰개혁은 1건에 22억 땡기는 전관예우 양성화"(종합)

      ... '전관예우 거액수임' 논란이 제기된 것을 직격했다. 한 위원장은 "여러분 22억원 며칠 만에 버는 방법을 아시나. 조국혁신당 비례 1번 박은정 부부처럼 하면 된다"면서 "세상에 서류 몇장 써주고 22억원을 받는 도둑이 어딨나. 검사장 출신이 아니라도 그 돈 받았을 것 같나"라고 비판했다. 그는 "그 사건은 10만명의 피해자가 있는 농축산물 거래를 가장한 다단계 사기 사건으로, 사기꾼을 변호해 22억원을 받았다. 그거 다 피해자들의 피 같은 돈"이라며 "그 정도면 ...

      한국경제 | 2024.03.29 15:55 | YONHAP

    • thumbnail
      박은정 "전관예우라면 160억 벌었어야" 조국 "혜택으로 안 보여"(종합)

      조국 "이종근·박은정, 반윤 검사로 찍혀 각종 불이익 받았다"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는 29일 비례대표 1번 박은정 후보의 배우자인 이종근 전 검사장의 '전관예우 거액 수임' 논란과 관련해 "언론 보도처럼 그분들이 특별히 윤석열 검찰 체제로부터 혜택을 받았다고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간단하게만 말씀드리면 이종근, 박은정 모두 ...

      한국경제 | 2024.03.29 15:03 | YONHAP

    • thumbnail
      "며칠 만에 22억 버는 방법 아세요?"…조국당 때리는 한동훈

      ... 사건'에서 업체 대표 등의 변호를 맡아 총 22억원을 수임료로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단계 피해 액수가 4000억원대에 달하는 '아도인터내셔널 사기 사건'의 변호인으로도 선임됐다. 이 과정에서 이 변호사가 검사장 출신인 점을 두고 '전관예우'를 받은 게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이 변호사는 입장문을 내고 "논란이 된 관련 사건들은 모두 사임하겠다"며 "윤석열 정권에서 전관예우를 받을 입장도 ...

      한국경제 | 2024.03.29 14:36 | 홍민성

    • thumbnail
      박은정 남편 '거액 수임 논란'에…조국 "반윤 검사로 찍혔는데"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는 29일 비례대표 1번 박은정 후보의 배우자인 이종근 전 검사장의 '전관예우 거액 수임' 논란과 관련해 "언론 보도처럼 그분들이 특별히 윤석열 검찰 체제로부터 혜택을 받았다고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박 후보 부부의 보유 재산은 최근 1년간 41억원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이 전 검사장이 작년 퇴직한 후 변호사로 다단계 업체 변론을 맡아 거액을 수임한 것으로 알려지며 논란이 일었다. ...

      한국경제 | 2024.03.29 14:34 | 최수진

    • thumbnail
      조국, 박은정 남편 전관예우 논란에 "혜택받았다고 보이지 않아"

      "이종근·박은정, 반윤 검사로 찍혀 각종 불이익 받았다"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는 29일 비례대표 1번 박은정 후보의 배우자인 이종근 전 검사장의 '전관예우 거액 수임' 논란과 관련해 "언론 보도처럼 그분들이 특별히 윤석열 검찰 체제로부터 혜택을 받았다고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간단하게만 말씀드리면 이종근, 박은정 모두 윤석열 검찰총장 하에서 대표적인 '반윤(反尹)검사'로 찍혀서 각종의 불이익을 받았다"면서 ...

      한국경제 | 2024.03.29 12:04 | YONHAP

    • thumbnail
      "난 삼겹살에 소주 먹었는데"…공영운 주택 증여에 '박탈감'

      ... 감수하겠다"고 말했다. 조국혁신당의 비례 1번인 박 후보의 재산 증가도 도마 위에 올랐다. 박 후보는 총선 후보로 등록하면서 총 49억 8200만원을 신고했다. 지난 1년 새 재산이 41억원 증가해 박 후보의 배우자이자 검사장 출신인 이종근 변호사가 전관예우를 받은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국민의힘은 "이 변호사가 피해 규모 1조원에 달하는 다단계 사기 ‘휴스템코리아 사건’을 맡아 22억원의 수임료를 받았다"며 ...

      한국경제 | 2024.03.29 10:47 | 이미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