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1-40 / 1,6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연습 후 앓아눕기도"…'뮤지컬 20년' 정성화의 새 도전 [인터뷰+]

      "'노트르담 드 파리'를 하면서 느낀 게 '내가 세상에서 최고는 아니었구나'라는 거예요." 뮤지컬 배우 정성화(49)는 '노트르담 드 파리'에 콰지모도 역으로 새로 합류해 느낀 점을 말하며 거듭 '겸손'을 강조했다. 2004년 처음 뮤지컬에 발을 들여 올해로 20년째 무대에 오르고 있는 그는 15세기 프랑스 노트르담 성당을 지키는 종지기 콰지모도로 또 한 번의 도전과 마주하고 ...

      연예 | 2024.03.14 08:00 | 김수영

    • thumbnail
      의사도 인정한 아야네♥이지훈 딸…"오빠 닮아서 코가 오똑해" ('지아라이프')

      ... 아야네 부부가 딸바보 면모를 드러냈다. 지난 6일 유튜브 채널 '지아라이프'에는 '아빠의 본캐 브이로그. 정성화 형님께 야단맞는 지훈?'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이지훈은 뮤지컬 '노트르담 파리'에 공연 준비 중 함께 출연하고 있는 정성화를 찾아갔다. 그는 "아내가 임신했다. 19주차"라고 말했고, 정성화는 "19주 동안 알리지 않고 뭐 한 거야?"라고 답하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

      텐아시아 | 2024.03.07 21:13 | 김서윤

    • thumbnail
      케이윌 "벌써 데뷔 17주년, 올해 앨범 발매 준비중"

      ... 멜론(Melon)에서는 케이윌이 발매한 음원의 전체 누적 스트리밍 수가 19억 8424만을 넘어서고 있다. 케이윌은 뮤지컬 배우로서도 활약했다. 지난 2016년과 2018년에는 두 번에 걸쳐 전 세계적으로 주목받았던 작품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의 주연 '콰지모도'를 맡아 탄탄한 보컬 실력만큼이나 뛰어난 연기력을 선보인 케이윌은 제11회 대구 국제뮤지컬페스티벌에서 신인상을 수상하며 뮤지컬 배우로 발돋움했다. 케이윌은 3년 만에 또다시 뮤지컬 ...

      텐아시아 | 2024.03.06 17:09 | 김세아

    • thumbnail
      피겨 서민규 주니어세계선수권 깜짝 금메달…한국 남자 최초

      ... 피겨 남자 싱글 선수들은 대부분 20대 이후 전성기를 겪기 때문에 주니어 세계선수권대회의 위상은 시니어 대회보다 떨어진다고도 알려졌다. 10대 후반의 나이에 전성기를 맞는 여자 싱글과는 차이가 있다는 얘기다. 프리스케이팅 프로그램 노트르담 드 파리 오리지널 사운드트랙에 맞춰 연기를 시작한 서민규는 첫 점프 과제인 트리플 악셀-더블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깔끔하게 뛰며 기본 점수 9.30점과 수행점수(GOE) 1.37점을 챙겼다. 이어 시도한 트리플 악셀 단독 점프는 ...

      한국경제 | 2024.03.02 21:29 | 최수진

    • thumbnail
      피겨 서민규, 주니어세계선수권 깜짝 금메달…한국 남자 최초(종합)

      ... 피겨 남자 싱글 선수들은 대부분 20대 이후 전성기를 겪기 때문에 주니어 세계선수권대회의 위상은 시니어 대회보다 떨어지는 것이 사실이다. 10대 후반의 나이에 전성기를 맞는 여자 싱글과는 차이가 있다. 프리스케이팅 프로그램 노트르담 드 파리 오리지널 사운드트랙에 맞춰 연기를 시작한 서민규는 첫 점프 과제인 트리플 악셀-더블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깔끔하게 뛰며 기본 점수 9.30점과 수행점수(GOE) 1.37점을 챙겼다. 이어 시도한 트리플 악셀 단독 점프는 ...

      한국경제 | 2024.03.02 21:12 | YONHAP

    • thumbnail
      피겨 서민규, 주니어세계선수권 깜짝 금메달…한국 남자 최초

      ... 피겨 남자 싱글 선수들은 대부분 20대 이후 전성기를 겪기 때문에 주니어 세계선수권대회의 위상은 시니어 대회보다 떨어지는 것이 사실이다. 10대 후반의 나이에 전성기를 맞는 여자 싱글과는 차이가 있다. 프리스케이팅 프로그램 노트르담 드 파리 오리지널 사운드트랙에 맞춰 연기를 시작한 서민규는 첫 점프 과제인 트리플 악셀-더블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깔끔하게 뛰었다. 이어 트리플 악셀 단독 점프는 1회전인 싱글 점프로 처리해 아쉬움을 남겼다. 그러나 서민규는 ...

      한국경제 | 2024.03.02 20:58 | YONHAP

    • thumbnail
      [오늘의 arte] 독자 리뷰 : 메가박스 실황 공연으로 만난 지젤

      ... 공연·전시 ● 음악 - 봄의 협주곡 ‘봄의 협주곡: 긴 겨울잠에서 깨어난 이들을 위하여’가 5일 서울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열린다. 바이올리니스트 김다미, 피아니스트 신창용이 협연한다. ● 뮤지컬 - 노트르담 드 파리 ‘노트르담 드 파리’가 24일까지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공연한다. 흉측한 외모의 대성당 종지기 콰지모도와 집시 여인 에스메랄다의 비극적 사랑을 그린다. ● 전시 - 에티엔 샴보 개인전 에티엔 ...

      한국경제 | 2024.02.29 18:59

    • thumbnail
      90세 노장 미셸 들라크루아가 그리는 파리의 예술 지도

      ... 속에서 보낸 인상적인 장면들이 시간이 멈춰버린 그의 그림 속에서 그대로 재현됩니다. 가수 스텔라 장의 <미셸 들라크루아, 파리의 벨 에포크> 전시 홍보 영상 90세 넘은 화가가 다시 붓을 든 이유 2019년 4월 15일, 노틀담 대성당이 원인 모를 화재에 휩싸여 10시간 동안 불탔고, 첨탑과 그 주변 지붕이 무너지는 사건이 있었습니다. 파리 시민들은 그 앞에서 발을 동동 구르며 라틴어 찬송가를 불렀죠. 성당의 명칭인 ‘노틀담(Notre Da...

      한국경제 | 2024.02.28 14:51 | 이수민

    • thumbnail
      [주니어 생글 기자가 간다] 파리의 아름다웠던 시절을 만나다 미셸 들라크루아 전시회

      ... 벨 에포크(Belle Époque)는 ‘아름다운 시절’을 뜻하는 프랑스어다. 91세 화가 미셸 들라크루아는 자신의 기억에 남아 있는 1930년대 파리 풍경을 화폭에 담아냈다. 에펠탑, 개선문, 노트르담 대성당 등을 배경으로 파리지앵들의 다양한 모습을 그렸다. 주니어 생글생글 기자들이 지난 2월 2일 전시를 관람했다. 들라크루아의 작품 원본 200여 점을 보며 1930년대 파리로 시간 여행을 다녀왔다. 들라크루아의 국내 첫 개인전인 ...

      한국경제 | 2024.02.25 14:25

    • thumbnail
      '미투 논란' 김생민, 복귀 후 잠잠하더니 3년 만에 근황[TEN이슈]

      개그맨 김생민의 근황이 공개됐다. 김영철은 지난 24일 "나의 친구 #정성화 #콰지모도정성화 #노트르담드파리 뮤지컬을 보고 저녁은 #두오모 에서.. with #김생민 프랑스 뮤지컬 보고 식사는 이태리 음식으로"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25년 된 사이.. 둘과는. 그러자 성화 '난 생민이 형과는 93년부터야~~~ ㅎㅎㅎㅎㅎ' 성화야 춤을 춰요, 에스메랄다. 노래해요, 에스메랄다 ...

      텐아시아 | 2024.02.25 11:56 | 강민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