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671-2680 / 3,57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동국, 4년만에 A매치 골

    ... 골을 앞세워 홍콩을 5-0으로 격파했다. 2003년 원년 대회 정상에 올랐던 한국은 2008년에 이어 2회 연속 우승 목표를 향해 산뜻하게 출발했다. 이동국은 2006년 2월15일 멕시코와 친선경기 이후 4년 만에 A매치 득점포를 재가동했다. 또 공격수인 이승렬,노병준도 득점 행렬에 가세,지난해 9월5일 호주와 평가전 이후 공격수들의 무득점 행진에 마침표를 찍었다. 반면 '한국인 히딩크'로 불리는 김판곤 감독이 지휘하는 홍콩은 지난해 동아시안게임에서 일본,북한을 ...

    한국경제 | 2010.02.07 00:00 | 오형규

  • -프로농구- 삼성, 전자랜드 꺾고 6강 예약

    ... 10경기에서 9승을 올려야 플레이오프 진출을 노릴 수 있다. 이날 이겼더라면 삼성과 승차를 2.5경기로 줄이며 막판 뒤집기를 노릴 수 있었던 전자랜드는 초반 몸이 늦게 풀려 낭패를 봤다. 삼성은 1쿼터부터 빅터 토마스, 이승준의 득점포가 불을 뿜어 20-6으로 기선을 잡았고 1쿼터를 28-10으로 마무리하며 전자랜드의 기를 꺾어놨다. 전자랜드가 2쿼터에 힘을 내며 전반까지 10점 차로 따라붙었지만 삼성은 더 이상 추격을 허용하지 않았다. 3쿼터 중반 이승준의 ...

    연합뉴스 | 2010.02.06 00:00

  • 축구대표팀, 목포시청 상대로 워밍업…김보경 3골

    ... 강민수(수원)가 들어가 왼쪽 풀백을 맡았고, 중앙수비는 이정수와 곽태휘가 호흡을 맞췄다. 대표팀은 후반 14분 목포시청 김정욱에게 동점골을 내줬다. 수비진이 김정욱에게 다시 공간을 내줬다. 하지만 후반 19분부터 1분 사이 김보경의 득점포가 불을 뿜으며 다시 리드를 잡았다. 김보경은 김두현이 찔러준 공을 아크 정면에서 헤딩으로 떨어뜨려놓고 페널티지역 내 오른쪽에서 강한 오른발슛으로 골문을 열었다. 1분 뒤에는 골 지역 왼쪽에서 왼발슛으로 다시 한번 골망을 출렁였다. ...

    연합뉴스 | 2010.02.02 00:00

  • thumbnail
    "주영아, 형도 넣었다!"…자신감 되찾은 박지성

    박지성(29 ·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 이하 맨유)이 잉글랜드 프로축구에서 올 시즌 첫골을 터뜨렸다. 박지성은 1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 에미레이츠스타디움에서 열린 2009~2010프리미어리그 아스널과 원정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팀이 2-0으로 앞선 후반 7분 추가골을 넣었다. 박지성으로서는 정규리그 9경기째에 나서 터뜨린 시즌 첫골이다. 박지성이 프리미어리그에서 골맛을 본 것은 2008~2009시즌인 지난해 5월2일 미들즈브러와 원정경...

    한국경제 | 2010.02.01 00:00 | 김경수

  • 9개월 만의 골맛 박지성 `부활 시동'

    잉글랜드 프로축구 무대에서 뛰는 박지성(29.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의 득점포가 9개월 만에 터졌다. 박지성은 1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2009-2010 프리미어리그 24라운드 아스널과 원정경기에서 왼쪽 윙 포워드로 선발 출전해 87분을 뛰면서 팀이 2-0으로 앞선 후반 7분 추가골을 넣어 3-1 승리에 힘을 보탰다. 박지성의 올 시즌 첫 골. 프리미어리그에서는 지난해 5월2일 미들즈브러와 원정경기(2-0 승) 쐐기골 이후 처음이다. ...

    연합뉴스 | 2010.02.01 00:00

  • 첫 골 박지성 "이번 계기로 많은 득점하겠다"

    ... 측면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해 2-0으로 앞선 후반 7분 하프라인에서 공을 잡은 뒤 혼자 치고 들어가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올 시즌 첫 골이자 2008-2009시즌이던 지난해 5월2일 미들즈브러와 경기 이후 9개월여만의 득점포다. 박지성은 이어 최근 맹활약하는 대표팀 후배 박주영(AS모나코)과 이청용(볼턴)에 대해 "박주영과 이청용이 잘하면서 한국 축구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라고 말했다. 다음은 박지성과 일문일답. --시즌 첫 골이다. 오래 기다렸을 ...

    연합뉴스 | 2010.02.01 00:00

  • thumbnail
    박주영, 시즌 8ㆍ9호골 작렬

    ... 프로축구 리그1 22라운드 OGC 니스와 홈 경기에서 정규리그 7,8호 골을 연달아 터뜨려 팀의 3-2 승리에 일등 공신이 됐다. 25일 올랭피크 리옹과 프랑스컵 32강전에서 2-1을 만드는 헤딩 결승골에 이어 두 경기 연속 득점포 가동이다. 정규리그에서는 2009년 12월24일 르망과 원정 경기 이후 1개월 7일 만에 골을 넣었다. 정규리그 7,8호 골을 터뜨렸고 시즌 전체로는 8,9호 골이 됐다. 최근 정규리그에서 7연속 풀타임 활약을 펼친 박주영은 ...

    연합뉴스 | 2010.01.31 00:00

  • 한 경기 두 골!…박주영 '킬러 본색'

    ...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1 22라운드 OGC 니스와의 홈경기에서 정규리그 7,8호골을 연달아 터뜨려 팀의 3-2 승리에 일등공신이 됐다. 지난달 25일 올랭피크 리옹과의 프랑스컵 32강전에서 올린 헤딩 결승골에 이어 두 경기 연속 득점포다. 시즌 전체로는 8,9호골. 박주영은 전반 19분 네네가 왼쪽에서 올린 코너킥을 골문 오른쪽 모서리를 향해 머리로 받아 넣었다. 박주영은 1-1 동점이던 후반 15분 추가골을 터뜨렸다. 네네가 왼쪽 측면을 돌파하다가 정면으로 찔러준 ...

    한국경제 | 2010.01.31 00:00 | 김경수

  • 박주영 '머리'로 16강행

    ... 모나코 루이 2세스타디움에서 열린 올랭피크 리옹과 프랑스컵 32강전에서 후반 32분 결승 헤딩골을 작렬,팀의 2-1 승리의 일등 공신이 됐다. 지난해 12월24일 정규리그 르망과 원정 경기에서 시즌 6호골을 터뜨린 이후 1개월 만의 득점포다. 선발로 나와 90분간 그라운드를 누빈 박주영은 전반부터 활발한 몸놀림을 선보이며 모나코의 공격을 주도했다. 전반 22분에는 하프라인 부근에서 공을 빼앗아내 직접 페널티지역 정면까지 몰고 간 뒤 오른발 강슛을 날리는 인상적인 장면을 ...

    한국경제 | 2010.01.25 00:00 | 김경수

  • 한국축구, 세계 최강 스페인 선택 배경은

    ... 후보로 손색이 없다. 한국과 맞대결에서는 무패 행진으로 `한국 천적'의 면모를 보였다. 한국은 스페인과 세 차례 A매치에서 3경기 연속 무승(2무1패)으로 기를 펴지 못했다. 1990년 이탈리아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황보관의 득점포에도 1-3으로 무릎을 꿇었고 1994년 미국 월드컵 조별리그에선 2-2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안방에서 열린 2002년 한.일 월드컵 때는 8강에서 만나 승부차기 대결 끝에 스페인을 제치고 4강에 올랐으나 이 경기는 공식 기록으로는 ...

    연합뉴스 | 2010.01.2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