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61-170 / 35,18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유부녀 강제추행' 피소된 공기업 간부…항소심서도 '무죄'

      소개로 만난 유부녀를 강제추행한 혐의로 피소된 공기업 간부가 항소심에서도 무죄를 선고받았다. 26일 대전고법 형사1부(박진환 부장판사)는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대전 모 공기업 간부인 40대 A씨에게 이렇게 선고했다. A씨는 2021년 8월 9일 오후 세종 시내 한 영화관에서 40대 B씨의 손을 잡아 자신 쪽으로 끌어당긴 뒤 엉덩이 부근을 만져 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날 부하직원의 소개로 유부녀인 B씨를 만나 인근 식당에서 함께 밥을 먹은 ...

      한국경제 | 2024.04.26 14:11 | 신민경

    • thumbnail
      유부녀 강제추행 피소된 공기업 간부 항소심도 '무죄'

      소개로 만난 유부녀를 강제추행한 혐의로 피소된 공기업 간부가 항소심에서도 무죄를 선고받았다. 대전고법 형사1부(박진환 부장판사)는 26일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대전 모 공기업 간부인 40대 A씨에게 이같이 선고했다. A씨는 2021년 8월 9일 오후 세종 시내 한 영화관에서 40대 B씨의 손을 잡아 자신 쪽으로 끌어당기고 엉덩이 부근을 만져 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날 부하직원의 소개로 유부녀인 B씨를 만나 인근 식당에서 함께 밥을 먹은 ...

      한국경제 | 2024.04.26 13:51 | YONHAP

    • thumbnail
      "군장 메고 청소해" 후임병 괴롭힌 '악질 선임병' 벌금형

      ... 일병에게도 "통신병이면 통신기 메고 청소해라"라며 합계 약 15㎏의 통신장비와 특전 조끼, 방탄 헬멧을 착용한 상태로 청소시키는가 하면 잠들기 전에 재밌는 이야기를 하라고 강요한 혐의도 더해졌다. A씨는 1심에 이어 2심에서도 무죄 주장을 되풀이했으나 재판부는 모두 유죄로 판단했다. '형이 무겁다'는 A씨와 '형이 가볍다'는 검찰 주장에 대해서는 "양측이 주장하는 사정들은 원심이 이미 양형에 반영한 것으로 보이고, 원심판결 선고 이후 양형에 반영할 만한 새로운 ...

      한국경제 | 2024.04.26 11:08 | YONHAP

    • thumbnail
      브로커 통해 검경 인사·수사 비위 관여 잇단 징역형(종합)

      ... 5명은 대부분 경정이나 경감으로 승진하기 위해 뇌물을 건넨 혐의가 적용됐는데 이들은 정상적으로는 승진할 수 없는 후순위자들이었지만, 뇌물을 건넨 후 지휘관 평가 등에서 만점을 받고 승진했다. 이중 이씨는 검찰의 '위법 수사'를 주장하며 무죄를 주장했으나 재판부는 검찰 수사가 모두 정당하다고 봤다. 김 부장판사는 "피고인들의 범행으로 경찰 인사의 신뢰가 무너졌고, 경찰의 명예도 훼손됐다"며 "매관매직 행위를 근절하는 차원에서라도 엄벌해야 한다"고 밝혔다. 광주지법 ...

      한국경제 | 2024.04.25 16:16 | YONHAP

    • thumbnail
      과속 운전하다 자전거 탄 60대 쳐 숨지게 했으나 '무죄'

      과속 운전을 하다 자전거를 탄 60대를 치어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50대가 무죄를 선고받았다. 25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지법 형사6단독 김지영 판사는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치사) 혐의로 기소된 A(53·여)씨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검찰이 기간 내 항소하지 않아 형이 확정됐다. A씨는 2022년 12월 7일 오전 6시 23분께 규정 속도가 시속 50㎞인 세종시 한 아파트 앞 도로를 시속 85㎞로 달리다 보행자 정지 신호(빨간불)에 ...

      한국경제 | 2024.04.25 14:02 | YONHAP

    • thumbnail
      '500억대 담뱃세 탈세' BAT코리아 前대표 항소심도 무죄

      "허위 거래·조세 포탈 고의 단정할 수 없어" 세금 인상 직전 담배를 반출한 것처럼 허위 신고해 탈세한 혐의를 받는 외국계 담배회사 전 대표가 항소심에서도 무죄를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5부(권순형 안승훈 심승우 부장판사)는 25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조세포탈 혐의로 기소된 가이 앤드루 멜드럼(52) 전 BAT코리아 대표이사에게 이같이 선고했다. 재판부는 "이번 사건과 같이 소유권 이전과 담배 반출이 별개로 이뤄졌다고 해서 허위 거래에 ...

      한국경제 | 2024.04.25 10:24 | YONHAP

    • thumbnail
      오송참사 '제방 부실시공' 현장소장·감리단장 중형 구형(종합)

      ... 축조했다는 책임을 숨기기 위해 사전에 없던 시공계획서와 도면 등을 위조하도록 교사한 혐의도 있다. A씨 측 변호인은 프레젠테이션(PPT) 발표를 통해 허가를 받지 않고 제방을 절개한 것은 행정상 착오였고 철거 또한 설계도상 불가피했다며 무죄를 주장했다. 이에 대해 증인으로 출석한 금강유역환경청 관계자 등은 섣불리 제방을 건들면 우기에 수해 위험이 커지기 때문에 관계기관 협의 없이 임의로 판단할 사안은 아니라고 재판과정에서 진술한 바 있다. A씨는 최후 진술을 통해 ...

      한국경제 | 2024.04.24 18:48 | YONHAP

    • thumbnail
      '제국의 위안부' 박유하 교수, 8년여만에 명예훼손 무죄 확정

      파기환송심 무죄에 검찰 재상고 안 해…민사소송은 2심 진행 중 저서 '제국의 위안부'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됐던 박유하(67) 세종대 명예교수에게 무죄가 확정됐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고법 형사8부가 지난 12일 박 교수에게 선고한 파기환송심 무죄 판결에 대해 검찰이 기한 내 재상고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박 교수의 형사 재판이 8년여만에 마무리됐다. 박 교수는 2013년 8월 출간한 제국의 위안부에서 ...

      한국경제 | 2024.04.24 15:52 | YONHAP

    • thumbnail
      '여기어때' 사건으로 살펴본 '크롤링'의 적법성 [긱스]

      ... 장애 업무방해죄 이렇게 3가지였다. 1심에서는 검찰(피해자 야놀자)이 이겨서 여기어때 대표가 징역 1년 2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그러나 여기어때가 바로 항소했고 2심이 주요 격전지였다. 1. 정보통신망법 위반죄 - 무죄 무죄의 주된 이유는 누구나 쉽게 프로그램을 이용해서 API 내 정보를 알아낼 수 있었고 약관상 크롤링 제한은 비회원인 여기어때에는 적용되지 않기 때문에 정보통신방법 주요 요건인 '무단 침입'이 인정하지 않았다. 2. ...

      한국경제 | 2024.04.24 15:17

    • thumbnail
      모닥불 피운 사람 대신 실화 혐의 기소 60대 '무죄'

      다른 용의자가 있는 정황이 있음에도 실화 혐의로 기소된 60대가 재판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광주지법 형사4단독 이광헌 부장판사는 '실화' 혐의로 기소된 A(69)씨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다고 24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4월 전남 장성군 주택 뒷마당에서 그라인더 공구로 석재를 자르는 작업을 하다 실수로 불을 내 4곳의 주택·창고, 비닐하우스 1동, 소나무 40주 등을 불태운 피해를 낸 혐의로 기소됐다. 수사당국은 건조한 날씨 속에 강풍이 불고 ...

      한국경제 | 2024.04.24 11:4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