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591-3600 / 4,2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차를 식기전에 마시면 큰일 납니다"

    ... 자주 마시면 식도암을 비롯한 소화기계 질환에 걸릴 확률이 급격히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자들은 이란 북부의 골레스탄 지방을 사례로 들었다. 이 지역 주민들은 담배를 거의 피지 않고 술도 매우 적게 마신다. 그러나 식도암 발병률은 세계에서 가장 높다. 연구원들은 이 지역 주민 가운데 목에 질환이 있는 사람 300명과 건강한 사람 571명을 샘플로 골라낸 뒤 생활습관을 꼼꼼히 따져봤다. 두 그룹의 공통점은 차를 많이 마신다는 것. 하루에 거의 1리터의 ...

    한국경제 | 2009.04.03 00:00 | ramus

  • 복강액 검사로 대장암 전이 예측

    ... 무병생존율과 생존율 또한 간접적으로 예측이 가능하다. 이를 통해 민감도가 낮은 기존의 복강액 세포병리검사의 약점이 보완되어 보다 많은 수의 복막 전이 재발 환자를 예측해 낼 수 있게 되었다. 이인규 교수는 “최근 식생활의 서구화 등으로 발병률이 점차 증가하고 있는 대장암은 수술 방법 및 항암제의 발달로 생존율이 증가는 추세다. 하지만, 복막 전이에 관한 관심과 연구가 많지 않아 조기 진단의 어려움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장익경기자 ikjang@wowtv.co....

    한국경제TV | 2009.04.02 00:00

  • 건강해야 할 20~30대가 결핵위험군?

    ... 경계심마저 점차 희미해져 버린 것이다. 하지만, 그 사이 우리나라는 `결핵 후진국'이라는 불명예를 안게 됐다. 24일 `세계 결핵을 날'을 맞아 우리나라의 결핵 발병 양상과 치료법 등에 대해 알아본다. ◇ 20~30대 발병률 높은 전형적 후진국형 양상 = 우리나라에서 결핵은 경제발전과 더불어 매우 급격한 감소율을 보이며 한때 1960년대의 7분의 1 수준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이에 정부는 결핵이 거의 박멸단계에 온 것처럼 발표하기도 했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

    연합뉴스 | 2009.03.23 00:00

  • 건강검진 받은 10명 중 6명은 '위염'

    ... 분석한 결과, 59.3%인 9천458명이 위염 진단을 받았다. 성별로는 남성 검진자 9천575명 가운데 61.2%인 5천863명과 여성 6천352명 가운데 56.5%인 3천595명이 위염을 앓고 있었다. 위염은 연령대와 비례해서 발병률도 높아지는 특징을 보여 20대 이하의 경우 1천432명 가운데 32.3%인 463명에 불과했으나 30대는 5천404명 가운데 48.3%인 2천615명, 40대는 5천523명 가운데 64.2%인 3천546명, 50대는 2천674명 가운데 ...

    연합뉴스 | 2009.03.23 00:00

  • "더워지면 편두통 발병률도 상승"‥美연구진

    ... 상승했다고 10일 보도했다. 2000년 5월부터 2007년까지 미국의 대형 병원 응급실에서 진찰받은 환자 7천54명의 방문 시점과 그때를 전후한 기후 변화 추이를 비교한 이 논문에 따르면 기온 상승은 편두통뿐 아니라 일반 두통의 발병률과도 비례했다. 기압이 낮아지면 2∼3일 뒤에 두통으로 병원을 찾는 사람들이 늘어난다는 결과도 도출됐지만, 낮은 기압이 두통에 미치는 상관관계의 강도는 기온 상승보다 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대기 오염 정도와 두통 유발 빈도 ...

    연합뉴스 | 2009.03.10 00:00

  • 낮잠 잘 자는 사람, 당뇨병 위험

    ... 영국의 BBC인터넷판 등이 9일 보도했다. 영국 버밍엄 대학의 샤라드 타헤리 박사는 중국인 노인 1만6천480명의 낮잠 습관과 당뇨병 관계를 분석한 결과 낮잠을 일주일에 최소한 한 번이상 자는 사람이 다른 사람에 비해 당뇨병 발병률이 평균 26%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조사 대상자 중 68%가 일주일에 최소한 한 번이상 낮잠을 자는 것으로 밝혀졌다. 다른 당뇨병 위험요인들을 감안했지만 낮잠과 당뇨병의 이러한 관계에는 변함이 없었다고 타헤리 박사는 ...

    연합뉴스 | 2009.03.10 00:00

  • 와인 `잔치'하려다 `골치'됐네

    ... 동기 대비 각각 5%, 3%, 4% 감소했다. 이는 롯데백화점에서 지난해 하반기(7-12월)까지만 해도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10% 가량 증가했던 것에 비하면 급격히 떨어진 수치다. 와인은 2001년 `프랑스인들에게서 심장병 발병률이 매우 낮게 나타나고, 이것이 와인 섭취와 연관성이 있었다'는 내용의 연구결과가 `프렌치 패러독스(French paradox)'란 이름으로 널리 알려지면서 국내에서도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이후 2006년을 전후해 와인을 ...

    연합뉴스 | 2009.03.05 00:00

  • thumbnail
    [웰빙 먹거리] 한국야쿠르트 '윌'‥유해균 억제…위에 좋은 건강발효유

    한국인의 암 발생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위암.이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병원균이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이다. 특히 한국 성인의 75% 이상이 이 균에 감염돼 있어 위암 발병률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국야쿠르트는 1997년부터 이 균을 효과적으로 억제할 수 있는 발효유 개발에 연구력을 집중,5년 만에 '윌'을 개발했다. '헬리코박터프로젝트 윌'은 위염,위궤양의 대표적 원인으로 알려진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을 효과적으로 억제하는 유산균과 ...

    한국경제 | 2009.03.04 00:00 | 윤성민

  • thumbnail
    [건강한 인생] '잘못된 동작 반복' 골퍼 어깨 상한다

    ... 여기기 쉽지만 오히려 회전근개 파열인 경우가 훨씬 많다. 회전근개 파열은 그동안 근육이 노화된 50~60대에 주로 생긴다고 알려져 왔지만 최근엔 근육운동 및 활동적인 레포츠를 즐기는 30~40대가 늘면서 젊은 층에서도 눈에 띄게 발병률이 높아지고 있다. 힘줄이 끊어진 크기가 경미한 경우에는 진통소염제와 국소 스테로이드제를 투여하거나 온열 치료 등 보존적 치료를 실시해 증상을 호전시킨다. 하지만 힘줄이 크게 손상됐다면 끊어진 힘줄을 원래의 뼈 부착부에 다시 연결시켜 ...

    한국경제 | 2009.03.02 00:00 | 정종호

  • thumbnail
    사망률 높은 '패혈증' 유발 과정 찾아냈다

    ... 박테리아 표면에 존재하는 내독소와 결합해 면역반응을 일으킨다. 정상적인 경우 이 단백질에 의한 면역반응은 감염에 대한 인체 방어 작용을 수행하지만 과도한 활성화로 지나친 면역반응이 발생하면 패혈증을 일으키게 된다. 패혈증은 높은 발병률과 사망률을 갖는 질병으로 장기 손상 및 쇼크를 유발할 수 있다. 특히 패혈증은 병원 중환자실에서 심장질환을 제외하고는 가장 사망률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면역세포에 존재하는 TLR4-MD-2 단백질과 박테리아 내독소가 ...

    한국경제 | 2009.03.01 00:00 | 최승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