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8181-8190 / 8,90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도카이-아사히은행, 사실상 통합 합의

      ... 통해 전면 제휴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지주은행을 공동으로 세워 사실상 통합을 추진하기로 했다. 일본에서 대형은행인 도시은행간에 제휴를 맺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지금까지는 미쓰비시그룹내 금융4사간을 비롯 니혼고교은행과 노무라증권 등 다른 업종사이에서만 제휴가 이뤄져 왔다. 이번 제휴로 두은행은 수도권과 도카이지역을 중심으로한 일본최대점포 소매망을 확보할수 있게됐다. 이와함께 일본판 빅뱅에 대비, 투신등 개인금융자산 시장장악을 위한 경쟁력을 높인다는 ...

      한국경제 | 1998.09.28 00:00

    • 원화가치 상승세 반전...연말 1달러 1,200원대 .. 노무라

      일본 노무라종합연구소가 연말 원화가치를 달러당 1천2백원~1천3백원로 예측했다. 원화가치가 3개월만에 1천4백원대로 하락하는 등 최근의 원화약세 추세와 반대되는 전망이어서 관심을 끈다. 이 연구소는 최근 한국은행이 가용외환보유액을 현재 4백20억달러에서 5백억달러로 확대하기로 한 것은 외환시장을 혼란에 빠뜨릴 수 있다고 경고했다. 오히려 가용외환보유액을 4백50억달러 수준으로 유지하면서 50억달러는 달러화 수급조절에 사용하는게 바람직하다고 ...

      한국경제 | 1998.09.24 00:00

    • 크레디스위스은행 '경영위기' .. 러시아서 16억달러 손실

      ... 아예 러시아에서 철수하는 방안까지 거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함께 CSFB는 앞으로 투자 위험성이 높은 중남미나 아시아 등 개발도상국에 대한 대출이나 투자등도 대폭 줄여나가겠다는 방침도 밝히고 있다. 한편 일본 금융기관들도 러시아에서 상당한 피해를 입었다. 이들의 손실액은 약 4억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으며 이중 특히 노무라와 니코증권의 피해가 컸던 것으로 조사됐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9월 23일자 ).

      한국경제 | 1998.09.22 00:00

    • 무디스, 중국/홍콩 신용등급 하향 검토

      미국의 국제신용평가회사인 무디스가 중국과 홍콩의 신용등급을 낮출 예정이라고 밝혔다. 무디스는 또 일본 최대 증권사인 노무라증권의 신용등급도 하향조정 대상에 포함시켰다고 발표했다. 무디스는 4일 "중국과 홍콩의 거시경제 상황이 갈수록 악화되고 있어 이들의 외화표시 채권 및 예금에 대한 신용등급을 하향조정하는 작업에 들어갔다"고 발표했다. 무디스는 "중국의 경우 아시아지역 경제위기에 따른 수출부진 및 해외투자 감소로 성장률 둔화 조짐이 ...

      한국경제 | 1998.09.04 00:00

    • [미국주가 폭락] '대공황' 최악 시나리오로 간다..노무라

      세계경제의 상황이 최악의 시나리오로 흐르고 있다. 아시아위기가 장기화되면서 미국의 경제성장률과 주가가 급락하고 다시 세계경제가 타격을 받는다는 줄거리다. 일본의 유력 경제연구소인 노무라연구소가 최근 제시한 세계경제 시나리오 중 최악의 경우(시나리오 1)는 지금의 상황과 상당히 흡사하다는 점에서 주목을 끈다. 미국주가의 폭락으로 세계적 디플레가 시작된다는 험상굳은 그림이다. 시나리오 1 =최악의 상황이다. 아시아와 러시아 중남미 지역의 ...

      한국경제 | 1998.09.01 00:00

    • [경제정책 종합점검] 릴레이 대담 (1) 이규성 <재경부 장관>

      ... 4% 성장을 유지할 것으로 봅니다. 하지만 수해까지 겹쳐 추경예산 집행이 늦어지면 더 떨어질 수도 있어요. 정부로선 예산을 계획대로 집행하려고 노력중입니다. 내년엔 경제가 적어도 2%정도는 성장할 것으로 기대합니다. 일본 노무라종합연구소 같은 곳에선 마이너스 0.8%까지도 보던데 플러스 성장이 가능하지 않겠습니까. - 수해 때문에 추가로 경기진작책을 써야 하지 않을까요. 이 장관 =추가적인 부양책보다는 이미 마련된 정책을 어떻게 효율적으로 추진하느냐가 ...

      한국경제 | 1998.08.17 00:00

    • [새한국창조 21] 국내외 석학 등이 제시하는 새패러다임 (4)

      ... 패러다임"으로 뜨고 있다. 글로벌 스탠더드란 지구촌 시장에서 통용되는 국경을 초월한 규범을 말한다. 경제는 물론 문화와 법률, 의식까지도 세계표준에 맞추라는 요구가 거세다. "글로벌 스탠더드는 곧 아메리칸 스탠더드"(사노 노무라종합연구소 연구원)라고 해도 과언은 아니다. 공산주의가 붕괴된 이후 미국이 유일한 초강대국으로 군림하고 있는 탓이다. 미국의 신경제론자들은 "세계경제의 모든 길은 미국으로 통한다"고 외쳐댄다. 정치를 상품화하는 워싱턴, 금융의 ...

      한국경제 | 1998.08.13 00:00

    • 다이와증권-스미토모은행 제휴 .. 3개 분야 합병사 설립

      ... 맞아 떨어진 결과다. 또 일본판 빅뱅(금융대개혁)으로 1천2백조엔에 달하는 개인금융자산을 두고 일본 및 외국계 금융기관간의 경쟁이 격화되고 있는 것도 양사가 협력하게 된 요인으로 작용했다. 일본에서는 올봄이후 니혼코교은행과 노무라증권, 닛코증권과 미국 트래블러스그룹이 잇따라 제휴하는 등 금융업계의 재편이 가속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다이와증권은 지난 1943년 설립된 업계 2위사로 종업원 약 7천3백명에 일본 국내에만 1백23개의 점포를 갖고 있으며, 지난 ...

      한국경제 | 1998.07.29 00:00

    • 치노 노무라연구소 이사장 'ADB 총재 내정'

      일본 마쓰나가 히카루 대장상은 28일 사의를 표명한 사토 미쓰오 아시아개발은행(ADB) 총재의 후임에 대장성 재무관을 역임한 치노 타다오 (64)노무라연구소 이사장을 내정했다. 치노 이사장은 ADB회원국의 동의를 얻어 제7대 총재로 취임하게 된다. 일본 정부는 지난 66년 설립된 ADB의 최대 출자국으로서 역대 총재를 배출해 왔다. 그는 지난 60년 도쿄대 법학부를 졸업, 대장성에 들어가 은행과장, 국제금융국장, 재무관을 거쳤다. 지난 ...

      한국경제 | 1998.07.28 00:00

    • 스미토모은행-다이와증권 제휴 .. 일본 금융시장 빅뱅가속화

      ... 공동설립회사에 합병시킬 계획이다. 니혼게이자이는 새 회사의 자본금이 1천억엔 이상이 될 것이며 스미토모 캐피털의 합병은 늦어도 은행계 증권자회사의 주식매매업무가 허용되는 99년 하반기 이전에 이루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일본에서는 금융빅뱅에 대응, 이미 니혼코교은행과 노무라증권이 금융파생상품과 기업연금 등의 업무를 제휴키로 해놓고 있어 대형은행과 대형증권회사의 제휴가 잇따를 전망이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7월 29일자 ).

      한국경제 | 1998.07.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