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81-190 / 22,99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간호학과도 지역인재 30%…"중위권까지 진학 노려볼만"

      올해 치르는 2025학년도 대입부터 입학정원이 1000명 늘어나는 간호학과의 합격선이 낮아질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간호학과는 지역인재로 정원의 30% 이상을 채워야 해 일부 지역에서는 중하위권까지 입학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18일 종로학원에 따르면 2025학년도부터 간호대 정원이 1000명 늘어나면 전국 대학 간호학과의 합격선이 연쇄적으로 내려갈 전망이다. 정부는 임상간호사 인력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25학년도 간호학과 정원 규모를 ...

      한국경제 | 2024.04.18 18:27 | 이혜인

    • thumbnail
      간호학과 내년 1000명 증원…"중하위권도 지방대 간호학과 노려볼만"

      올해 치르는 2025학년도 대입부터 입학정원이 1000명 늘어나는 간호학과의 합격선이 낮아질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간호학과는 지역인재로 정원의 30% 이상을 채워야 해 일부 지역에서는 중하위권까지 입학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18일 종로학원에 따르면 2025학년도부터 간호대 정원이 1000명 늘어나면 전국 대학 간호학과의 합격선이 연쇄적으로 내려갈 전망이다. 정부는 임상간호사 인력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25학년도 간호학과 정원 규모를 ...

      한국경제 | 2024.04.18 18:06 | 이혜인

    • thumbnail
      "의대 정원 자율적으로"...국립대 총장들 건의

      ... 대학 입학 전형의 경우 대학별로 자체 여건을 고려해 증원된 의과대학 정원의 50%에서 100% 범위에서 자율적으로 신입생을 모집할 수 있도록 필요한 조치를 취해 달라"고 정부에 건의했다. 총장 명의 건의문에는 "2025학년도 대입 전형 일정과 관련해 남은 시간이 길지 않아 더 이상 지켜보고만 있을 수는 없는 상황"이라고 적혔다. 경북대(현 정원 110명)와 경상국립대(76명), 충남대(110명), 충북대(49명) 등 4개 대학은 이번 증원으로 의대 정원이 ...

      한국경제TV | 2024.04.18 17:53

    • thumbnail
      의대 증원 조정되나…국립대들 "정원 50∼100% 모집 허용해달라"

      6개 국립대 총장들, 정부에 "교육현장 갈등 더 심화되지 않도록 책임 다해달라" "대입전형 시행계획 변경시한 이달말…정부 결단 촉구" '의대 2천명 증원'을 둘러싼 의정 갈등이 이어지는 가운데 국립대 총장들이 증원 규모의 조정을 요구해 사태 해결의 실마리가 될지 주목된다. 강원대, 경북대, 경상국립대, 충남대, 충북대, 제주대 등 6개 국립대 총장은 18일 "2025학년도 대학 입학 전형의 경우 대학별로 자체 여건을 고려해 증원된 의과대학 정원의 ...

      한국경제 | 2024.04.18 17:43 | YONHAP

    • thumbnail
      의료개혁 "흔들림없이" 추진…의사 반대하는 'PA간호사' 키운다

      ... 달 1일부터 강경파인 임현택 당선인 중심의 새 집행부가 이끌게 된다. 임 차기 회장은 '막바지'에 이른 의대 증원 확정을 앞두고 대정부 투쟁을 한층 강도 높은 수준으로 끌어올릴 가능성이 이다. 각 대학이 내년도 대입전형 시행계획을 확정해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에 제출하는 시한은 이달 말까지다. 대교협이 이를 승인하면 각 대학은 다음 달 말까지 홈페이지 등에 모집요강을 공고한다. 이렇게 되면 의대 증원은 '돌아올 수 없는 강'을 ...

      한국경제 | 2024.04.18 16:54 | YONHAP

    • thumbnail
      작년 수능서 N수생 예상보다 고전…고3과 평균 점수 격차 줄어

      1·2등급 받은 N수생 비중도 하락…"N수생 합류 미리 불안해할 필요 없어" 지난해 치러진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에 대입에 두 번 이상 도전한 N수생이 대거 합류했으나 전년만큼 강세를 보이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진학사는 2024학년도 수능 당시 자사 정시합격 예측 서비스를 이용한 수험생 16만505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N수생들의 국어·수학·탐구 영역 평균 백분위 점수가 71.34점이었다고 18일 밝혔다. 1년 전인 2023학년도 ...

      한국경제 | 2024.04.18 11:04 | YONHAP

    • thumbnail
      취업난에 간호대 인기 상승…"1천명 증원, 중상위권 입시 변수"

      '자격증 취득'이 매력…타 학과 합격선에 영향 미칠 듯 2025학년도 대입에서 전국 간호대 입학정원이 1천명 늘어나 자연계 중상위권 학생들에 영향을 미칠 주요한 변수가 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18일 종로학원에 따르면 10여년 전부터 취업이 어려워지면서 전문 자격증을 받을 수 있는 학과에 대한 수요가 높아졌는데 이에 따라 간호학과의 인기도 최근 상승하는 추세다. 이런 가운데 의대 모집 정원도 확대되고 간호학과 ...

      한국경제 | 2024.04.18 10:02 | YONHAP

    • thumbnail
      성수 핫플 'LCDC 서울', 패션을 넘어 뮤직까지 소통 확장…홍이삭 공연 '성료'

      ... 어우러진 공간의 힘'을 꼽았다. LCDC 관계자는 "LCDC SEOUL은 자동차 수리공장이었던 대형부지를 카페, 패션, 전시장이 결합된 복합 공간으로 기획해 밀도 높은 디자인에 공을 들였고, 콘텐츠를 풀어내는 방식을 공간에 대입한 것이 특징이다. 패션을 넘어서 브랜드 행사, 팝업, 공연 등 다양한 형태로 고객과 이야기 나누기 위한 목적으로 만들어졌다"며 "국내외 다양한 브랜드와 아티스트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어 올해 더 활발한 협업이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

      한국경제TV | 2024.04.18 09:47

    • thumbnail
      [의료공백 두달] ①터널 끝 보이지 않는 의정 갈등…양측 '도돌이표 주장'만

      ... 비대위 관계자도 "의료계와 관련이 없는 국민들은 전문가가 아니라는 점에서 정부와 똑같은 목소리를 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정부와 의사들 사이의 갈등은 이달 말을 계기로 한층 더 격화할 가능성이 있다. 각 대학이 내년도 대입전형 시행계획을 확정해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에 제출하는 시한은 이달 말까지다. 대교협이 이를 승인하면 각 대학은 다음 달 말까지 홈페이지 등에 모집요강을 공고한다. 의대 증원이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너게 된다는 얘기다. ...

      한국경제 | 2024.04.18 07:01 | YONHAP

    • thumbnail
      3월 모평 성적 나왔지만…대입전략 '안갯속'

      ... ○정부 입만 바라보는 대학들 입시 현장의 대혼란 속에 대학들도 정확한 정원 확정을 망설이고 있다. 원래대로라면 전국 대학은 이달 말까지 의대를 포함한 모든 학부·학과별 2025학년도 정원을 확정해 한국대학교육협의회에 대입전형 시행계획 변경을 신청해야 한다. 대학들이 관련 자료를 내지 않으면서 대교협은 신청 기간을 다음달 중순으로 연기했다. 여기에 고등교육법에 따라 이달 말까지 발표해야 하는 2026학년도 대입 시행규칙도 마무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

      한국경제 | 2024.04.17 18:32 | 강영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