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91-200 / 23,01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정부, 의료개혁 다시 박차 가하나…정부, 열흘 만에 브리핑 재개

      ... 위해 반드시 필요한 과제"라면서 "각계의 합리적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면서 의료개혁을 흔들림 없이 완수해나가겠다"고 추진 의지를 강조하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전날 6개 비수도권 국립대 총장들이 2025학년도 대입에서 증원된 의과대학 정원을 학교 상황에 따라 절반까지 줄여서 모집할 수 있게 해달라고 건의하고 나서 정부가 이를 받아들일지 주목된다. 건의가 받아들여질 경우 증원 규모가 당초 2천명에서 1천명 수준으로 줄어들 가능성도 있다. ...

      한국경제 | 2024.04.19 05:00 | YONHAP

    • thumbnail
      "의대정원 증원 최대 절반까지 줄여 모집" 국립대 제안 해법될까

      6개 거점 국립대 총장, 정부에 제안…증원규모 1천명대로 줄어들 수도 증원 앞장선 총장들 입장 선회…의대 학사파행·교육의 질 우려 '부담' 6개 비수도권 국립대 총장들이 2025학년도 대입에서 증원된 의과대학 정원을 학교 상황에 따라 절반까지 줄여서 모집할 수 있게 해달라고 건의하고 나서 정부가 이를 받아들일지 주목된다. 정부가 대학들의 건의 사항을 검토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건의가 받아들여질 경우 증원 규모가 당초 2천명에서 1천명 수준으로 ...

      한국경제 | 2024.04.18 21:06 | YONHAP

    • thumbnail
      "의대정원 절반까지 줄여 모집 허용" 국립대 총장 제안 해법될까

      ... 총장, 정부에 제안…증원규모 1천명대로 줄어들 수도 증원 앞장선 총장들 입장 선회…의대 학사파행·교육의 질 우려 '부담' 6개 비수도권 국립대 총장들이 2025학년도 대입에서 증원된 의과대학 정원을 학교 상황에 따라 절반까지 줄여서 모집할 수 있게 해달라고 건의하고 나서 정부가 이를 받아들일지 주목된다. 정부가 대학들의 건의 사항을 검토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건의가 받아들여질 경우 증원 규모가 당초 ...

      한국경제 | 2024.04.18 19:15 | YONHAP

    • thumbnail
      "의대증원분 50~100% 자율로 뽑게 해달라"

      ... 50~100% 범위에서 자율적으로 신입생을 모집할 수 있도록 필요한 조치를 취해 달라”고 건의했다. 정부가 의대 정원을 대폭 늘린 지방 국립대 총장들의 첫 공동입장이다. 이들은 총장 명의 건의문에서 “2025학년도 대입 전형 일정과 관련해 남은 시간이 길지 않아 더 이상 지켜보고만 있을 수는 없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경북대(현 정원 110명) 경상국립대(76명) 충남대(110명) 충북대(49명) 등 4개 대학은 이번 증원으로 정원이 ...

      한국경제 | 2024.04.18 18:30 | 이혜인/허세민

    • thumbnail
      의료개혁 추진 재천명했는데…국립대총장들 "의대증원 조정해야"(종합)

      ... 달 1일부터 강경파인 임현택 당선인 중심의 새 집행부가 이끌게 된다. 임 차기 회장은 '막바지'에 이른 의대 증원 확정을 앞두고 대정부 투쟁을 한층 강도 높은 수준으로 끌어올릴 가능성이 이다. 각 대학이 내년도 대입전형 시행계획을 확정해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에 제출하는 시한은 이달 말까지다. 대교협이 이를 승인하면 각 대학은 다음 달 말까지 홈페이지 등에 모집요강을 공고한다. 이렇게 되면 의대 증원은 '돌아올 수 없는 강'을 ...

      한국경제 | 2024.04.18 18:29 | YONHAP

    • 간호학과도 지역인재 30%…"중위권까지 진학 노려볼만"

      올해 치르는 2025학년도 대입부터 입학정원이 1000명 늘어나는 간호학과의 합격선이 낮아질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간호학과는 지역인재로 정원의 30% 이상을 채워야 해 일부 지역에서는 중하위권까지 입학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18일 종로학원에 따르면 2025학년도부터 간호대 정원이 1000명 늘어나면 전국 대학 간호학과의 합격선이 연쇄적으로 내려갈 전망이다. 정부는 임상간호사 인력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25학년도 간호학과 정원 규모를 ...

      한국경제 | 2024.04.18 18:27 | 이혜인

    • thumbnail
      간호학과 내년 1000명 증원…"중하위권도 지방대 간호학과 노려볼만"

      올해 치르는 2025학년도 대입부터 입학정원이 1000명 늘어나는 간호학과의 합격선이 낮아질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간호학과는 지역인재로 정원의 30% 이상을 채워야 해 일부 지역에서는 중하위권까지 입학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18일 종로학원에 따르면 2025학년도부터 간호대 정원이 1000명 늘어나면 전국 대학 간호학과의 합격선이 연쇄적으로 내려갈 전망이다. 정부는 임상간호사 인력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25학년도 간호학과 정원 규모를 ...

      한국경제 | 2024.04.18 18:06 | 이혜인

    • thumbnail
      "의대 정원 자율적으로"...국립대 총장들 건의

      ... 대학 입학 전형의 경우 대학별로 자체 여건을 고려해 증원된 의과대학 정원의 50%에서 100% 범위에서 자율적으로 신입생을 모집할 수 있도록 필요한 조치를 취해 달라"고 정부에 건의했다. 총장 명의 건의문에는 "2025학년도 대입 전형 일정과 관련해 남은 시간이 길지 않아 더 이상 지켜보고만 있을 수는 없는 상황"이라고 적혔다. 경북대(현 정원 110명)와 경상국립대(76명), 충남대(110명), 충북대(49명) 등 4개 대학은 이번 증원으로 의대 정원이 ...

      한국경제TV | 2024.04.18 17:53

    • thumbnail
      의대 증원 조정되나…국립대들 "정원 50∼100% 모집 허용해달라"

      6개 국립대 총장들, 정부에 "교육현장 갈등 더 심화되지 않도록 책임 다해달라" "대입전형 시행계획 변경시한 이달말…정부 결단 촉구" '의대 2천명 증원'을 둘러싼 의정 갈등이 이어지는 가운데 국립대 총장들이 증원 규모의 조정을 요구해 사태 해결의 실마리가 될지 주목된다. 강원대, 경북대, 경상국립대, 충남대, 충북대, 제주대 등 6개 국립대 총장은 18일 "2025학년도 대학 입학 전형의 경우 대학별로 자체 여건을 고려해 증원된 의과대학 정원의 ...

      한국경제 | 2024.04.18 17:43 | YONHAP

    • thumbnail
      의료개혁 "흔들림없이" 추진…의사 반대하는 'PA간호사' 키운다

      ... 달 1일부터 강경파인 임현택 당선인 중심의 새 집행부가 이끌게 된다. 임 차기 회장은 '막바지'에 이른 의대 증원 확정을 앞두고 대정부 투쟁을 한층 강도 높은 수준으로 끌어올릴 가능성이 이다. 각 대학이 내년도 대입전형 시행계획을 확정해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에 제출하는 시한은 이달 말까지다. 대교협이 이를 승인하면 각 대학은 다음 달 말까지 홈페이지 등에 모집요강을 공고한다. 이렇게 되면 의대 증원은 '돌아올 수 없는 강'을 ...

      한국경제 | 2024.04.18 16:5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