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451-460 / 41,92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천하람 "이준석, 대선주자 면모 보여…한국의 마크롱 될 수 있다"

      천하람 개혁신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경기 화성을에서 당선된 것을 두고 "대선주자 면모를 보였다"고 평가했다. 천 위원장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 마련된 개혁신당 종합상황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 대표가 아무도 예상하지 못한 어마어마한 지역구 승리를 거뒀다"면서 "이로써 이 대표는 명실상부한 대선주자의 면모를 보여드렸다"며 이같이 밝혔다. 천 위원장은 "우리 ...

      한국경제 | 2024.04.11 11:36 | 김영리

    • thumbnail
      경찰 출신 국회의원 '10명' 역대 최다…대다수 치안정감 출신

      22대 총선에서 경찰 출신 당선인은 총 10명으로 역대 최대 규모였다. 지난 21대 총선 9명보다 1명이 늘었다. 11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경찰 출신 총선 후보자 가운데 김종양 전 인터폴 총재(경남 창원의창·국민의힘), 서천호 전 경찰대학장(경남 사천남해하동·국민의힘), 이상식 전 부산경찰청장(경기 용인갑·더불어민주당)등이 이번에 처음으로 국회 입성에 성공한 것으로 집계됐다. 임호선 전 경찰청 차장(충북 ...

      한국경제 | 2024.04.11 11:26 | 조철오

    • thumbnail
      '이재명 테마주' 가장 많이 빠졌다…증시판 총선 승자는 안철수·이준석?

      지난 10일 치러진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총선)가 끝나자 정치 테마주들의 변동성이 커지고 있다. 출구조사 결과와 달리 승리를 거둔 국민의힘 안철수 당선인, 개혁신당 이준석 당선인과 관련됐다며 테마주로 분류된 종목들은 강세다. 반면 여야의 이번 총선을 진두지휘한 국민의힘 한동훈 비대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관련 테마주는 급락 중이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관련 테마주도 마찬가지다. 11일 오전 10시19분 현재 써니전자는 전일 대비 ...

      한국경제 | 2024.04.11 11:13 | 한경우

    • thumbnail
      '막말 논란' 김준혁에 패한 이수정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

      ... 세상을 원하는 여러분들의 뜻은 그대로 살아남았다"며 "다음번을 기약해 보자"고 했다. 한편 경기 수원정은 김 후보가 6만9881표(50.86%)를 획득해 6만7504표(49.13%)를 얻은 이 후보를 2377표 차로 누르고 당선됐다. 김 후보는 앞서 "이화여대 학생들이 미군 장교 성 상납에 동원됐다"는 등 발언들로 논란의 중심에 선 인물이다. 김세린 한경닷컴 기자 celine@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4.11 11:04 | 김세린

    • thumbnail
      [속보] 한동훈, 비대위원장 사퇴…"국민 뜻 준엄하게 받아들여"

      ... "민심은 언제나 옳다. 국민의 선택을 받기에 부족했던 우리 당을 대표해 국민들께 사과드린다"며 "국민의 뜻을 준엄하게 받아들이고 저부터 깊이 반성한다"고 했다. 이어 "야당을 포함해 모든 당선자에게 축하의 말씀을 드린다. 국민의 뜻에 맞는 정치를 부탁드린다"며 "함께 치열하게 싸워주시고 응원해주신 동료시민 여러분. 사랑하는 당원 동료들, 당선되지 못한 우리 후보들께 위로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

      한국경제 | 2024.04.11 11:00 | 홍민성

    • thumbnail
      비례대표 국민 18석·민주 14석·조국 12석·개혁 2석

      제 22대 총선 비례대표 투표에서 국민의힘이 18석을 차지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조국혁신당은 각각 14석과 12석을 확보했다. 개혁신당은 이준석 대표 당선에 이어 추가로 비례에서 2명의 당선자를 냈다. 11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국민의힘 비례 정당인 국민의미래는 36.67%를 득표하면서 18석을 얻었다. 여성 첫 육군 소장 출신인 강선영 전 육군 항공작전사령관, 김건 전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인요한 전 국민의힘 혁신위원장, 시각장애인인 ...

      한국경제 | 2024.04.11 10:59 | 조미현

    • thumbnail
      서병수·범수 형제 희비 갈렸다…'노무현 사위' 곽상언 국회 입성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개표 결과를 보면 형제인 국민의힘 서병수 후보와 서범수 후보는 나란히 21대 국회의원으로 활동했으나 22대 국회에서는 함께할 수 없게 됐다. 울산 울주에서 재선에 도전한 동생 서범수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이선호 후보를 누르고 당선됐다. 반면, 형인 서병수 후보는 부산진갑에서 '험지'인 북갑으로 지역구를 옮겨 6선 고지를 노렸으나 민주당 전재수 후보에게 밀려 고배를 마셨다. 형인 고(故) 성완종 전 의원으로부터 충남 서산·태안 지역구를 ...

      한국경제 | 2024.04.11 10:57 | 김영리

    • "범야권 최대 210석 예상"…72억 쓴 출구조사 '헛발'

      ... 더욱 컸다. 서울 지역 최대 격전지로 꼽혔던 동작을에 대한 출구조사는 류삼영 민주당 후보가 나경원 국민의힘 후보를 4.6%포인트 차이로 앞설 것이라고 전망했다. 하지만 실제론 나 후보가 류 후보를 8.03%포인트 격차로 따돌리고 당선됐다. 서울 마포갑도 마찬가지다. 출구조사에서는 이지은 민주당 후보가 52.9%, 조정훈 국민의힘 후보가 43.5% 득표하며 이 후보가 오차범위 밖에서 압승할 것으로 봤다. 하지만 개표 결과 조 후보가 이 후보에게 0.6%포인트 앞섰다. ...

      한국경제 | 2024.04.11 10:44 | 김소현

    • thumbnail
      '견제구' 날린 추미애 "野 대승은 이재명 혼자 해낸 일 아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은 11일 제22대 총선에서 야권의 대승과 관련해 "이재명 대표 한사람이 해낸 일이 아니라 혁신의 주인공은 '민심'"이라고 말했다. 경기 하남갑에서 윤석열 대통령 호위무사 이용 국민의힘 후보를 꺾고 6선에 오른 추 당선인은 이날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 인터뷰에서 '범야권에서 이재명 대표 체제가 더 굳것해진 것이냐'는 질문에 "이재명 체제 굳건이라기보다는 국민과 ...

      한국경제 | 2024.04.11 10:36 | 최형창

    • thumbnail
      경찰 출신 당선자 역대 최다…'10명' 국회 입성

      4·10 총선에서 경찰 출신 국회의원이 10명 나왔다. 지난 21대 총선에서 9명이 당선된 데 이어 첫 두 자릿수다. 11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경찰 출신 총선 후보자 가운데 김종양 전 인터폴 총재(경남 창원시의창구·국민의힘)와 서천호 전 경찰대학장(경남 사천시남해군하동군·국민의힘), 이상식 전 부산경찰청장(경기 용인시갑·더불어민주당)이 국회 입성에 성공했다. 임호선 전 경찰청 차장(충북 ...

      한국경제 | 2024.04.11 10:27 | 김영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