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421-430 / 41,92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안보가 시장 압도하는 시대…새로운 경제 질서 대비해야"

      ... 대한 북한의 위협 등이 모두 복합적으로 연결돼 있다는 시각으로 바라보는 것이 필요하다”고 했다. 미국 대선 결과에 따른 영향도 이날 주요 의제로 논의됐다. 레디커 전 의장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당선되면 미국은 유럽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녹색 정책을 폐기하고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회원국의 분담금을 더 요구할 것”이라며 “미국과 유럽이 분절화되는 상황에서 기술력을 갖춘 한국이 유럽 시장에서 더 많은 기회를 ...

      한국경제 | 2024.04.11 18:23 | 정의진

    • thumbnail
      법조인·경찰 출신 대거 국회로…“정치인 수사 압박 세지나”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한 법조인 출신 후보 120명 가운데 60명이 원내 입성에 성공했다. 역대 총선 가운데 가장 많은 수다. 경찰 출신 당선인은 10명으로 지난 총선보다 1명 늘었다. 여야 모두 법조인·경찰 출신이 대거 당선돼 주요 정치인 수사와 관련해 정치권 압박이 거세질 전망이다. 11일 한국경제신문이 제22대 총선 개표 상황을 분석한 결과 당선자 가운데 법조인 출신은 총 60명으로 집계됐다. 지역구 당선자는 54명, 비례대표는 ...

      한국경제 | 2024.04.11 18:00 | 조철오, 민경진

    • thumbnail
      '국회의장 1순위' 추미애 "중립 아냐…가만있는 일 없을 것"

      4 ·10 총선에서 승리해 6선 고지에 올라 차기 국회의장 후보로 거론되는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사진)이 11일 “(국회의장이) 중립은 아니다”며 “중립이라면서 그냥 가만히 있다든가 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추 당선인은 이날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와 인터뷰에서 “국회의장에 도전하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각종 개혁입법에 ...

      한국경제 | 2024.04.11 17:59 | 김채연

    • thumbnail
      홧김에 투표 용지 찢고, 소란 피우고…총선날 각지서 '소동' [종합]

      ... 1명, 현수막·벽보 훼손 1명, 선거 폭력 1명 등으로 나타났다. 다만 이는 21대 국회의원선거 당시 적발된 선거사범 16명과 비교해 31.2%(5명) 감소한 수치다. 한편 이날 중앙선거관리위원회(중앙선관위)에 따르면 개표가 완료된 오전 11시 기준 지역구 254곳 중 더불어민주당은 161곳, 국민의힘은 90곳, 새로운미래와 개혁신당, 진보당은 각 1곳에서 당선을 확정했다. 김세린 한경닷컴 기자 celine@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4.11 17:53 | 김세린

    • thumbnail
      목소리 커진 비윤…안철수 "의대증원 책임자 경질해야"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은 11일 "총선 참패 원인을 제공한 당정의 핵심 관계자들의 성찰과 건설적 당정관계 구축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이날 경기 성남분당갑 지역에서 당선된 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남겨 "총선에서 보여주신 민심의 준엄한 심판에 책임 있는 여당의 중진 의원으로서 국민 뜻을 겸허히 받들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의원은 "미래를 열어나가기 위해 미움받을 용기로 감히...

      한국경제 | 2024.04.11 17:49 | 이미나

    • thumbnail
      [시론] 중국의 美 시장점유율 과연 줄었나

      ...정책 등에 이견을 보이며 미국이 주최해 미주경제번영동반자계획(APEP)을 발표한 미주정상회의에도 불참하는 등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기 싸움을 벌여온 인물이다. 오는 6월 멕시코 대선에서 클라우디아 셰인바움 집권당 후보가 당선될 경우 미국 정부에 협조적일지 두고 볼 일이다. 멕시코 경제는 최근 북미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미국의 니어쇼어링(인접국 투자)에 힘입어 페소화 가치가 지난 4년간 34%나 상승한 결과, 2023년 국내총생산(GDP) 순위에서 러시아와 ...

      한국경제 | 2024.04.11 17:45

    • thumbnail
      [천자칼럼] 김재섭 신드롬

      ... 때 도봉갑과 도봉을로 나뉘었는데, 그중에서도 도봉갑은 1992년 14대(유인태 전 의원)부터 2020년 21대까지 총 8번 중 7번을 민주당 계열이 승리했다. 2008년 18대 때 신지호 한나라당 전 의원이 뉴타운 바람을 업고 당선된 것을 빼곤 김근태 전 의원(15~17대)과 부인 인재근 의원(19~21대)이 내리 3선씩 했다. 보수당의 험지 중 험지인 이곳에서 이번 총선의 최대 이변이 일어났다. 김재섭 국민의힘 후보가 서울 동북권에서 여당 후보로는 유일하게 ...

      한국경제 | 2024.04.11 17:44 | 윤성민

    • thumbnail
      22대 국회 법조인 출신 60명 '역대 최다'…사법개혁 '강 대 강' 구도 심화

      4·10 총선 결과 역대 최다 법조인 출신 당선인이 배출되면서 22대 국회에서 사법개혁 ‘강 대 강’ 구도가 펼쳐질 전망이다. 문재인 정부에서 ‘검찰개혁’을 주도했던 조국(조국혁신당 비례대표)·추미애(더불어민주당 경기 하남갑) 전 법무부 장관이 나란히 원내 입성에 성공하면서 윤석열 정부와 검찰에 대한 고강도 압박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법조인 출신 60명 당선 11일 한국경제신문이 ...

      한국경제 | 2024.04.11 17:16 | 허란/민경진

    • thumbnail
      추미애 '국회의장' 도전할까? "중립이라며 가만있지 않을 것"

      22대 국회의장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는 추미애 경기 하남갑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국회의장은 중립이 아니다"라면서 "중립이라면서 그냥 가만히 있다든가 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추 당선인은 11일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서 '국회의장은 중립적인 포지셔닝이 요구되는 자리다. 어떤 이슈에 있어서는 국민의힘의 손도 들어주는 국회의장 역할이 가능하겠냐'는 말에 "국회의장은 ...

      한국경제 | 2024.04.11 17:00 | 신현보

    • thumbnail
      청년 당선인 살펴보니…與는 '반윤' 野는 '이재명 키즈' 주류

      22대 총선에서 당선된 40세 미만 청년 정치인은 여야를 통틀어 모두 14명이다. 이들은 참신함과 전문성 등을 무기로 정치 입문에서 공천, 본선에 이르기까지 어려운 과정을 이겨내고 국회 입성에 성공했다. 국민의힘에서는 김재섭(36·서울 도봉갑), 김용태(33·경기 포천가평), 조지연(37·경북 경산), 우재준(35·대구 북갑) 등 4명의 청년 당선자가 나왔다. 변호사인 우재준 당선인을 제외한 나머지 ...

      한국경제 | 2024.04.11 16:46 | 오형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