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6141-26150 / 32,3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원포인트 건강 레슨] 스키·스노보드 '잘 넘어지는 법'부터 배우자

      스키와 스노보드의 계절이다. 설원에서 심각한 부상을 예방하려면 '잘 타는 법'보다 '잘 넘어지는 법'을 배워야 한다. 스키를 타다가 가장 흔히 입게 되는 부상이 반월상연골판손상과 전방십자인대파열이다. 둘 다 넘어지는 자세가 나쁠 때 주로 일어난다. 올바른 스키 낙법은 첫째 넘어질 때 손에서 폴을 놓는 것이다. 폴을 쥔 채 넘어지면 폴의 끈이 손가락을 휘감아 엄지손가락 인대가 손상될 수 있다. 둘째 두 팔은 앞으로 뻗고 다리를 자연스럽게 모아 ...

      한국경제 | 2009.12.11 00:00 | 최승욱

    • thumbnail
      나이들수록 꽁해지는 부모님 '마음 건강' 부터 챙기세요

      ... 간의 불화 등에서 빚어지는 데 반해 노인의 자살은 우울증과 고독,신체적인 질병이 주된 원인이다. 노인 자살자들은 대부분 정신장애(특히 우울증)를 앓았음에도 불구하고 제대로 의학적인 도움을 받지 못했다는 게 통설이다. 따라서 배우자 사망 등 자살의 위험신호로 생각될 일이 생기면 우울증과 자살의도가 있는지 면밀히 살펴봐야 한다. 둘째 노인은 사회활동이 감소하면서 내향성과 수동성이 커진다. 남자 노인은 위축되고 수동적인 성격으로,여자 노인은 공격적 권위적인 성격으로 ...

      한국경제 | 2009.12.11 00:00 | 최승욱

    • 고대 경영대 `삼성전자.현대차 배우자' 광고

      고려대학교 경영대학(학장 장하성)이 10일 일간지에 `고대경영대, 삼성전자ㆍ현대자동차를 배워라'라는 광고를 냈다. 고려대에 따르면 경영대학은 이날부터 일부 일간지에 대기업을 배우자는 내용의 2가지 버전의 전면 광고를 실었다. `삼성전자를 배워라' 편 전면 광고는 삼성전자가 TV를 처음 생산한 1972년과 미국 판매 LED TV 10대 중 9대가 삼성전자 제품인 2009년을 대비하고 있다. `현대자동차를 배워라' 광고는 1975년 현대차가 포니를 ...

      연합뉴스 | 2009.12.10 00:00

    • 저학력.고령층일수록 TV 오래본다

      ... 것으로 10일 나타났다. 다만 일요일이나 공휴일에는 제조업에 종사하는 저학력 중년층이 TV를 많이 보는 것으로 파악됐다. 통계청이 최근 우리나라 국민의 TV 시청 시간을 조사한 결과 65세 이상 여성, 초졸 이하, 농업 종사, 배우자와 사별, 실업 및 비경제활동, 월 50만 원 이하 소득 계층의 1주간 및 평일 TV 시청 시간이 가장 많았다. 이는 은퇴나 실업 등으로 마땅한 일자리나 여가가 없어 TV 시청으로 하루를 때우는 노인 및 중장년층과 저학력층이 많으며, ...

      연합뉴스 | 2009.12.10 00:00

    • '맞벌이' 부양가족 공제, 고소득 배우자가 유리

      국세청은 9일 맞벌이 부부는 연말정산을 할 때 소득이 높은 배우자가 부양가족공제를 받아야 환급금을 더 많이 받을 수 있다고 안내했다. 부양가족공제는 맞벌이 부부 중 한 명만 받을 수 있다. 또 맞벌이 부부는 서로에 대한 공제를 받을 수 없지만 의료비는 예외적으로배우자를 위해 지출한 금액만큼 본인 공제가 가능하다. 금융회사에서 주택 전세금이나 월세 보증금을 대출받은 무주택 근로자는 주택임차차입금 소득공제를 활용하면 가계 부담을 줄일 수 있다. 대출받은 ...

      한국경제 | 2009.12.09 00:00 | 서욱진

    • thumbnail
      "기초 경제용어 난 몰라도 배우자는 알아야"

      ... 것 같다'며 결혼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하지만 설문에 응한 미혼남녀 76%(복수응답)는 GNP와 GDP에 대해 '정확하게 모른다' 또는 '모른다'라고 답했다. '정확하게 인지하고 있다'는 24%에 그쳤다. 자신은 정작 모르면서 배우자가 될 이성에게는 기본적인 상식을 요구하는 셈이다. 한경닷컴 김은영 기자 mellis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화제뉴스 1 '혼전성관계'를 보는 남녀의 시각차는? ...

      한국경제 | 2009.12.09 00:00 | mina76

    • thumbnail
      [연말정산] 소득 100만원 넘는 부양가족 공제 못 받아

      ... 안 돼 2000년 이전에 개인연금저축에 가입한 사람들은 납부금의 40%를 72만원 한도에서 공제받는다. 그 이후 가입자들은 납부금액의 100%를 300만원 한도에서 공제받을 수 있다. 이를 혼동해선 안 된다. 또 부양가족인 배우자 명의의 연금저축을 근로자 자신이 공제받는 일도 없어야 한다. 형제 · 자매가 부모 의료비를 각각 공제받는 경우나 보험회사에서 지급받은 보험금으로 지급한 의료비를 공제받는 경우도 종종 발생하는 잘못된 사례다. 간병비나 산후조리원 ...

      한국경제 | 2009.12.09 00:00 | 서욱진

    • <표> 맞벌이 부부 연말정산

      ┌───────┬──────────────┬──────────────┐ │ 공제항목 │ 맞벌이 배우자배우자 외 부양가족 │ ├───────┼──────────────┼──────────────┤ │ 기본공제 │근로소득금액 100만원을 초과 │직계비속, 직계존속(외가 포 │ │ │하는 맞벌이 부부는 서로에 대│함), 형제자매 등을 부양하는 │ │ │해 기본공제 불가능 │경우(배우자의 가족 포함) 부 │ │ │ │부 중 1인이 선택하여 ...

      연합뉴스 | 2009.12.09 00:00

    • thumbnail
      [은행PB 세무사의 節稅노트] 다른 사람 명의로 땅 샀다가 들키면 과징금·증여세 등 '낭패'

      ... 땅을 사거나 다주택 소유에 따른 양도소득세 중과를 피하기 위해 친척의 명의로 아파트를 구입하겠다는 것이다. 회사를 새로 만들 때 친한 친구나 직원들의 명의를 빌려 주식 지분을 분산하거나 금융소득 종합과세를 피하기 위해 자녀나 배우자의 명의로 예금을 드는 것도 비슷한 사례다. 그러나 다른 사람의 이름을 빌려 재산을 취득했다가 큰 손해를 볼 수 있다는 점에 주의해야 한다. 우선 부동산은 부동산실명법에 의해 명의신탁이 인정되지 않는다. 아울러 부동산을 타인의 ...

      한국경제 | 2009.12.09 00:00 | 유승호

    • thumbnail
      맞벌이 부부 연말정산 절세 노하우

      국세청은 9일 맞벌이 부부는 연말정산 시 소득이 높은 배우자가 부양가족공제를 받아야 절세 효과가 크다고 밝혔다. 국세청은 이날 `연말정산 절세 노하우'라는 자료를 통해 맞벌이 부부의 연말정산 및 무주택 근로자의 주택임차차입금 소득공제 방법 등에 대해 소개했다. ◇ 고소득 배우자가 부양가족공제 신청 맞벌이 부부가 부모, 자녀, 형제ㆍ자매 등 부양가족에 대한 소득공제를 받을 때는 소득이 더 높은 배우자가 받는 것이 유리하다. 직계존속, 형제ㆍ자매는 ...

      연합뉴스 | 2009.12.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