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51-160 / 10,53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데이브 더 다이버' 개발자가 차린 회사…게임사들 '러브콜'

      ... 컴투스는 신생 게임사인 에이버튼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해 이 회사가 개발 중인 다중접속 역할수행게임(MMORPG)의 공급 판권을 획득했다“고 지난 22일 발표했다. 올 초 이 회사를 차린 김대훤 에이버튼 대표는 2006년 넥슨에 합류해 메이플스토리의 해외 개발을 총괄했던 인물이다. 인기 게임인 ‘프라시아 전기’, ‘데이브 더 다이버’ 등의 개발도 이끌었다. 김 대표는 지난해 11월 넥슨 부사장 직에서 물러난 뒤 게임사를 새로 ...

      한국경제 | 2024.02.25 14:34 | 이주현

    • thumbnail
      한 가지 기기로만 즐기는 게임은 옛말…멀티플랫폼이 대세

      PC·콘솔·모바일 동시 지원도…해외 게임사는 독점작 정책 완화 게임업계가 PC·모바일·콘솔 등 다양한 기기에서의 플레이를 동시에 지원하는 멀티플랫폼 게임에 대한 투자를 늘리고 있다. 22일 게임 업계에 따르면 넥슨, 넷마블, 엔씨소프트 등 국내 주요 게임사들은 2024년 신작 라인업으로 멀티플랫폼 게임을 준비하고 있다. 넥슨은 지난해 정식 출시된 히트작 '데이브 더 다이버'를 오는 4월 플레이스테이션(PS) 버전으로 출시한다. '데이브'는 ...

      한국경제 | 2024.02.23 07:10 | YONHAP

    • thumbnail
      소비자원, 메이플스토리 확률형 아이템 집단 구제신청 한다

      한국소비자원이 넥슨의 온라인게임 ‘메이플스토리’에서 확률형 아이템으로 손해를 입은 소비자들 구제하기 위해 집단분쟁조정 절차에 착수한다고 22일 밝혔다. 대상은 지난 2021년 3월 4일까지 게임 내 유료 아이템인 ‘큐브’ 2종 등 유료 아이템을 구매한 소비자가 대상이다. 다음 달 4일까지 소비자원 홈페이지 내 집단분쟁조정 참가 신청 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소비자원이 집단분쟁조정 절차에 들어가면 피해를 ...

      한국경제 | 2024.02.22 12:00 | 정희원

    • thumbnail
      김대훤 前 넥슨 부사장, 게임사 '에이버튼' 설립…컴투스 투자

      넥슨 신규개발본부장을 지낸 김대훤 전 부사장이 게임 개발사 '에이버튼'을 설립해 게임 기업으로부터 투자를 유치했다. 컴투스는 올해 초 설립돼 대형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타이틀을 개발 중인 신생 게임 기업 에이버튼에 전략적 투자와 함께 신작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김대훤 에이버튼 대표는 2006년 넥슨에 합류해 메이플스토리 해외개발실장, 넥슨지티 이사, 넥슨레드 대표 등을 거쳤고 2019년부터는 신규개발본부를 이끌며 ...

      한국경제 | 2024.02.22 11:31 | YONHAP

    • thumbnail
      소비자원, 메이플스토리 큐브2종 구제 신청

      넥슨의 온라인게임 '메이플스토리' 유료 아이템 확률 조작 피해자를 대상으로 한국소비자원이 구제 신청을 받는다. 지난달 공정거래위원회는 넥슨이 메이플스토리 속 유료아이템 '큐브' 상품의 옵션별 출현 확률을 처음에는 균등하게 설정했다. 그러나 2010년 9월부터 선호도가 높은 인기 옵션이 덜 나오도록 확률 구조를 변경했다며 시정명령과 과징금 116억4200만원을 부과했다. 소비자원은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의 집단분쟁조정을 ...

      키즈맘 | 2024.02.21 19:09 | 김경림

    • thumbnail
      소비자원 "메이플스토리 피해자 일괄 구제 신청 접수"

      한국소비자원은 넥슨의 온라인게임 '메이플스토리' 유료 아이템 확률 조작 피해자의 일괄 구제를 위해 신청을 받는다고 21일 밝혔다. 지난달 공정거래위원회는 넥슨이 메이플스토리 속 유료아이템 '큐브' 상품의 옵션별 출현 확률을 처음에는 균등하게 설정했으나 2010년 9월부터 선호도가 높은 인기 옵션이 덜 나오도록 확률 구조를 변경했다며 시정명령과 과징금 116억4천200만원을 부과했다. 소비자원은 확률 조작으로 피해를 본 소비자들이 개별 소송 없이 ...

      한국경제 | 2024.02.21 17:26 | YONHAP

    • thumbnail
      주식 매도없이 4.49% 금리로 신용, 주식담보융자 사용하자

      전송종목 : 메리츠금융지주(138040), 이구산업(025820), 엔켐(348370), 넥슨게임즈(225570), HLB(028300) 중국의 부동산 위기, 미국채의 상승세 등 어려운 시장상황이 이어지는 가운데 증권사 신용대출 금리마저 8~10%대로 높은 금리대를 형성하고 있어서 주식투자자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증권사 신용, 담보대출 금리는 증권사에 따라 다르지만 일반적으로 8~10%대의 금리로 레버리지 투자를 하는 주식 투자자에게 큰 부담이 ...

      한국경제 | 2024.02.21 12:48

    • thumbnail
      넷마블, 엔씨소프트 지분매각 '솔솔' [IT인사이드]

      ... 두 기업의 관계를 보시죠. 2015년부터 엔씨와 넷마블은 상호 지분을 보유하며, 동맹 관계를 유지해왔습니다. 지분율로 보면 넷마블은 엔씨의 지분 8.88%를, 엔씨는 넷마블의 지분 6.9%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당시 엔씨와 넥슨 사이에서 벌어진 경영권 분쟁에서 넷마블이 엔씨의 지분을 확보해 엔씨 측에 힘을 실어주면서 지금까지 관계가 유지되고 있습니다. 이 때 엔씨가 넷마블에게 리니지 IP를 활용해 개발할 수 있는 권리를 줬고, 넷마블이 이를 통해 '리니지2 ...

      한국경제TV | 2024.02.20 13:50

    • thumbnail
      매출 쪼그라든 게임사, 마케팅부터 줄였다

      연 매출이 1조원을 넘는 국내 주요 게임 회사 가운데 넥슨을 제외한 4개 회사가 지난해 마케팅비를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신작 부진으로 매출이 감소하는 가운데 비용 통제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19일 한국경제신문이 지난해 기준 연 매출이 1조원이 넘는 5개 게임 회사(넥슨, 넷마블, 크래프톤, 엔씨소프트, 카카오게임즈)의 지난해 실적을 분석한 결과 이들이 마케팅에 쓴 비용은 모두 1조77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년(1조1526억원)과 비교해 12.6% ...

      한국경제 | 2024.02.19 17:50 | 이승우

    • thumbnail
      '확률 조작'에 뿔났다...넥슨에 500여명 소송

      넥슨이 온라인 게임 '메이플스토리'에서 아이템 확률을 조작한 사실에 대해 게이머들이 단체소송을 냈다. 소송을 낸 메이플스토리 이용자 508명이다. 이들은 19일 넥슨코리아를 상대로 수원지법 성남지원에 손해배상 및 환불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원고측은 넥슨이 메이플스토리 이용자들에게 아이템 확률 변경을 알리지 않거나 허위로 고지해 전자상거래법을 위반했고, 약관상 중요한 사항 변동을 이용자에게 알리지 않아 배상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또 이는 사기에 ...

      한국경제TV | 2024.02.19 15: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