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81-90 / 35,19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제주 '게하' 비판글 올린 무급스태프, 2심서 명예훼손 무죄

      1심은 벌금 100만원…항소심은 "오로지 비방 목적이라 단정 어려워" 정보 공유 커뮤니티에서 게스트하우스(게하)의 주인을 부정적으로 묘사한 글을 올렸다가 1심에서 유죄를 선고받은 20대 전 직원이 항소심에서 무죄 판단을 받았다. 1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1-3부(조정래 이영광 안희길 부장판사)는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A씨를 유죄로 판단한 1심을 깨고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게스트하우스 이용자들 공공의 이익에 ...

      한국경제 | 2024.05.12 08:23 | YONHAP

    • thumbnail
      '故고동영 일병 수사무마 의혹' 결국 무죄…대법서 확정

      "은폐 지시 들었다는 사람 없어…증명 부족" 육군 일병이 군 복무로 인한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며 숨진 사건을 부대에서 은폐하려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으나 대법원에서 무죄로 결론 났다. 11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법원 1부(주심 오경미 대법관)는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로 기소된 중대장 A씨에게 무죄를 선고한 원심판결을 지난달 9일 확정했다. 육군 제11사단 소속이었던 고(故) 고동영 일병은 휴가 중이던 2015년 5월 27일 유서를 남기고 숨졌다. ...

      한국경제 | 2024.05.11 09:00 | YONHAP

    • thumbnail
      미국 품귀현상 심상치 않더니…삼양 '라면역사' 새로 썼다

      ... 사용되는 2·3등급 정제 우지가 한순간에 ‘공업용 우지’로 둔갑했다. 삼양식품은 검찰 조사를 받았고, 전체 4분의 1에 달하는 1000명의 직원이 썰물처럼 떠나갔다. 결국 1995년 서울고등법원에서 무죄가 선고됐지만, 이미 영업 기반이 궤멸한 뒤였다. ‘가짜뉴스’로 회사가 무너진 건 한순간이었다. 설상가상으로 외환위기가 이어져 1998년부터 7년간 화의 절차를 밟기도 했다. 회생의 기회를 잡은 건 2010년대 ...

      한국경제 | 2024.05.11 07:00 | 송종현

    • thumbnail
      박수홍, '동거설 유포' 형수 재판에 출석…비공개 진행

      ... 사건과 별개로 이씨와 함께 박씨의 형인 진홍(56)씨는 박씨의 매니지먼트를 전담하며 회삿돈과 개인 자금 수십억 원을 빼돌린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로 재판을 받고 있다. 1심 재판부는 2월 진홍씨가 법인 자금 20억여원을 횡령했다고 판단해 징역 2년을 선고하고 이씨에게는 무죄를 선고했다. 검찰은 이에 불복해 항소했다. 진홍 씨도 항소해 2심에서 법정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진영기 한경닷컴 기자 young71@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5.10 18:48 | 진영기

    • thumbnail
      박수홍, '허위사실 유포' 형수 재판서 증언

      ... 이씨와 남편인 박씨의 형 진홍(56)씨는 박씨의 매니지먼트를 운영하며 회삿돈과 개인 자금 수십억 원을 빼돌린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로 재판을 받고 있다. 1심 재판부는 지난 2월 진홍씨가 법인 자금 20억여원을 횡령했다고 판단해 징역 2년을 선고하고 이씨에게는 무죄를 선고했다. 검찰은 이에 불복해 항소했고, 진홍 씨도 항소해 2심에서도 공방을 벌이게 됐다. (사진=연합뉴스) 박근아기자 twilight1093@wowtv.co.kr

      한국경제TV | 2024.05.10 17:08

    • thumbnail
      김양래 전 5·18기년재단 상임이사 유족, 정신적 손배소송 승소

      ... 조사과정에서 김 상임이사는 군인들에게 전신 구타를 당하는 등 가혹행위를 당했고, 군사재판에 회부돼 징역 1년을 선고받은 후 형 집행면제로 풀려나기까지 107일간 구금됐다. 김 상임이사는 해당 판결에 대해 재심을 청구해 1998년 무죄판결을 받았다. 하 부장판사는 "전두환 등 신군부 세력에 의한 헌정질서 파괴범죄가 자행되는 과정에서 불법 체포 구금되고 가혹행위를 당해 정신적 고통을 받았음이 경험칙상 명백하다"고 국가의 정신적 손해배상 책임을 인정했다. 김 상임이사는 ...

      한국경제 | 2024.05.10 17:02 | YONHAP

    • thumbnail
      박수홍, '허위사실로 명예훼손' 형수 재판서 비공개 증언

      ... 거짓말했다며 비방한 혐의도 있다. 이 사건과 별개로 이씨와 남편인 박씨의 형 진홍(56)씨는 박씨의 매니지먼트를 전담하면서 회삿돈과 개인 자금 수십억 원을 빼돌린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로 재판을 받고 있다. 1심 재판부는 지난 2월 진홍씨가 법인 자금 20억여원을 횡령했다고 판단해 징역 2년을 선고하고 이씨에게는 무죄를 선고했으나 검찰은 이에 불복해 항소했다. 진홍 씨도 항소해 2심에서 법정 공방이 이어지게 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4.05.10 16:58 | YONHAP

    • thumbnail
      "동료 병사가 추행"...법정서 밝혀진 진실은

      군 복무 시절 동료 병사를 추행한 혐의로 기소된 20대에 대해 법원이 부대 내 왕따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보복성 거짓 신고를 당한 정황이 의심된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광주지법 형사12부(박재성 부장판사)는 10일 군인 등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20대 A씨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다. A씨는 2022년 9~10월 군 복무 중 같은 부대원 B씨를 여러번 성추행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B씨는 A씨가 엉덩이를 움켜쥐거나, 다른 동료 병사가 보는 ...

      한국경제TV | 2024.05.10 15:45

    • thumbnail
      부대 내 왕따 신고했다가 추행범으로 몰린 20대 무죄

      군 복무 시절 동료 병사를 강제 추행한 혐의로 기소된 20대에 대해 법원이 부대 내 왕따를 문제 제기했다가 보복 거짓 신고를 당했다는 정황이 의심된다는 취지로 무죄를 선고했다. 광주지법 형사12부(박재성 부장판사)는 10일 군인 등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20대 A씨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다. A씨는 2022년 9~10월 군 복무 중 같은 부대원 B씨를 여러 차례 성추행 혐의로 기소됐다. B씨는 A씨가 엉덩이를 움켜쥐거나, 다른 동료 병사가 있는 ...

      한국경제 | 2024.05.10 15:27 | YONHAP

    • thumbnail
      '법정에서도 의사 사칭' 영주권 취득 사기 재미교포 징역 9년

      ... 실제 진행됐다"며 "해외 투자 회사도 허위가 아니라 영주권 취득을 위해 도움이 되는 곳이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재판 도중에도 자신은 미국 의사이고, 외국계 회사 한국지사 대표라며 자료까지 냈고 가상의 인물을 만들어 내면서까지 무죄를 주장했으나 모두 허위로 드러났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투자받은 돈을 영주권 취득 등에 사용했다고 하나, 개인 빚이나 생활비로 사용한 증거가 있어 사기죄가 인정된다"며 "피해액이 거액이고, 피해회복도 이뤄지지 않은 점을 토대로 ...

      한국경제 | 2024.05.10 10:4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