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541-3550 / 4,25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커피, 전립선암 위험 줄일수 있다

    ... 섭취량과 전립선암의 관계를 분석한 결과, 커피를 많이 마실수록 전립선암 위험은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힌 것으로 온라인 의학뉴스 전문지 헬스데이 뉴스가 8일 보도했다. 커피를 하루 6잔 이상 마시는 사람은 모든 형태의 전립선암 발병률이 평균 19% 낮았고 특히 암세포가 전립선 이외의 부위로 전이된 공격성 전립선암 발병률은 41%나 낮았다고 윌슨 박사는 밝혔다. 윌슨 박사는 카페인 없는 커피를 마신 사람들도 효과는 마찬가지였던 것으로 미루어 커피에 들어 있는 ...

    연합뉴스 | 2009.12.09 00:00

  • thumbnail
    난 왜 주당이 됐을까?…알코올의존증은 유전과 환경이 만든다

    ... 나타낸다. 미국 존스홉킨스의대가 알코올의존 발생에 남자는 유전적 요인,여자는 환경적 요인이 더 많이 작용한다고 보고했다. 여성은 어렸을 때 스트레스를 받아 정서가 불안하거나, 엄한 체벌과 육체적 · 성적 학대를 받은 경우에 알코올의존 발병률이 크게 증가했다. 알코올의존은 적은 양의 술을 마셔도 사회적 직업적인 문제가 발생하고,술을 끊어야 한다는 것을 알면서도 스스로 조절하지 못하고 음주를 계속한다는 게 문제의 핵심이다. 알코올의존 단계에 진입하면 뇌에 생물학적 변화가 ...

    한국경제 | 2009.12.04 00:00 | 최승욱

  • thumbnail
    [건강한 인생] (건강신서) '전조증상만 알아도 병을 고칠 수 있다' 등

    ... 와이어 브래지어가 유방암을 유발할까. 근거 없는 얘기다. 이런 오해는 브래지어가 가슴을 지속적으로 죄고 있는 데다 브래지어 속의 철사가 나쁜 영향을 줄 수도 있다는 생각에서 비롯된 것이다. 브래지어의 소재나 모양,기능이 유방암의 발병률을 높인다는 근거는 아직 발견되지 않아 안심하고 착용해도 좋다. 가슴 큰 여성이 유방암에 더 잘 걸릴까. 양자는 상관관계가 없다. 유방암이 주로 발생하는 부위는 유선인데 가슴이 크다고 유선이 더 많은 것은 아니다. 가슴의 크기는 ...

    한국경제 | 2009.11.30 00:00 | 정종호

  • thumbnail
    [기고] 먹는물 기준 '성숙한 합의' 필요

    ... 국제암연구소(IARC)가 발암 가능물질(2B)로 분류하고 있다. 지난 9월 정부에서는 오존 처리를 거친 먹는샘물에 대한 브롬산염 기준(0.01㎎/ℓ)을 정한 바 있다. 이 기준은 체중 50㎏의 사람이 매일 2ℓ의 물을 70년간 마실 때 암 발병률이 10만분의 1만큼 증가하는 수준이다. 물은 개인이 싫으면 마시지 않을 수 있는 게 아니므로,먹는물로 인한 건강 영향 우려가 있다면 미미하더라도 신중하게 고려돼야 한다. 발암 가능성이 없는 안전한 물을 공급하는 것이 목표이어야 ...

    한국경제 | 2009.11.29 00:00 | 김수찬

  • thumbnail
    논란 불거진 유방암 'X선 검진'…"40대 환자 많은 한국에선 더 필요"

    ... 2008년 10월 말 현재 한국중앙암등록본부 집계 결과 9016명에 달한다. 2006년 기준으로 매년 인구 10만명당 46.8명이 새로 유방암에 걸리고 있다. 이는 1990년대 수치의 세 배에 이른다. 서구 선진국 여성들의 유방암 발병률에 비하면 3분의 1 수준이지만 앞으로도 계속 증가할 전망이다. 생활양식이 서구화되고 조기 암검진이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서구 여성은 나이가 많을수록 유방암이 증가하지만 한국은 40대 여성의 비중이 약 40%로 가장 많고 이어 ...

    한국경제 | 2009.11.27 00:00 | 최승욱

  • thumbnail
    [책마을] 점 하나 잘못 찍어…시금치 '뽀빠이 영양식' 되다

    ... 지능지수가 높은 아이를 낳는 경향이 있다. " 항암식품이라는 커리에 대해 그는 "관절염과 유방암,대장암,알츠하이머병을 물리친다고 알려져 있는데 이는 강황 속에 든 커뮤민 덕분"이라고 설명한다. "이를 매일 먹는 인도 사람들의 유방암 발병률은 서양인들의 4분의 1이고,전립샘암 발병률은 20분의 1이다. 물론 아직까지 커리와 암의 관계에 관한 명확한 과학적 증거는 없다. 하지만 이것으로 맛을 낸 채식 요리는 단연코 좋다. 커리를 먹을 때는 후추를 잊지 말자.후추는 강황 ...

    한국경제 | 2009.11.26 00:00 | 고두현

  • "여성 수명 늘었지만, 건강수준은 답보"

    ... 다르게 나타날 뿐이라고 보고서는 밝혔다. 실제로 60세 이상 여성의 45%가 심혈관계 질병 또는 폐쇄성 폐질환 같은 만성질환으로 사망한다. 많은 나라에서 여성의 기대수명이 남성에 비해 크게 늘고 있는 가운데 65세 이상 인구의 치매 발병률도 매 5년 마다 2배씩 증가하고 있다. 현재 70세 이상 인구의 58%는 여성이다. 전세계에서 약 6억 명의 사춘기 소녀들이 신체적, 정서적 변화가 심한 시기에 안전과 적절한 지원을 보장받지 못하고 있다. 사춘기 시절의 경험에 ...

    연합뉴스 | 2009.11.09 00:00

  • thumbnail
    [건강한 인생] 빈뇨ㆍ잔뇨…'전립선비대증' 방치하면 더 큰 고생

    ... 배뇨장애를 유발하는 질환.남성에게만 있는 전립선은 35세 이후부터 서서히 커지면서 50대가 되면 테니스 공만큼 부풀어 요도를 압박하고 소변줄기를 약하게 만든다. 전립선비대증은 중년의 남성들에게 발생하는 질환으로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발병률 또한 높아진다. 50대부터 서서히 발병하기 시작해 60대의 60%,70대의 70%가 겪고 있을 정도로 흔한 질환이다. 특히 최근에는 20~30대의 젊은 남성들 사이에서도 발병률이 높아지고 있다. 전립선비대증 환자는 여름철보다 겨울철에 ...

    한국경제 | 2009.11.03 00:00 | 이관우

  • 정크푸드, 우울증 확률 높인다

    ... 식사를 하는 사람에 비해 우울증에 걸릴 확률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UCL) 연구팀은 55세 안팎의 성인 3천486명을 대상으로 식습관에 대해 설문조사한 뒤 2개 군으로 나눠 5년 뒤 우울증 발병률을 조사한 연구결과를 최근 영국 정신의학 저널에 실었다. 이에 따르면 튀김 음식, 가공육, 당분이 많이 포함된 후식, 고지방 유제품 등의 가공 음식을 자주 먹는 사람은 과일, 채소, 생선 등을 먹는 사람에 비해 우울증에 걸릴 확률이 ...

    연합뉴스 | 2009.11.02 00:00

  • thumbnail
    [블로그 뉴스] 전염병의 만병처방 '손씻기'가 거부당한 이유는?

    ... 의사나 간호사들 중에 자신의 몸과 옷을 깨끗이 씻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없었다. 이런 상황에서 제멜바이스는 1병동과 2병동 사이의 차이점을 찾으려 동분서주했다. 그러던 중 그가 주목한 것은 미숙아를 낳은 산모들의 산욕열 발병률이 낮다는 점이었다. 병원에 오던 도중 아이를 낳은 산모들의 경우, 산욕열에 걸린 경우가 거의 없었던 것이다. 빈의 최하층 여성들의 경우, 병원에서 아이를 낳고 싶어했지만 대부분 침대를 배정받지 못하고 병원 마당이나 복도에서 출산했는데, ...

    한국경제 | 2009.10.29 00:00 | mina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