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6101-26110 / 32,14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직장인 결혼 예상비용, 남자가 여자 3.6배

    ... 결혼하고 나서 들어갈 집에 대해서는 81.0%가 '최소한 전셋집은 마련돼야 한다'고 응답했고 '무조건 내 집이 있어야 한다'는 직장인도 13.5%에 달했다. '집은 상관없다'는 답변은 5.5%로 조사됐다. 이밖에 결혼할 때 배우자가 꼭 갖춰야 하는 것은 직장이 54.1%로 1위였고 다음으로 성격(18.6%), 외모(9.0%), 학력ㆍ학벌(8.1%), 집(5.8%) 등의 순이었다.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ljungberg@yna.co.kr

    연합뉴스 | 2009.08.12 00:00

  • thumbnail
    강성진-김윤경 커플, 드라마-현실 모두 '임신열풍'

    드라마 '두 아내'(극본 이유선, 연출 윤류해)의 강성진-김윤경 커플이 실제 배우자와의 임신 소식에 기뻐하고 있다. 최근 드라마 촬영 중 임신 소식을 전한 김윤경(도희 역)에 이어 극중 그녀의 남편으로 출연 중인 강성진(광태 역)또한 실제 아내가 둘째를 가지게 된 것. 지난 2005년 이현영씨와 결혼한 강성진은 지난 2006년 아기 민우를 얻은데 이어 이번에 둘째를 임신하는 경사를 맞게 됐다. 강성진은 "내 아내의 임신소식에 무척 기뻤다. 그런데 ...

    한국경제 | 2009.08.11 00:00 | sin

  • thumbnail
    '골미다' 박소현 "맞선남 외모, 내가 교제했던 사람중 최고"

    ... 드러내며 맞선남의 외모에 대해 매우 흡족한 마음을 드러냈다. 박소현은 "2002년에 남자친구와 함께 월드컵 경기를 봤던 기억은 있는데 이후 지금까지 최근 5년동안 연애한 적이 없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녀는 "요즘 친구같은 배우자가 있었으면 좋겠다"며 "남편이 유머 있고 친구같은 사람이었으면 좋겠다"며 배우자에 대한 희망을 밝혔다. 이날 박소현은 "결혼을 못할 수도 있다는 생각에 재테크를 하며 차근차근 노후대비를 준비해왔다"며 "땅도 있고 서울 시내에 아파트도 ...

    한국경제 | 2009.08.10 00:00 | leesm

  • [金과장 & 李대리] 골드싱글이 된 이유는…40% "눈이 너무 높아서…"

    ... 자기 일에만 열심이다. 이유는 무엇일까. 시장조사업체 엠브레인트렌드모니터가 직장인 62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골드미스와 골드미스터가 생기는 첫 번째 이유로는 '눈이 너무 높아서'(41.6%)가 꼽혔다. 모자랄 게 없는데 더 좋은 배우자를 찾다 보니 혼기를 놓친 것 같다는 분석이다. 여기에 '일이 너무 바빠서'(22.7%)가 뒤를 이었다. "일과 결혼했다"고 심심찮게 말하는 골드미스나 골드미스터를 연상시키는 대목이다. '연애에 관심이 없어서'와 '연애에 소질이 없어서'라는 ...

    한국경제 | 2009.08.10 00:00 | 하영춘

  • thumbnail
    대림산업,고객 및 직원가족 초청 문화체험 행사 펼쳐

    사진전시회 관람하고 가족과 저녁식사 제공 “가족과 자연의 소중함 함께 배우자”는 취지 대림산업이 여름방학을 맞아 7월 23일부터 8월 7일까지 e-편한세상 아파트에 입주한 고객가족 및 직원가족 각각 500명을 초청해 문화체험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참가자들은 서울 종로구 동의동 대림미술관에서 전시중인 기후환경변화사진전 '지구를 인터뷰하다'를 관람한 후 그 느낌을 몸으로 표현하는 창작무용시간과 환경을 생각하는 상상 속의 건축물을 직접 만들어 보는 ...

    한국경제 | 2009.08.06 10:28 | enter

  • 외국인 아내가 외국인 남편의 7배

    ... 나타났다. 결혼이민자란 한국인과 결혼해 국내에 체류하고 있지만 귀화하지 않고 외국 국적을 소지하고 있는 사람들을 말한다. 6일 법무부 출입국ㆍ외국인 정책본부의 통계(6월말 기준)에 따르면 한국인과 결혼해 국내에 거주하는 외국인 배우자 12만6천여명 가운데 여성이 11만여명으로 남성 1만5천여명의 7배에 달했다. 법무부 관계자는 "농사를 짓거나 공장에 다니는 결혼 적령기의 남성들이 해외에서 신부감을 구하는 사례가 많은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국내에서 ...

    연합뉴스 | 2009.08.06 00:00

  • thumbnail
    [직장인들이 뽑은 내 인생 詩 한 편] 가지 않은 길

    ... 간 길'을 택했지… '인생은 B(Birthㆍ탄생)와 D(Deatㆍh죽음) 사이의 C(Choiceㆍ선택)다'라는 사르트르의 말처럼 우리 삶은 '선택'의 연속이다. 입을 옷이나 점심 메뉴를 고르는 사소한 일부터 진로를 결정하고 배우자를 선택하는 중대사까지….<내셔널 지오그래픽>에 따르면 우리는 매일 150여 차례 선택의 기로에 놓인다. 이 중에서 신중하게 고민하는 것은 30차례.올바른 선택이라며 미소짓는 것은 5차례도 안 된다. 어떤 선택도 '후회'와 ...

    한국경제 | 2009.08.06 00:00 | 고두현

  • 정색 한 스푼, 속삭임 한 스푼

    ... 동지 : 노동운동이나 학생운동을 함께 하는 사람들을 친근하게 이르는 말이므로 물론 공영방송에 걸맞지 않음. 4) 동료 : 단순히 직장에서 함께 일하는 사람들을 뜻하는 단어로 등장인물 간 관계의 깊이를 드러내는 데 부족. 5) 배우자 : 조은 커플(이태조-강은호)의 러브라인을 지지하는 팬들만을 위한 제목이므로 옳지 못함. [실전! 고난도 말하기 전략] * 남동생이 내 주민등록번호로 성인 사이트 가입했다 들켰을 때 더 참아줄 인내심이 내겐 없다. 더 이상 ...

    텐아시아 | 2009.08.05 18:00 | 편집국

  • 키174㎝ㆍ연봉 4300만원이 평범한 남편감?

    대학을 졸업한 결혼적령기의 미혼 남녀들이 말하는 '평범한 배우자감'의 기준은 뭘까. 이들이 실제 인식하고 있는 '평범함'은 대한민국 평균과 다소 거리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지난달 16~30일 20대 후반에서 30대 초반의 미혼 남녀 639명을 대상으로 '평범한 배우자'의 조건을 묻는 설문조사에서 남성의 91.7%(232명)와 여성의 83.7%(323명)가 배우자감으로 '평범한 사람'을 원한다고 답했다. 남성 응답자는 대학을 ...

    한국경제 | 2009.08.05 00:00 | 이상은

  • '평범한 남편감' 174.4㎝-年 4천300만원!

    "그냥 평범한 사람이면 됩니다." 배우자의 조건을 묻는 말에 가장 자주 듣는 답변이지만 결혼 적령기 미혼 남녀가 생각하는 `평범함'은 실제 대한민국 평균과는 거리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지난달 16~30일 미혼 남녀 639명을 대상으로 `평범한 배우자'의 조건을 설문조사한 결과 남성의 경우 키 174.4㎝에 연봉 4천334만원, 여성은 키 162.6㎝에 연봉 2천808만원으로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설문에 응한 여성들이 ...

    연합뉴스 | 2009.08.0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