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8111-8120 / 8,79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노무라증권만 흑자 .. 일본업계 97년 결산

    일본의 12개 주요 증권사중 올 97회계연도(97.4~98.3)중 노무라증권만이 세전이익을 실현하게 될 것으로 전망됐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16일 노무라, 닛코 다이와 등 3대 증권사와 중대형 9개사 등 12개 주요 증권사중 지난해 주식시장의 침체에 따른 중개수수료 수입감소로 노무라증권과 노무라증권의 계열사인 고쿠사이증권만이 세전 이익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노무라의 97회계연도 세전이익은 지난 96년도의 1천2백42억엔보다 ...

    한국경제 | 1998.03.16 00:00

  • 접대독직파문 일본은행 총재 사의..대장성 등 줄줄이 도마에

    ... 강화된 중앙은행 으로 거듭나게 돼있다. 투명성 공정성 비리유착관계단절 등을 통해 금융정책결정의 본산으로서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 최근의 접대독직사건 현황 ]] 도로공단 - 이사카 다케히코 전이사 : 노무라증권 등 3개사로부터 3백88만엔, 니혼고교은행 등 5개사에서 3백34만엔. 대장성 - 미야가와 고이치 전금융검사관실장 : 아사히은행 등 4개사로부터 8백26만엔. - 다니우치 도시미 전 금융검사부과장보좌 : 산와은행 등 5개사로부터 ...

    한국경제 | 1998.03.12 00:00

  • 일본 기업, 경상이익 4년만에 감소..민간연구기관 97년 전망

    [ 도쿄=김경식 특파원 ] 노무라증권 금융연구소 등 일본의 민간연구기관들이 97년도(3월 결산기준) 상장기업들의 경상이익이 4년만에 감소할 것으로 일제히 전망했다. 다이와종합연구소 등은 98년도에도 97년도에 이어 또다시 경상이익이 감소 할 것으로 내다봤다. 민간연구기관들은 97년도 기업경상이익이 전년도에 비해 0.2%(오쿠산경제 연구소)에서 최대 1.4%(간가쿠종합연구소)까지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이들기관들은 반도체시황의 악화에다 ...

    한국경제 | 1998.03.10 00:00

  • [Company radar] '일본 금융계, '접대문화' 청산바람'

    ... 접대한다는 등의 "개혁"을 단행하고 있다고. 도쿄미쓰비시 스미토모 후지은행 등 시중은행들은 윤리강령을 개정해 대장성과 일본은행(중앙은행)에 대한 접대를 금지시켰다. 산와은행의 경우 "접대용 세미나"까지 금지한다고 못박았다. 노무라 다이와 닛코증권 등은 공무원에 대한 명절 선물을 금지하고 동시에 교제비 특감제를 도입했다. 그러나 일본여론은 금융기관들이 과연 대장성과의 검은 관계를 끊을 수 있을지에 대해선 의문을 표시하고 있다. [[[ 일본금융기관의 ...

    한국경제 | 1998.03.06 00:00

  • 일본, 체코 국영은행 인수 .. 노무라, IPB 지분 46% 확보

    체코 최대 은행인 IPB가 일본의 금융그룹 노무라로 넘어간다. 이반 필립 체코 재무부장관은 4일 기자회견을 갖고 "IPB지분 36%를 일본의 노무라그룹에 33억1천만 코루나(9천8백만달러)에 매각할 계획"이라고 발표 했다. 이에따라 노무라의 IPB은행 지분은 기존보유 지분을 포함 46%로 늘어나 사실상 IPB은행의 경영권을 장악하게 된다. 필립 장관은 노무라가 지분인수후 60억코루나(1억8천만달러)의 증자를 실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한국경제 | 1998.03.05 00:00

  • 증시 완전 컴퓨터화 .. 도쿄 입회장 사라져

    ... 2일부터 컴퓨터로도 발주할 수 있게 했다. 이로인해 입회장에서 일하고 있는 "바타치"라 불리는 증권회사 담당자 (한국의 시장대리인)가 지난주말 3백60명에서 50명정도나 줄어들었다. 5~10명의 담당자를 파견하고 있는 노무라 다이와 닛코 등 대형 3사는 조만간 이들을 완전히 없앨 방침이다. 일본판 빅뱅에 대비한 증시개혁조치로 인해 독특한 손짓으로 입회장을 주름잡아온 바타치가 사라지게 된 것이다. 컴퓨터매매의 허용으로 입회장의 존재가치도 사실상 없어지게 ...

    한국경제 | 1998.03.03 00:00

  • [벤처면톱] '벤처투자 외국자본 밀려온다'..유수 해외펀드들

    한국벤처기업에 투자하기 위해 외국자본이 몰려오고 있다. 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노무라자프코(NJI) 뱅크스트러스트(BTC) 시티코프등 유수의 해외투자펀드들이 투자할 국내벤처기업 찾기에 나섰다. 원화가치가 크게 떨어져 적은 비용으로도 높은 투자수익을 회수할수 있는 적기라고 판단한 때문이다. 일본 노무라자프코의 사카모토 스즈키부회장은 지난달 방한, 관심있는 벤처기업 4~5개사를 둘러봤다. 노무라자프코는 일본 노무라증권과 최대창투사인 자프코가 ...

    한국경제 | 1998.03.02 00:00

  • [국제I면톱] 엔화 129엔대 폭락세 .. G7 엔화안정 합의 불구

    ... 불투명해지면서 미국계 기관 투자가들을 중심으로 엔화 팔자주문이 급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본은 그동안 내수진작 등을 위해 2조엔규모의 감세와 30조엔의 공공자금 투입 등을 발표했으나 여전히 미흡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노무라증권 조사부장 브라운 커티스는 "미.일 양국이 외환시장에 개입하지 않는한 엔화는 곧 1백30엔까지 떨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DKB인터내셔널의 수석이코노미스트인 제라드 리온스는 "일본의 경기침체를 배경으로 하고 있는 엔저기조는 ...

    한국경제 | 1998.02.23 00:00

  • [벼랑에 선 증권업계] (상) '외국 증권사가 몰려온다'

    ...========================= "외국 증권사 점유율, 국내 증권사 추월" 지난해 12월19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전한 내용은 일본 증권업계를 충격속에 빠뜨렸다. 메릴린치 모건스탠리 피델리티 등 미국 증권사들이 노무라 다이와 닛코 등 일본 4대 증권사를 따돌리고 상위 1~3위를 독차지했기 때문이다. 메릴린치는 야마이치증권 지점 30개와 직원 2천명을 "인수"해 무섭게 일본증시를 잠식해 나고 있다. 가깝고도 먼 일본에서 벌어지고 있는 이런 ...

    한국경제 | 1998.02.23 00:00

  • [M&A] '개미군단' 힘세진다 .. 주주대표소송 요건 완화

    ...S)의 주주권행사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 이 기금은 지난 92~93년 다른 연기금과 연합, 실적부진을 들어 GM IBM 웨스팅하우스 등 미국 굴지 기업의 최고경영진을 교체시킨 적이 있다. 또 지난 92년 일본에서는 노무라증권과 다이와증권에 부당거래를 이유로 사외이사선임을 요구한 적도 있다. 외국인들이 주주권한을 행사하는 경우는 부실경영으로 주주에게 손실을 입힐때, 주식내부자거래혐의가 있을 때, 타회사에 대한 지급보증규모가 과대할 때, 주식변칙증여및 ...

    한국경제 | 1998.02.1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