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691-2700 / 3,9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손흥민, 시즌 10호골…토트넘 웨스트햄과 무승부

      ... 뒤진 후반 29분 극적인 동점골을 터뜨렸다. 이는 올 시즌 10호골이자 프리미어리그 7번째 득점이다. 손흥민은 페널티 지역 아크 근처에서 벼락같은 오른발 중거리 슛으로 골망을 갈랐다. 이날 손흥민은 지난해 12월26일 사우샘프턴전 이후 2경기 만에 득점포를 재가동했다. 당시 그는 1골2도움을 기록하는 등 맹활약했다. 한편 소속 팀인 토트넘은 손흥민의 골에 힘입어 1 대 1로 경기를 마쳤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8.01.05 07:19

    • 손흥민, 3경기 연속 골

      ‘손세이셔널’ 손흥민(토트넘)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3경기 연속 득점포를 터뜨렸다. 손흥민은 1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2018 프리미어리그 16라운드 스토크시티와의 홈경기에서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토트넘의 5-1 대승을 이끌었다. 시즌 7호 골이자 정규리그 4호골을 넣었고, 시즌 3호 도움이자 정규리그 1호 도움을 기록했다. 그는 ...

      한국경제 | 2017.12.10 16:55 | 최진석

    • thumbnail
      한국 축구, E-1 챔피언십 개막전서 중국과 2-2 무승부

      김신욱·이재성 득점포…후반 31분 위다바오에 재동점골 아쉬움 한국 축구가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개막전에서 중국과 난타전 끝에 무승부에 그쳐 '공한증(恐韓症) 재현'에 실패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9일 일본 도쿄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열린 중국과 대회 1차전에서 전반 9분 중국의 웨이스하오에게 먼저 실점했지만, 전반 12분 김신욱의 동점 골과 전반 19분 ...

      한국경제 | 2017.12.09 18:26 | YONHAP

    • 손흥민 6호골 `팡팡`...미소 짓는 신태용?

      ... 은쿠두(8.5점)와 세르주 오리에(8.2점)도 각각 8점대 평점을 받았다.이처럼 축구 국가대표 `에이스` 손흥민의 발끝이 갈수록 살아나면서 이에 대한 극찬도 쏟아지고 있다.최전방 공격수로 출전하든, 오른쪽·왼쪽 미드필더로 출전하든 어디서든 득점포를 가동하며 전천후 골잡이로 진화 중이자 팬들은 '역시 손흥민이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특히 지난 3일 왓퍼드와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동점 골을 터뜨린 데 이은 두 경기 연속골로, 이번 시즌 들어 손흥민이 연속골을 기록한 ...

      한국경제TV | 2017.12.07 09:53

    • 맨유, CSKA 모스크바 꺾고 챔피언스리그 16강 진출

      ... 초반부터 맨유는 모스크바를 거칠게 몰아붙였다. 그러나 로멜루 루카쿠와 래시퍼드의 슈팅이 골문을 벗어나면서 득점으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오히려 전반 45분 모스크바 비치뉴에게 선제골을 허용하며 끌려갔다. 하지만 맨유는 후반 중반부터 득점포를 가동하기 시작했다. 후반 19분 루카쿠가 폴 포그바의 크로스를 밀어 넣으며 동점 골을 터뜨렸고 2분 뒤에는 역전 골까지 만들어냈다. 래시퍼드가 후안 마타의 패스를 받아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이후 모스크바의 반격을 잘 ...

      한국경제 | 2017.12.06 09:36

    • thumbnail
      손흥민, 도르트문트전서 시즌 4호골…'양봉업자' 맹활약

      ... 손흥민이 잉글랜드 토트넘으로 옮긴 이후에도 유로파리그와 챔피언스리그에서 도르트문트와 여러 번 맞대결 기회가 생기면서 역사는 끝나지 않았다. 지난해 3월에는 팀이 지긴 했지만, 손흥민은 유로파리그 16강전에서 골을 넣어 '천적' 이미지를 재확인했다. 올 시즌에는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두 번의 맞대결 모두 득점포를 가동하며 팀의 승리에 힘을 보태는 알토란 같은 활약을 선보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7.11.22 08:10 | 이수아

    • 손흥민 골, `위기의` 신태용 살렸다..."불 뿜었다"

      ... 맞았지만 슈팅이 골키퍼 선방에 막혀 득점 기회를 놓쳤고, 한국은 1-0 리드로 전반을 마무리했다.후반 들어 이근호 대신 이정협(부산)을 손흥민의 투톱 파트너로 세운 한국의 공세는 멈추지 않았다.팬들의 뜨거운 함성 속에 손흥민의 득점포가 다시 한 번 불을 뿜었다.손흥민은 후반 16분 최철순(전북)이 전진패스를 해주자 오른쪽 페널티지역에서 강하게 오른발 슈팅을 날렸고, 공은 상대 골키퍼 손을 맞은 뒤 그대로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승리를 예감케 하는 기분 좋은 ...

      한국경제TV | 2017.11.11 08:01

    • thumbnail
      이명주, 신태용 감독 앞에서 득점포…태극마크 예약?

      울산전 결승골로 시즌 첫 골…30일 대표팀 소집명단 포함될 듯 7월 부상으로 대표팀 합류 무산 딛고 신태용호 중원서 역할 기대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FC서울의 전천후 미드필더 이명주(27)가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이 지켜보는 가운데 시즌 첫 골을 신고하며 태극마크를 사실상 예약했다. 이명주는 2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울산 현대와의 K리그 클래식 36라운드 홈경기에서 전반 33분 감각적인 오른발 중거리 슈팅으로 올 시즌...

      한국경제 | 2017.10.28 17:45 | YONHAP

    • 토트넘 에릭센 “케인의 팀? 손흥민-알리도 있다”

      ... 시즌 가공할 공격력을 뽐냈다. 손흥민(21골), 케인(32골), 알리(22골) 3명의 선수가 20골 고지를 넘겨 역대 최고기록을 냈다. 특히 손흥민은 케인의 부상기간 대안으로 떠오르며 꾸준히 활약했다. 올 시즌 EPL에선 아직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했으나 시즌 초반일 뿐이다. 토트넘은 화이트 하트 레인의 증축공사로 웸블리 스타디움을 홈구장으로 사용하고 있다. 새 구장에 대한 적응기간이 필요하다.토트넘은 원맨팀이 아니라는 에릭센의 말처럼 손흥민이 다시 비상의 날갯짓을 ...

      한국경제TV | 2017.10.16 15:35

    • '메시 4골' 바르셀로나, 에이바르에 6-1 대승

      FC바르셀로나가 혼자서 4골을 쏟아낸 리오넬 메시를 앞세워시즌 개막 이후 5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바르셀로나는 20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캄프누에서 열린 에이바르와의 정규리그 5라운드에서 메시의 4골, 파울리뉴와 수아레스의 득점포가 더해지면서 6-1로 이겼다. 승점 15를 쌓아 선두를 지킨 바르셀로나는 이번 시즌 리그 개막 이후 5경기에서 17골을 쏟아내고 2실점에 그치는 무서운 화력을 보이고 있다. 특히 이날 4골을 터트린 메시는 리그 5경기에서 9골을 ...

      한국경제 | 2017.09.20 07: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