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5981-25990 / 32,5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공무원, 심부름센터와 결탁해 개인정보 내다팔아

      ... 2천만원 넘게 쓰며 2년 동안 10억원가량의 매출을 올리기도 했다. 심부름센터에 뒷조사를 부탁했다가 이번에 적발된 박모(55)씨 등 37명 중에는 변호사와 의사 등 사회지도층 인사들도 있었고, 이들은 대부분 옛 애인의 근황이나 배우자의 불륜 상대를 파악하려고 심부름센터를 찾았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뇌물을 받고 개인정보를 넘긴 공무원의 도덕성뿐만 아니라 주민등록정보 관리체계의 허점도 드러났다. 관련 공공기관과 홈쇼핑 등 민간업체에서 비슷한 일이 또 일어나지 ...

      연합뉴스 | 2010.05.07 00:00

    • 학대로 피멍 든 노인들 "그래도 내 자식인데…"

      ... 92건과 상담건수 1천527건에 비해 각각 61.9%(57건), 46.4%(709건)가 증가한 수치다. 학대 행위자는 전체 180명 중 아들이 85명(47.2%)으로 가장 많았고, 딸 21명(11.6%), 며느리 18명(10%), 배우자 14명(7.7%), 본인 자포자기 11명(6.1%) 등으로 나타났다. 도 노인보호전문기관 관계자는 "노인학대 신고가 예년보다 차츰 늘고 있으나 여전히 숙명이라고 여긴 채 자식을 감싸주려고 신고하지 않는 사례도 많다"며 "학대는 명백한 ...

      연합뉴스 | 2010.05.07 00:00

    • 치매환자 배우자, 치매위험 6배 높아

      노인성 치매 환자의 배우자는 뒤따라 치매가 나타날 가능성이 보통사람보다 훨씬 높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미국 유타 대학의 마리아 노턴(Maria Norton) 박사는 배우자가 치매환자인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치매가 나나탈 위험이 평균 6배 높으며 이러한 위험은 남성배우자가 여성배우자보다 3배 더 높다고 밝힌 것으로 AFP통신 등이 5일 보도했다. 노턴 박사는 65세 이상 부부 1천221쌍을 최장 12년에 걸쳐 지켜본 결과 아내에게 치매가 ...

      연합뉴스 | 2010.05.06 00:00

    • 해외 부동산 편법취득·탈세 323억 추징

      #1.대학교수인 김모씨는 수년 전 미국에서 교환교수로 재직하면서 받은 급여 등 2억원을 유학 중인 자녀에게 증여했지만 이를 신고하지 않았다. 배우자인 치과의사 오모씨도 유학 경비 등의 명목으로 자녀에게 2억원을 송금했다. 오씨와 자녀 명의로 하와이 콘도도 매입해 임대했다. 하지만 임대소득을 신고하지 않아 국세청의 세무조사에서 적발됐다. #2.거액 자산가인 박모씨는 해외 증권투자로 보유 중이던 미국 벤처기업 주식이 나스닥에 상장돼 얻은 막대한 차익을 ...

      한국경제 | 2010.05.06 00:00 | 강동균

    • 해외로 재산 빼돌리기 백태

      ... 사용할 수 있도록 재산을 몰래 해외로 빼돌려 증여했다가 발각됐다. 대학교수인 김모씨는 수년 전 미국에 교환교수로 재직하면서 받은 급여 등 현지은행에 예치한 2억 원을 유학 중인 자녀에게 증여했지만 이를 신고하지 않았다. 또 배우자인 치과의사 오모씨는 유학경비 등의 명목으로 자녀에게 2억 원을 송금했는데 이 금액은 오씨와 자녀가 절반씩 투자해 하와이에 8억 원의 콘도를 임대하는 데 사용했다. 임대소득도 신고하지 않아 결국 국세청의 세무조사에서 적발돼 종합소득세, ...

      연합뉴스 | 2010.05.06 00:00

    • thumbnail
      [Better Life] 20억 토지보상채권 받은 50代 가장…대출금 먼저 갚고 비과세 채권ㆍ보험으로 '세금소나기' 피해야

      ... 보유 현금으로 세금납부가 가능하지만 평균수명까지 생존한다고 가정할 때 30년 후 재산은 86억원(연 수익률 4.5% 가정)으로 불어난다. 이때 상속세는 최고 43억원에 달하게 된다. 세금은 기본적으로 현금 납부가 원칙이므로 남은 배우자 및 자녀들에게 부담이 될 수 있다. 가족을 수혜자로 한 종신보험에 가입해 상속 지분에 해당하는 만큼 가입 금액을 설정해 두는 게 좋다. 이호기 기자 hglee@hankyung.com 화제뉴스 1 양도세 안내고 집팔기? ...

      한국경제 | 2010.05.05 00:00

    • "일상적 스트레스가 태아비만ㆍ조산 초래"

      ... 훼손 등 일상적인 스트레스가 태아의 성장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연구결과를 내놨다고 스위스 국제방송 인터넷판이 5일 보도했다. 일상적 스트레스와 태아의 성장의 상관관계를 밝힌 연구는 이번이 처음이다. 기존 연구들은 자연재해, 배우자의 죽음 등 매우 심각한 스트레스 요인과 태아 성장 사이의 관계를 조사했고, 이런 요인들은 정상보다 작은 태아의 출산을 초래한다는 대조적인 결과를 내놨다. 바젤 대학 연구팀은 1996년부터 2002년 사이에 출산한 여성 7만8천17명에 ...

      연합뉴스 | 2010.05.05 00:00

    • 국세청,근로장려금 신청 안내

      ... 경우는 전화로도 신청할 수 있다. 국세청으로부터 안내문을 받지 못했더라도 수급 요건을 갖췄다면 급여통장 사본과 증빙자료를 첨부해 신청하면 된다.우리나라 국민과 혼인한 외국인 근로자도 요건에 해당하면 신청할 수 있다.신청자(배우자 포함)가 사업소득 등 종합소득이 있으면 종합소득세 신고와 근로장려금 신청을 모두 해야 한다. 자세한 사항은 국세청 세미래 콜센터(국번없이 126)나 정부민원안내 콜센터(국번없이 110)을 통해 문의하면 된다.근로장려금은 심사를 거쳐 ...

      한국경제 | 2010.05.03 00:00

    • "`유아 인도 명령' 어겼으면 양육비 청구못해"

      별거 중인 배우자에게 자녀를 인도하라는 법원의 명령을 어기고 임의로 데리고 키웠다면 상대방에게 양육비를 청구할 수 없다는 법원의 판결이 나왔다. 서울가정법원 가사항고1부(안영길 부장판사)는 A(43)씨가 B(39.여)씨를 상대로 낸 양육비청구 심판 항고심에서 1심보다 양육비 지급액수를 340만원 줄여 "500만원을 지급하라"고 결정했다고 3일 밝혔다. 재판부는 "2009년 2월5일 `A씨는 B씨에게 자녀를 인도하라'는 유아인도명령의 가집행 효력이 ...

      연합뉴스 | 2010.05.03 00:00

    • 국세청, 73만가구에 근로장려금 신청 안내

      ... 가진 자와 혼인한 외국인 근로자는 수급 요건에 해당하면 신청할 수 있다. 근로장려금은 5월 한 달간 주소지 관할 세무서에서 신청해야 한다. 세무서를 직접 방문하거나 근로장려세제 홈페이지 또는 전화로도 신청할 수 있다. 신청자(배우자 포함)가 근로소득 외에 사업소득 등 종합소득이 있으면 종합소득세 신고와 근로장려금 신청을 모두 해야 한다. 근무시간에 신청이 어려운 근로자를 위해 공휴일이나 야간에도 신청서를 접수하며 원거리거주 신청자를 위해 현지에 접수창구를 마련한 ...

      한국경제TV | 2010.05.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