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31-140 / 35,29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주거지서 경찰 음주 측정 4차례 거부한 운전자 항소심서 무죄

      자신의 주거지에서 경찰의 음주 측정 요구를 여러 차례 거부한 60대 운전자가 항소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다. 창원지법 제1형사부 이주연 부장판사는 도로교통법 위반(음주 측정 거부)으로 기소된 60대 A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원심을 파기하고 무죄를 선고했다고 1일 밝혔다. A씨는 2022년 2월 23일 오후 9시 31분께 경남 밀양시 자신의 주거지에서 음주운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음주 측정 요구를 하자 이를 4차례 거부한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

      한국경제 | 2024.06.01 09:31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트럼프 유죄평결 직후 조사서 2%p 우세…오차범위내(종합)

      로이터-입소스 조사서 41% 對 39%…제3후보 케네디 10% 유고브 "미국인 50% '트럼프 유죄' 동의…30%는 무죄 판단"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유죄 평결이 나온 직후 실시된 한 여론조사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에 오차범위 내의 근소한 우세를 보였다. 5월 30일(현지시간)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유죄 평결이 공개된 직후부터 31일까지 이틀간 로이터와 입소스가 전국의 등록 유권자 2천135명을 대상으로 ...

      한국경제 | 2024.06.01 07:00 | YONHAP

    • thumbnail
      유고브 "미국인 50% '트럼프 유죄' 동의…30%는 무죄 판단"

      ... 동의하는 것으로 한 여론조사에서 나타났다. 31일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유고브'가 평결 직후 미국 성인 남녀 3천4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긴급 여론조사에서 트럼프 유죄 평결에 동의한 응답자 비율이 50%, 트럼프가 무죄라고 답한 응답자가 30%에 각각 달했다. 19%는 유무죄를 확신할 수 없다고 답했다. 또 유죄라고 믿는다는 응답은 민주당원 응답자군에서 86%에 이른 반면, 공화당원 응답자군에서는 15%에 불과했다. 무당파 응답자 중에서는 48%가 ...

      한국경제 | 2024.05.31 23:53 | YONHAP

    • thumbnail
      [포토] 눈 감은 트럼프…'성추문 입막음' 유죄 평결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가운데)이 30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 형사법원에서 열린 ‘성추문 입막음’ 관련 재판에서 34개 혐의 모두 유죄 평결을 받은 뒤 법원을 빠져나가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미국 역사상 처음으로 중범죄로 유죄 평결을 받은 전직 대통령이 됐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진짜 판결은 11월 대선에서 내려질 것”이라며 무죄를 주장했다. AFP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4.05.31 18:39

    • thumbnail
      "표심 20% 흔들" vs "트럼프 지지층 결집"…'박빙' 美대선 새국면

      ... 혐의에 대해 유죄 평결을 내렸다. 맨해튼 주민으로 구성된 12명의 배심원단은 심리 끝에 만장일치로 이같이 평결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 변호인 측은 항소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평결 후 법원 앞에서 “나는 무죄이고 이는(유죄 평결) 수치스러운 일이며 조작된 재판”이라며 “진짜 판결은 11월 대선에서 내려질 것”이라고 반발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전직 성인영화 배우 스토미 대니얼스의 성관계 폭로를 막기 위해 ...

      한국경제 | 2024.05.31 18:15 | 이현일

    • thumbnail
      '경찰 친분' 허위로 내세워 사건 로비자금 챙긴 30대 실형

      ... 선고한 원심판결을 유지했다. 전씨는 2022년 태양광발전소 시공 사기 사건으로 수사를 받은 피해자에게 경찰 수사팀과 친분이 있는 것처럼 행세해 로비자금과 합의금 명목으로 8천600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로 기소됐다. 경찰과 친분은 전혀 없었고, 피해자로부터 받은 돈은 생활비와 도박 자금으로 탕진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씨는 1억원대 추가 사기 범행을 저지른 혐의로도 기소됐지만, 원심과 항소심 모두 이 부분 공소사실은 무죄로 판단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4.05.31 15:19 | YONHAP

    • thumbnail
      '보석 석방' 송영길 5·18 묘지 참배…"광주 시민으로 역할"

      ... 지지해 주셨다"며 "이번에 바로 당선시켜주지는 않겠지만 일단은 광주 시민으로서 자격을 부여해 줄 테니 열심히 해보라는 뜻으로 해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향후 정치 행보를 묻자 "현재로서는 논할 단계는 아니고 성실하게 법정 대응해 무죄 판결을 받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민주화를 위해 죽어간 영령들에 비해 저는 지금까지 많은 혜택을 받았다"며 "더 이상 무엇을 바란다는 것은 욕심이다. 제 정치적 욕심은 내려놓고 (광주시민으로서) 제가 봉사할 수 ...

      한국경제 | 2024.05.31 14:09 | YONHAP

    • thumbnail
      헤지펀드 거물 애크먼도 트럼프로 기울어…달라진 월가 분위기

      ... 밝히는 순간 즉시 보이콧 대상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성 추문 입막음 돈' 의혹 사건으로 미국 역사상 형사재판에서 유죄를 인정받은 첫 전직 대통령이 됐다. 배심원단(총 12명)은 뉴욕 맨해튼 형사법원에서 이틀째 심리를 마친 뒤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제기된 34개 혐의에 대해 모두 유죄라고 평결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계속 무죄를 주장하면서 진짜 판결은 11월 대선에서 내려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4.05.31 10:30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포르노 배우 입막음' 유죄…대선 가도 '흔들'

      ... 언론들은 예상하고 있다. 보호관찰 명령을 받을 수도 있는데, 이 경우 주 밖으로 여행하려면 담당관의 승인 받아야 한다. 전 대통령측은 곧바로 항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평결 후 법원 앞에서 “나는 무죄이고, 이것(유죄평결)은 수치스러운 일이며 조작된 재판”이라며 “진짜 판결은 11월 대선에서 내려질 것”이라고 반발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다음달 전당대회(15~18일)에서 공화당 대선 후보로 ...

      한국경제 | 2024.05.31 10:23 | 이현일

    • thumbnail
      트럼프 '입막음 돈' 유죄…美 역사상 첫 중범죄 전직 대통령(종합2보)

      배심원단 "34개 혐의 모두 유죄"…후보지명 직전 7월11일 형량 선고 트럼프 "나는 무죄이고 조작된 재판…진짜 판결은 11월 대선" 박빙대결 대선에 미칠 영향 주목…지지층 결집·중도층 표심에 촉각 오는 11월 미국 대선을 앞두고 공화당 후보 자리를 확보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248년 미국 역사상 전직 대통령으로는 처음 '중범죄(felony)'로 유죄 평결을 받았다. 트럼프 전 대통령과 조 바이든 현 대통령이 맞설 11월 미국 대선을 ...

      한국경제 | 2024.05.31 09:3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