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521-3530 / 4,31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정상眼 미숙아 3년뒤 절반 굴절이상"

      ... 착용해도 교정시력이 0.8 이상을 보지 못하는 약시로 진행될 수 있는 만큼 빨리 발견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 또한 사시(32.4% vs 42.2%)나 약시(15% vs 19.4%)의 경우도 미숙아망막병증이 있는 아이와 없는 아이 사이의 발병률에 거의 차이가 없었다. 최동규 교수는 "미숙아는 출생 당시 안과합병증이 없었다고 해도 안과합병증이 있었던 경우와 비교할 때 굴절이상, 약시, 사시 등이 발생할 위험이 마찬가지로 높았다"면서 "미숙아 아이를 뒀다면 정상안을 갖고 ...

      연합뉴스 | 2011.01.20 00:00

    • thumbnail
      [한경 Better life] 살짝만 넘어져도 손상가는 고관절

      ... 숙명과도 같다. 일반적으로 방바닥과 마루에 앉아 주로 지내는 좌식(坐式)생활을 하는 동양인에게는 무릎질환이 빈번하게 발생한다. 최근 들어선 서구인처럼 의자에 앉거나 서서 일하는 입식(立式) 생활방식이 보편화되면서 고관절 질환의 발병률도 점점 증가하는 추세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2005년 1만5008건이던 고관절 수술건수는 2009년 2만3615건으로 4년 만에 무려 57%나 증가했다. 남성 환자가 2005년 6511건에서 2009년 9570건으로 1.47배 늘어난 ...

      한국경제 | 2011.01.11 00:00 | 정종호

    • thumbnail
      [한경 Better life] 3대 실명질환 '황반변성'에 관심 가져야

      ... 한다. 경제적인 형편으로 추가 치료를 받지 못하고 포기하는 환자들을 볼 때면 담당 의사로서 가슴이 매우 아프다. 실명으로 인한 고통은 개인에게만 그치지 않는다. 주변의 가족,사회 전체가 부담해야 하는 비용 손실 등을 고려하면 높아지고 있는 황반변성 발병률을 간과해서는 안된다. 루센티스에 대한 보험 적용이 확대돼 황반변성 환자들이 걱정 없이 편하게 적정한 시기에 치료받을 수 있는 날이 빨리 오기를 기대한다. /송수정 성균관대 강북삼성병원 안과 교수

      한국경제 | 2011.01.11 00:00 | 정종호

    • thumbnail
      올리브유 샐러드에 생선·치즈 곁들이면…'장수 식단' 따로 없네

      ... 지중해식 식사는 체내 전반적인 염증을 줄여 류마티스 관절염의 통증 및 경직 현상을 완화시키는 것으로 입증됐다. 이송미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영양팀장은 "지중해식 식사 경향이 강할수록 한국인이 취약한 위암을 비롯해 각종 만성 질환의 발병률이 낮아지는 것으로 입증되고 있다"며 "한식에서 김치를 제외한 채소와 야채의 섭취를 늘리고 올리브유 대신 들기름으로 드레싱을 하며 적포도주를 복분자주로 대체한다면 지중해식 못지 않은 건강식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여기에 매일 ...

      한국경제 | 2011.01.07 00:00 | 정종호

    • thumbnail
      [돈 버는 풍수] 태어난 병원 따라 건강도 달라져

      ... 다르고 성격도 다르며 건강도 차이가 난다. 가족이나 가까운 친척 중 같은 질병을 앓는 사람이 두 명 이상이면 가족력 질환이라고 본다. 일반적으로 부모,조부모까지 직계 가족 3대의 병력을 확인한다. 위암은 가족력이 없는 사람보다 발병률이 2~3배 높아지고 대장암은 5배,폐암은 7배,유방암은 8배 높아진다. 가족력이 있으면 젊은 나이에 암이 생길 수 있다. 가족 중에 암 환자 그것도 젊은 나이에 암에 걸린 사람이 있다면 건강관리에 더욱 신경을 써야 한다. 부부는 ...

      한국경제 | 2010.12.26 00:00 | 장규호

    • thumbnail
      알츠하이머병 극복 '눈앞'…글로벌 제약사 신약 경쟁

      ... 작용해 아밀로이드가 뇌에 축적되는 것을 막는다. 로마노 부사장은 "바피뉴주맙에 대한 대규모 글로벌 임상 3상에 이미 착수했으며 2~3년 안으로 시장에 내놓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65세 이상 노령으로 진입하면 알츠하이머 발병률은 2배 이상 늘어나게 되고,2050년께면 1억3000만~1억5000만명의 인구가 알츠하이머병으로 고통받게 될 것이란 게 학자들의 전망"이라며 "알츠하이머병 치료제 개발은 인류 건강사에서 획기적 진보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

      한국경제 | 2010.12.02 00:00 | 정종호

    • "혈액암환자 9년 새 2배로 증가"

      서울성모병원 분석결과…고령화가 주요 원인 국내 혈액암 환자가 10년 전 대비 약 2배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고령 인구가 증가하면서 노인층에 발병률이 높은 골수이형성증후군, 다발성골수종 환자가 크게 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29일 국내에서 혈액암 환자를 가장 많이 진료하고 있는 서울성모병원 조혈모세포이식센터(센터장 민우성.이하 BMT센터)에 따르면 2000년부터 2008년 사이 입원·외래 진료를 받은 혈액암 환자 8천498명을 ...

      연합뉴스 | 2010.11.29 00:00

    • 심근경색ㆍ협심증 사회비용 年 1조2천억

      ... 재시술이 의료비 증가의 주요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급성관상동맥증후군 수술 후 재발률은 2004년 2만225건에서 2009년 3만5천770건으로 76.9%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김 교수는 "급성관상동맥증후군의 발병률과 함께 재발률은 사회적 비용을 부담시키는 주요 원인이 되고 있다"면서 "이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조기 치료와 증상 재발을 막을 수 있는 사회적인 관심과 정부의 적극적인 관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연합뉴스 | 2010.11.23 00:00

    • 급성관상동맥증후군 매년 재발률 증가, 사회적 비용 연간 1조원 넘어

      ...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1 특히 직접비용 중에는 경피적관상동맥중재술 등 시술비용으로 인한 비용이 높았다. 이번 연구를 총괄한 김진현 교수(서울대학교 간호학과)는 “이와 같은 사회적 비용의 급격한 증가는 급성관상동맥증후군의 발병률과 재발률 급증에서 비롯됐다.”며, “특히 당뇨병, 비만과 같은 만성질환이 원인이 되는 급성관상동맥증후군은 인구 고령화로 인해 만성질환 환자가 증가함에 따라 향후에도 발병률이 지속적으로 증가될 것으로 전망된다” 고 설명하였다. 장익경기자 ...

      한국경제TV | 2010.11.22 00:00

    • thumbnail
      [한경 Better life] 눈의 노화 '황반변성' 정기적 망막검사로 失明 예방을

      ... 보건복지가족부가 2007~2009년 조사한 제4기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40세 이상 나이 관련 황반변성의 유병률은 11%를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유철 교수는 "고령화가 황반변성 환자가 늘어나는 가장 큰 원인이지만 중장년층에서의 발병률 증가는 고열량 · 고지방의 서구화된 식사습관,스트레스,자외선 노출,흡연 등을 요인으로 들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 교수는 황반변성을 예방하기 위한 4가지 기본 수칙을 제시했다. 첫째는 금연이다. 폐암 환자의 90%가 흡연에 ...

      한국경제 | 2010.11.16 00:00 | 정종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