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1081-31090 / 35,3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대법 '삼성사건' 상고심, 다음달 29일 선고

      대법원은 다음 달 29일 오후 2시 상고심을 열어 '삼성 사건'에 대해 선고하기로 28일 결정했다. 대법원 전원합의체는 이날 에버랜드 전직 경영진인 '허태학 · 박노빈 전 사장 사건'의 유 · 무죄를 판단하는 합의(合議)를 개최해 결론을 도출하고 선고일을 결정했다. 두 전직 사장은 에버랜드 전환사채(CB)를 저가에 발행,회사에 손해를 끼쳤다는 혐의로 재판받고 있다. 김용철 변호사 폭로로 촉발된 삼성 특검 상고심도 에버랜드 CB 발행 사건을 다루고 ...

      한국경제 | 2009.04.28 00:00 | 조성근

    • '삼성사건' 상고심 내달 29일 선고

      ... 전환사채 사건이 전원합의체를 통해 합의에 이르렀다고 밝히고 다음달 29일 오후 2시에 선고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대법원은 지난 3일 합의를 열었지만 대법관들의 의견이 일치하지 않아 선고일을 정하지 못한 바 있습니다. 합의에서 유·무죄에 대해 의견이 일치하면 선고일을 결정한 뒤 최종결론을 내리게 돼있어 이번 선고일 결정으로 '삼성공판'에 대한 법원의 입장이 정해진 것으로 파악됩니다. 재작년 5월 서울고등법원은 에버랜드 전·현직 사장인 허태학씨와 박노빈씨에 대한 ...

      한국경제TV | 2009.04.28 00:00

    • 초난감의 초난강과 연예인 스캔들

      ... 연예인들은 초난강보다 훨씬 심각한 불법행위를 저지르고도 성공적으로 컴백한 경우가 한국에 많기는 하다. 그러나 사건 발생 초기의 반응은 초난강의 그것과 별반 다르지 않았다. 초난강의 반성하는 자세와 언사에 박수를 보내면서, 한국은 '유전무죄'에서 이름이 알려져 있으면 죄가 없다는 식의 '유명무죄'가 판을 치고 있다고 한다. 결국 한국 사회를 비판하기 위해서 초난강은 칭찬을 받았고, 한국 연예인들은 반성할 줄 모르는 인간 취급을 받게 되었다. 스캔들을 일으킨 연예인들은 ...

      The pen | 2009.04.27 05:17

    • 강금원 회장 28일 기소‥政資法은 일단 제외

      ... 계획이다. 이와 관련, 검찰이 강 회장과 안 최고위원 사이의 돈 전달과정에서 중간다리 역할을 한 윤모(40) 전(前) 청와대 행정관에 대해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청구한 구속영장도 지난 25일 "지금까지 드러난 증거만으로는 무죄 추정을 깨뜨릴 만큼 혐의가 소명됐다고 보기 어렵다" 등 이유로 기각됐다. 검찰 관계자는 "아직 확인해야 할 부분이 있어 일단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는 적용치 않기로 했다"며 "그러나 보강수사를 거쳐 추가기소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 | 2009.04.27 00:00

    • [노 前대통령 소환 D-2] 기소는 각오…법정서 법리공방에 승부

      ... 검찰에 따르면 노 전 대통령은 서면질의서의 마지막 항목인 '추가로 하고 싶은 말을 적으라'는 부분에서 방어권 등 피의자로서의 권리를 보장해 달라는 내용을 적는 데만 A4용지 전체 16장 분량의 답변서 중 5장을 할애했다. 여기에는 '무죄 추정의 원칙'을 지키고 '진술 거부권'을 보장할 것을 요청하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진술 거부권과 관련,박연차 태광실업 회장으로부터 대통령 관저에 건네진 100만달러의 사용처를 밝힐 수 없다는 취지의 글을 적은 것으로 ...

      한국경제 | 2009.04.27 00:00 | 임도원

    • 盧 '피의자 권리' 강조…전략은

      ... 할애했다. 이를 놓고 구체적으로는 검찰의 피의사실 공표 문제를 지적하거나 도주 염려나 증거 인멸의 우려가 없으니 불구속 수사를 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을 것이라는 추측도 제기됐지만 이런 내용은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대신 `무죄 추정의 원칙'과 `진술거부권'이라는 용어를 직접적으로 쓴 것은 아니지만 이 같은 취지로 본인의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피의자로서의 방어권을 행사하기 위해 숨길 부분은 숨기고 자신에게 유리한 부분만 진술하겠다는 것으로, 같은 ...

      연합뉴스 | 2009.04.27 00:00

    • thumbnail
      [취재여록] 사법신뢰 이젠 판사의 몫

      ... 작정하고 뱉어낸 쓴 소리였다. 비록 판사와 검사 양측은 '힘겨루기'관계이긴 하지만 법조계 한솥밥을 먹은 사이에도 사법불신은 예외가 아닌 모양이다. 과거에 비해 많이 사라졌다고는 해도 아직도 법조계에서는 법원 판결에 대해 '유전무죄 무전유죄','복불복'이라는 말들이 심심치 않게 나오고 있다. 전관 출신의 변호사를 고용하거나,운좋게 관대한 법관을 만나면 형량이 크게 낮아진다는 의혹이 여전하다. 영장 발부도 마찬가지다. 서울의 한 지방법원 판사는 "영장기각률이 ...

      한국경제 | 2009.04.26 00:00 | 임도원

    • thumbnail
      팔색조 연기 김연아 '변신은 무죄'

      순백의 드레스를 입은 '피겨 천사'에서 검은색 홀터넥 티셔츠로 관능미를 강조한 '피겨 요정'까지 김연아(19.고려대)의 화려한 변신이 7천여 피겨팬의 호흡을 숨가쁘게 만들었다. 24일 오후 일산 킨텍스 특설링크. 리듬체조 유망주 손연재(광장중)가 애니메이션 '아이스맨'의 주제곡 '워킹 인 디 에어'를 배경으로 유연한 춤사위를 보여주는 것으로 막을 연 아이스쇼 'KCC스위첸 페스타 온 아이스 2009'는 곧이어 순백 드레스의 김연아의 등장과 함...

      연합뉴스 | 2009.04.25 00:00

    • 전 청와대 행정관 영장기각…안희정 수사 '삐걱'

      ... 대전지검이 청구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검찰은 강 회장이 준 돈을 불법 정치자금으로 규정하고 안 최고위원을 수사한다는 계획이었지만 먼저 윤 전 행정관을 구속하는 데 실패한 탓에 차질을 빚게 됐다. 심 판사는 "지금까지 드러난 증거만으로는 무죄 추정을 깨뜨릴 만큼 혐의가 소명됐다고 보기 어렵다"며 "피의자의 주장에 어느 정도 근거가 있어 보이는 점 등에 비춰볼 때 증거인멸이나 도주 우려가 있다고 단정하기 어렵다"고 기각 사유를 밝혔다. 또 "아직 혐의가 구체적으로 밝혀지지 ...

      연합뉴스 | 2009.04.25 00:00

    • [생각하기](이 주일의 칼럼) 미디어 불감증의 시대

      정 대 철 < 한양대 교수·신문방송학 > ☞ 한국경제신문 4월22일 A35면 지난해 인터넷을 달궜던 '미네르바'에 대한 법원의 무죄 판결을 계기로 사이버 공간에서 표현의 한계를 어디까지 허용할 것인가를 놓고 논란이 다시 일고 있다. 대표적인 인터넷 정화 방안의 하나로 추진 중인 '사이버 모욕죄'를 둘러싼 논쟁도 확산되는 분위기다. 이러한 논란의 기저에는 공통적으로 인터넷이란 새로운 미디어가 자리잡고 있다. IT강국을 자랑하는 ...

      한국경제 | 2009.04.24 10:50 | 박주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