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601-3610 / 4,19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10대, 어른보다 자궁암.고환암 걸리기 쉬워"

    ... 열린 `10대 암 재단(the Teenage Cancer Trust)'의 국제회의에서 영국 암연구소의 소아.가족 암 연구그룹 디렉터인 질리안 버치는 1979-2003년 암 발생 사례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자궁암 발병률은 모든 연령대에서 30년 전에 비해 떨어졌지만 10대와 청년층에서는 증가했다. 15-19살에서는 매년 7% 가까이 증가했다. 피부암 발병률은 모든 연령대에서 증가했지만 20대의 증가폭이 컸다. 20-24살에서는 매년 4% 증가한 ...

    연합뉴스 | 2008.06.10 00:00

  • [건강한 인생] 건망증 예방 생활수칙

    ... 19번 염색체에는 여러 종류의 지단백을 청소하는 아포리포 단백의 형태를 결정하는 유전자가 존재한다. 아포리포 단백은 Apo E2,E3,E4 등 세 종류가 존재하는데 E4를 가진 그룹은 E2,E3를 가진 그룹보다 알츠하이머 발병률이 높다. Apo E4를 가진 사람은 70세 이전에 약 50%에서 알츠하이머 병이 나타났고 90세에 달하면 약 99%가 치매 증상을 보인다는 통계다. 반면 E4가 없고 E2나 E3를 가진 사람은 90세가 되어도 약 50%에서만 치매가 ...

    한국경제 | 2008.06.09 00:00 | 정종호

  • 당뇨병 공격적 치료, 오히려 역효과(?)

    ... 유럽, 캐나다의 당뇨병 환자 1만1천400명(당화혈색소 7.5%)을 대상으로 5년에 걸쳐 실시한 것으로 당화혈색소를 6.5%까지 낮추기 위해 공격적 치료를 받은 그룹과 당화혈색소를 7%까지 낮추는 게 목표인 표준치료그룹 사이에 심혈관질환 발병률과 사망률에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공격적 치료 그룹은 당뇨병의 또다른 합병증인 신장병 발병률이 대조군에 비해 21% 낮았다. 이 두 임상시험 사이에 차이가 있다면 참가자의 평균 당화혈색소가 ACCORD가 8%로 ADVANCE ...

    연합뉴스 | 2008.06.09 00:00

  • 콜레스테롤 높으면 파킨슨병 조심해야

    ... 연구결과가 나왔다. 핀란드 국립보건원 연구팀은 25-74세의 남성 2만4천773명과 여성 2만6천153명을 대상으로 평균 18년에 걸쳐 실시한 조사분석 결과, 혈중 콜레스테롤이 가장 높은 그룹이 가장 낮은 그룹에 비해 파킨슨병 발병률이 평균 86%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러한 경향은 24-54세 연령층에서 가장 두드러지게 나타났으며 55세 이상 연령층에서는 이러한 연관성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연구팀은 말했다. 혈중 콜레스테롤이 높으면 심장병 위험이 ...

    연합뉴스 | 2008.06.09 00:00

  • "소아암 생존자, 5년후 동맥경화 위험 정상인 10배"

    ... △심장판막질환 4.8배 등으로 높아졌다. 특히 암 치료 과정 중에 `독소루비신'과 같은 `안트라사이클린' 계열의 약품을 사용했거나 심장에 방사선 치료를 사용한 경우에는 이들 치료방법을 사용하지 않은 생존자들에 비해 심장질환 발병률이 2~5배 가량 높았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주목할 만한 점은 전반적으로 생존자들의 심장질환 발병 위험이 정상인에 비해 크게 높기는 했지만, 암 진단 30년 후의 질병 발병률을 보면 동맥 경화 2%, 울혈성 심부전 4%, 심근 경색 ...

    연합뉴스 | 2008.06.04 00:00

  • [대한민국명품] 삼성서울병원 '건강의학센터'‥암센터 연계 진료·치료 서비스도

    ... 암센터 내에 지상 4, 5층에 1200평 규모로 오픈한 건강의학센터는 최적의 건강검진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검사 구역을 남녀로 구분해 서비스한다. 암센터 오픈에 맞춰 신설된 암 정밀 건강검진 등 다양한 건강검진 프로그램을 통해 발병률이 높은 각종 암이나 질환에 대해 제공하는 조기 예방 및 진단 서비스도 장점이다. 종합건강진단에서부터 질환별 특화 건강진단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질병을 조기 발견하여 후속 치료 과정으로 연계함은 물론 질병 발생 ...

    한국경제 | 2008.05.27 00:00 | 신동열

  • thumbnail
    [건강한 인생] 男과 女, 성격만 다른줄 알았는데…

    ... 병인 비만 대사증후군 당뇨병도 마찬가지다. 여성이 이런 질환을 앓고 있다면 동일한 상황의 남성보다 심장관상동맥질환 발병 위험도가 4∼6배 높아진다. 신경정신과 영역에서 우울증과 알츠하이머성 치매는 여성이 남성보다 2배 이상 발병률이 높다. 여성은 마음의 화를 잘 발산하지 못하는 특성상 우울증에 걸리기 쉽지만 신경전달물질인 세로토닌이 적게 분비되는 것도 한 원인이다. 특히 세로토닌은 여성호르몬 분비량에 따라 변하므로 생리주기의 영향을 받는 여성이 감정의 기복이 ...

    한국경제 | 2008.05.26 00:00 | 정종호

  • 아토피에 관한 오해&진실

    ... 최근 학계의 견해다. ◆등푸른 생선,육류,달걀,우유,견과류가 주범이다? 음식 알레르기는 유아와 소아에서 일부 민감하게 나타나지만 5세 이후 현저하게 줄어든다. ◆엄마가 임신 중 채식,절식 등 식사요법을 하면 태아의 아토피 발병률이 준다? 별 도움이 되지 않는다. 다만 모유 수유 동안 알레르기 유발 가능식품을 제한하는 것은 고려할 만하다. ◆수영장 온천에 가도 상관없다? 수영장은 염소 함유 소독제가 자극을 주므로 샤워로 철저히 씻어줘야 한다. 온천은 ...

    한국경제 | 2008.05.23 00:00 | 최승욱

  • thumbnail
    보습만 잘해도 아토피 70%는 낫는다

    ... 40%가 알레르기 반응과 무관하게 발생하는 것으로 연구되고 있다. 원래 아토피(Atopy)란 어원이 그리스어로 '기묘해서 알 수 없다'는 뜻인 것처럼 발병 원인은 복잡다단하다. 이 병의 최근 경향 중 두드러진 것은 성인에서의 발병률 증가다. 유아기에는 음식 감기 예방주사 젖니 등에 따른 알레르기 유발 비중이 높다가 5∼8세 이후 점차 완화되며 성인이 되면 대부분 좋아진다. 그러나 최근에는 과로,스트레스,체력 저하 등에 의해 아토피에 걸리는 성인이 늘어나고 ...

    한국경제 | 2008.05.23 00:00 | 최승욱

  • [의학] 스트레스에 예민하면 동맥경화 발병률 46% 더 높아

    스트레스에 아주 민감한 사람의 경우 직장 스트레스로 인한 아테롬성(죽상) 동맥경화증 발병률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46%나 더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버클리대 공중보건스쿨 연구팀은 18일부터 아르헨티나 부에노스 아이레스에서 진행 중인 제16차 세계심장학회 총회에서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그 같이 말했다고 세계심장연맹(WHF)가 19일 전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스트레스에 예민한 사람의 경우 과도한 업무 부담에 따른 스트레스는 경(頸)동맥의 ...

    연합뉴스 | 2008.05.1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