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1-80 / 1,6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사랑한 아내 마음은 못 얻은 유럽 정복자···영화 '나폴레옹'

      "나는 진흙탕에서 프랑스의 왕관을 되찾았고, 내 칼끝에서 그것을 씻었다. 이제 국민의 뜻에 따라 내 머리에 쓴다." 1804년 12월 노트르담 대성당. 일국의 왕을 넘어 유럽의 지배자로 거듭나고 싶었던 나폴레옹 보나파르트(1769~1821)는 교황을 파리로 데려와 대관식을 거행했다. 교황의 기름 부음이 끝나자 나폴레옹은 벌떡 일어나 직접 왕관을 썼다. 이 야심만만한 인물이 스스로 황제에 오른 장면은 신고전주의 화가 자크 루이 다비드의 ...

      한국경제 | 2023.12.03 09:39 | 안시욱

    • thumbnail
      4년 전 불탄 노트르담 대성당, 첨탑 윤곽 드러났다

      4년 전 화재로 소실된 프랑스 파리의 상징 노트르담 대성당 첨탑 윤곽이 드러났다. 28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복원 공사가 한창인 대성당 윗부분에서 비계로 둘러싸인 첨탑 윤곽이 이날 시민들에 포착됐다. 복원 당국은 "크리스마스 이전에 첨탑의 익숙한 실루엣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첨탑을 둘러싸고 있는 비계는 납 장식 등 추가 작업을 위해 내년 초까지 유지한다고 당국은 설명했다. 착공 시점 기준 860년 역사의 노트르담 대성당은 ...

      한국경제TV | 2023.11.29 21:34

    • thumbnail
      4년 전 불탄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첨탑 윤곽 드러나

      프랑스 정부, 내년 12월 8일 일반에 재공개 예정 2019년 4월 화재로 소실된 프랑스 파리의 상징 노트르담 대성당 첨탑 윤곽이 28일(현지시간) 드러났다. 복원 공사가 한창인 대성당 윗부분에서 비계로 둘러싸인 첨탑 윤곽이 이날 시민들에 포착됐다. 복원 당국은 AFP통신에 "크리스마스 이전에 첨탑의 익숙한 실루엣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첨탑을 둘러싸고 있는 비계는 납 장식 등 추가 작업을 위해 내년 초까지 유지한다고 당국은 설명했다. ...

      한국경제 | 2023.11.29 20:22 | YONHAP

    • thumbnail
      [포토] 복원 중인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내년 12월 완료

      프랑스 파리 센강 시테섬에서 28일(현지시간) 노트르담 대성당 복원 공사가 한창 진행되고 있다. 2019년 4월 보수 공사 도중 발생한 화재로 완전히 소실된 첨탑(왼쪽) 목조 지붕이 일부 복원된 모습이다. 복원팀은 올해 4월부터 첨탑의 기단을 쌓고 가을 들어 골격을 세우기 시작했다. 프랑스 문화부는 내년 12월까지 대성당 복원을 완료해 일반에 공개한다는 계획이다. AFP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3.11.29 18:27

    • thumbnail
      "선사시대 인류, 남녀 직업 모두 같았다"

      선사시대 인류 가운데 남성은 사냥을 하고 여성은 채집을 하는 식으로 역할을 나눴다는 것이 정설처럼 여겨지지만, 이를 반박하는 연구 결과가 꾸준히 나오고 있다. 미국 노트르담대 인류학부 카라 오코보크 교수는 델라웨어대 생물고고학 세라 레이시 교수와 함께 약 2만5천∼1만2천년 전 구석기 시대의 성별 분업에 대해 연구한 논문 2편을 최근 학술지 '미국의 인류학자'에 게재했다. 이 논문의 핵심은 생리학적으로도, 고고학적으로도 남녀 각각의 성별에 주어진 ...

      한국경제TV | 2023.11.28 16:59

    • thumbnail
      "선사시대 남성은 사냥, 여성은 채집? 틀렸다"

      생리·고고학 분석 "정해진 성 역할 없어…여성이 더 잘했을 것" 선사시대에 남성은 사냥하고 여성은 채집을 담당했다는 이분법적인 성역할이 정설처럼 이어져 왔지만, 이를 반박하는 연구 결과가 추가로 나왔다. 미국 노트르담대 인류학부 카라 오코보크 교수는 델라웨어대 생물고고학 세라 레이시 교수와 함께 약 2만5천∼1만2천년 전 구석기 시대의 성별 분업에 대해 연구한 논문 2편을 최근 학술지 '미국의 인류학자'에 게재했다. 생리학적으로도, 고고학적으로도 ...

      한국경제 | 2023.11.28 16:40 | YONHAP

    • thumbnail
      "한표라도 더, 역전 노린다" D-1 파리서 숨가쁜 막판 추격전(종합2보)

      ... 통해 한국과 사업 기회를 확대해 나가자고 설득하는 것이다. 삼성전자, 현대차, SK, LG전자 등 우리 기업들은 파리 주요 장소에 부산 엑스포 홍보 광고를 띄우고 응원 버스를 운행하고 있기도 하다. 부산시 범시민유치위원회는 노트르담 성당과 루브르 박물관, 센강 인근 등에서 한복 체험 행사와 청사초롱 불 밝히기 행사를 진행하며 부산의 매력을 알리는 막바지 홍보를 했다. 한 총리는 "역대 어느 때보다 치열한 유치전인 만큼 아쉬움을 남기지 않도록 막판까지 꺾이지 ...

      한국경제 | 2023.11.27 21:49 | YONHAP

    • thumbnail
      "2030엑스포는 부산에서"…프랑스 파리서 출근길부터 홍보 총력

      ... 잠시 멈추고 휴대전화 카메라로 사진을 찍거나 환하게 웃으며 손을 흔들어주는 등 상당한 관심을 보였다. 엄지손가락을 들어 올리며 "부산"이라고 외치는 시민도 있어 열기를 더했다. 부산 시민·사회단체 대표들은 전날에도 파리 시내 노트르담 성당과 몽마르트르 언덕 앞에서 한복 차림으로 현지 한국 교민, 프랑스 출신 방송인 파비앙 등과 함께 2030부산엑스포 유치 응원 노래를 부르며 열띤 홍보활동을 펼쳤다. 김미연 2030부산엑스포 범시민서포터즈 사무국장은 "코리아(한국) ...

      한국경제 | 2023.11.27 17:44 | YONHAP

    • thumbnail
      엑스포 선정 D-1 '코리아 원팀' 파리서 분초 쪼개 마지막 총력전(종합)

      ... 통해 한국과 사업 기회를 확대해 나가자고 설득할 계획이다. 삼성전자, 현대차, SK, LG전자 등 우리 기업들은 파리 주요 장소에 부산 엑스포 홍보 광고를 띄우고 응원 버스를 운행하고 있기도 하다. 부산시 범시민유치위원회는 노트르담 성당과 루브르 박물관, 센강 인근 등에서 한복 체험 행사와 청사초롱 불 밝히기 행사를 진행하며 부산의 매력을 알리는 막바지 홍보에 나선다. 한 총리는 "역대 어느 때보다 치열한 유치전인 만큼 아쉬움을 남기지 않도록 막판까지 꺾이지 ...

      한국경제 | 2023.11.27 15:52 | YONHAP

    • thumbnail
      엑스포 선정 D-1 '코리아 원팀' 파리 집결…분초 쪼개 총력전

      ... 전개해온 재계는 마지막까지 상대국의 경제 협력 수요를 파고드는 전략을 펼친다. 한국과 협력 수요가 있는 국가들을 집중적으로 만나 부산 엑스포를 통해 한국과 사업 기회를 확대해 나가자고 설득할 계획이다. 부산시 범시민유치위원회는 노트르담 성당과 루브르 박물관, 센강 인근 등에서 한복 체험 행사와 청사초롱 불 밝히기 행사를 진행하며 부산의 매력을 알리는 막바지 홍보에 나선다. 현재 정부는 우리 측이 접촉하고 있는 국가 수와 이름 등을 구체적으로 공개하지 않고 마지막 ...

      한국경제 | 2023.11.27 15: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