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8191-8200 / 8,79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현체제 유지로 동요없을듯..중국 회귀따른 홍콩자금 향방은

    ... 외국인들은 홍콩주권 반환에도 별다른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라는 지적이다. "만일 홍콩이 악화될 경우 외국인들이 성장시장(이머징마켓)인 아시아지역에 대한 투자규모를 줄일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한국시장 투자비중에는 영향이 없을 것"(노무라증권 고원종 조사부장)이라는 의견이다. 장기적으로는 "1국가 2체제"로 표현되는 중국과 홍콩의 관계가 실물경제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에 따라 홍콩계자금의 향방이 결정될 것이라는게 중론이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7월 ...

    한국경제 | 1997.07.01 00:00

  • [증권면톱] 일본자금 국내 주식투자 본격화..매수규모 확대

    일본자금의 한국주식 직접매입이 본격화되면서 매수규모도 확대되고 있다. 지난 16일 설정된 노무라투자신탁의 대한주식전용펀드인 오로라펀드가 한국주식을 매입한데 이어 다이와투자신탁도 이르면 오는 8월중 1억달러 규모의 대한전용펀드를 설정키로 했다. 29일 노무라투신의 투자자문을 맡고 있는 LG투자신탁운용에 따르면 노무라투신은 약 4억엔(약 32억원)어치의 한국주식을 매입했다. 이는 지난 16일 설정 당시 규모(1억엔)보다 크게 늘어난 것으로 ...

    한국경제 | 1997.06.30 00:00

  • 산업은행, 아시아지역 기업체 국제금융담당자 16번째 선호

    ... 대해 어느 은행을 선호하느냐는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산업은행이 16위를 차지했다. 이 조사에서 메릴린치(1위) 씨티뱅크(2위) 체이스 맨하탄은행(3위)등 이 상위를 차지했다. 그러나 살로몬브라더스 산와은행 노무라증권 수미모토은행등은 산업 은행보다 순위가 뒤진 것으로 나타났다. 아시아지역 국제금융 책임자들은 특히 국제 신디케이트론 부문에서 산업은행을 6번째로 선호한다고 답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7월 1일자).

    한국경제 | 1997.06.30 00:00

  • [사고] 아시아 인프라시장 공략 세미나 개최 .. 내달 2일

    한국경제신문사는 ''아시아 개도국 인프라 시장현황과 접근전략'' 주제의 국제세미나를 한국수출보험공사와 공동으로 개최합니다. 이번 세미나는 일본 노무라증권경제연구소의 전문가를 초빙하여 아시아 각국의 인프라 시장을 조망하고 우리나라의 시장참여 방안을 논의합니다. .일시 : 7월2일(수) 오후2시 .장소 :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20층) .주제발표자 : * 구마가이 나오지(노무라경제연구소 아시아프로젝트 연구실장) * 사카이 히토시(노무라경제연구소 ...

    한국경제 | 1997.06.25 00:00

  • 제주도, 200억엔규모 해외증권발행..지자체 첫 현금차관형식

    제주도가 국내 지방자치단체로는 처음으로 일본 노무라증권을 통해 일화 2백억엔 상당의 해외증권을 발행한다. 우리나라에서 지금까지 시설재 도입을 위한 해외증권 발행은 있었으나 현금 차관 형식의 해외증권 발행은 이번이 처음이다. 25일 도에 따르면 문정남 지방재정과장 등 실무대표단과 노무라증권 관계자는 지난 24일 일본 노무라증권 국제금융부에서 해외증권 발행조건을 결정하기 위한 회의를 갖고 액면가 발행에 기준금리 2.87%, 가산금리 0.18%, ...

    한국경제 | 1997.06.25 00:00

  • [좌담회] '수출 살아나는가'..무공 해외지역본부장들 이야기

    ... 있습니다. 일본 업체들이 동남아 유럽등 해외공장에서 생산된 제품을 주로 수출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김두환 본부장 =최근 엔화환율이 달러당 1백15엔대로 떨어지면서 현지 한국기업들의 수출의욕이 상당히 고조된 것은 사실입니다. 노무라연구소에서는 금년말의 환율전망을 달러당 1백5~1백10엔으로 발표 했는데 이 정도로 엔화환율이 떨어진다면 본격적인 엔고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전망됩니다. 백본부장 =우리나라의 대중남미 수출 주종품목은 자동차 전기.가전제품 직물류로 ...

    한국경제 | 1997.06.24 00:00

  • [1면톱] '일본자금 한국증시 몰린다' .. 노무라투신 등

    일본자금이 몰려온다. 일본 최대 투신사인 노무라투신이 오는 16일 엔화 베이스로 대한전용 투자펀드를 개설하는데 이어 다이와 닛코 등 일본 유수의 증권 및 투신사 들이 잇따라 국내투자를 적극화할 움직임이다. 일본 투신사는 그동안 역외펀드를 통해 달러 자금으로 한국증시에 참여했으나 이처럼 일본 내에서 끌어모은 엔화를 직접 들고 들어와 주식 투자에 나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3일 재정경제원과 증권업계에 따르면 노무라투신은 오는 16일 ...

    한국경제 | 1997.06.13 00:00

  • 주가 레벨업 기대..노무라투신 한국주식전용 펀드 설정 영향

    노무라투신이 한국주식전용 펀드를 만든 것은 일본자금의 국내 유입이 본격화될 것임을 예고하는 신호탄이라고 할수 있다. 당장 설정되는 금액이 1억엔에 불과하나 얼마만큼 커질지는 아무도 예단을 할수 없다. 펀드가 모집식 추가형이어서 운용수익률이 높아질수록 투자자금이 눈덩이 처럼 불어날수 있다는 점에서다. 일본 최대의 투신사인 노무라에 이어 닛코 다이와 등 대형증권사 계열 투신사들도 한국진출을 준비하고 있다는 점이 이런 흐름을 뒷받침하고 있다. ...

    한국경제 | 1997.06.13 00:00

  • [증시산책] 일본자금 상륙

    드디어 일본자금이 한국에 상륙한다. 전세계에 우산처럼 펼쳐놓은 주식투자자금이라고 해서 일명 엄브렐러펀드 라고 불리는 노무라의 오로라펀드가 한국증시의 문을 두드렸다. 다이와 닛코도 상륙시기만 고르고 있다. 미국펀드를 헐어내고 한국으로 이동할 만큼 한국증시를 보는 그들의 시각은 낙관적이다. 이중과세 방지가 조만간 풀리게 돼 조국을 그리는 재일동포들의 여유자금만 모아도 영업은 느긋하다는 계산도 숨어 있다. 어쨋거나 증시는 달리는 말에 채찍을 ...

    한국경제 | 1997.06.13 00:00

  • [한경인터뷰] 에드워드 M 그레이엄 에 듣는다

    ... 경쟁여건뿐 아니라 뇌물방지책도 논의가 활발해지고 있는데. "뇌물은 정부가 개입하지 않을 경우 좀체로 생겨나지 않는 현상이다. 만약 한국 정부의 개입이 없었다면 한보 부정대출 사건이 발생할 소지는 훨씬 줄어 들었을 것이다. 노무라와 살로만브라더스 사건에서 알 수 있듯이 개인간의 뇌물수수도 있지만 소수에 불과하다. 뇌물을 불러오는 가장 큰 배경은 바로 정부다. 따라서 뇌물방지책은 뇌물이 생길 수 있는 여지자체를 차단하는 좋은 구실이 될 수 있다" ...

    한국경제 | 1997.06.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