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51-160 / 27,15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일호의 저작권 세상] 현대 사회에서 연구자의 쓰임

      ...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 놀랍게도 판결문에서 나온 말들이다. 대법원은 중요 사안을 전원합의체에서 심리하는데, 판결문에는 판결의 이유가 되는 다수의견 외에 소수의견 역시 실린다. 소수의견은 다수의견에 동조하지 않는 대법관이 내놓는 개인 의견으로, 위와 같이 강한 어조로 다수의견을 꼬집는 경우가 많다. 그만큼 대법관의 소신과 신념은 소중하게 여겨진다. 대법원에서는 대법관을 보좌하는 재판연구관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 재판연구관들은 대법원에 올라오는 사건을 ...

      한국경제 | 2024.05.19 18:20

    • "배우자 몰래 깐 녹음앱…증거 안돼"

      ... 앱을 설치해 녹음한 경우 증거능력이 없다는 대법원 판단이 나왔다. 이혼 등 민사소송에선 형사소송과 달리 위법하게 수집된 증거라도 재판부 재량으로 증거 채택을 할 수 있다고 판단한 하급심이 뒤집혔다. 대법원 1부(주심 김선수 대법관)는 최근 부인 A씨가 남편의 상간녀 B씨를 상대로 낸 위자료 및 손해배상청구 소송 상고심에서 원고 일부 승소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19일 밝혔다. A씨와 그의 남편은 2011년 혼인했다. 미성년 자녀를 한 명 뒀으나 배우자의 ...

      한국경제 | 2024.05.19 18:08 | 권용훈

    • thumbnail
      '유언대용신탁' 취지 강조해 하급심 뒤집은 세종

      ... 처분하라는 취지의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상고심에서 피고 측을 대리한 법무법인 세종이 유언대용신탁의 제정 취지와 망인의 생전 의지를 면밀히 들여다본 것이 주효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법원 1부(주심 김선수 대법관)는 지난달 16일 아들 A씨에게만 부동산 재산을 상속했다며 망인의 자녀들이 유류분을 주장한 소송에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전주지방법원으로 돌려보냈다. 대법원은 “피상속인이 살아 있을 때 자익신탁(위탁자와 수익자가 같은 ...

      한국경제 | 2024.05.19 18:02 | 권용훈

    • thumbnail
      '의대 증원 기각' 결정한 구회근, 결정문만 40쪽…공정심리 초점

      ... 내내 공정성 시비를 피하기 위해 각별히 신경 쓴 것으로 알려졌다. 결정문은 보통 두세 쪽으로 쓰지만 40쪽이 넘는 방대한 분량으로 작성했고 어휘 선택에도 주의를 기울였다. 법원 안팎에서는 구 부장판사를 ‘합리적인 법관’으로 평가한다. 그는 지난해 11월 서울고법 민사33부 재판장을 지내며 위안부 피해자들이 일본 정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에서 ‘국가 면제 법리’를 이유로 원고 청구를 각하한 1심 판결을 뒤집고 ...

      한국경제 | 2024.05.19 18:01 | 민경진

    • thumbnail
      "불륜 의심해 몰래 녹음했는데"…대법 판단에 '억장' 무너진 사연

      ... 녹음어플을 설치해 녹음한 경우 증거능력이 없다는 대법원 판단이 나왔다. 이혼 등 민사 소송에선 형사 소송과 달리 위법하게 수집된 증거라도 재판부 재량으로 증거 채택할 수 있다고 판단한 하급심이 뒤집혔다. 대법원 1부(주심 김선수 대법관)는 A씨가 상간자를 상대로 위자료 및 손해배상을 청구한 소송에서 이같이 판단했다. 대법원은 상간자 B씨가 A씨에게 위자료 1000만원을 지급하도록 한 원심(2심) 판결을 확정했다. A씨와 그의 남편은 2011년에 혼인했다. 미성년 ...

      한국경제 | 2024.05.19 09:17 | 권용훈

    • thumbnail
      '불륜' 재판에 제출된 불법 녹음파일…대법 "증거능력 없다"

      ... 휴대전화에 스파이 앱 깔아 증거 확보 배우자의 불륜을 입증할 목적으로 '스파이 앱'을 통해 불법으로 녹음한 파일은 가사 재판에서 증거로 사용할 수 없다는 대법원 판단이 나왔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법원 1부(주심 김선수 대법관)는 A씨가 상간녀 B씨를 상대로 낸 위자료 및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원심의 원고일부승소 판결을 지난달 16일 확정했다. A씨와 남편은 2011년 결혼해 아이를 낳았다. 남편은 의사였는데 병원에서 만난 B씨와 여러 차례 데이트하는 등 ...

      한국경제 | 2024.05.19 09:00 | YONHAP

    • 법원 판결 나오자…의대증원 학칙 개정 속도

      ... 의사들은 전날 판결을 내린 서울고법 행정 7부 구회근 부장판사의 진정성까지 문제 삼았다. 임현택 대한의사협회장은 “국내 의료 시스템 자체를 철저히 망가뜨리는 마지막 사망 선고일이 어제”라며 “구 판사가 대법관에 대한 회유를 받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의료계의 재항고도 이어졌다. 의사 측 법률대리인인 이병철 법무법인 찬종 변호사는 이날 “대법원에 내는 재항고장 및 재항고 이유서를 서울고법 행정 7부에...

      한국경제 | 2024.05.17 18:23 | 강영연/이혜인/이지현

    • thumbnail
      [책마을] 극단주의는 합법·민주주의의 가면 쓰고 온다

      ... 자리를 차지할 수 있었다. 트럼프와 공화당이 여성과 유색인종에게 혐오를 쏟아내고도 권력을 쟁취할 수 있던 이유다. 극단적인 소수가 득세한 결과 변화를 향한 다수의 의지가 묵살되는 일이 일어났다. 트럼프가 대통령 시절 임명한 대법관들로 구성된 대법원은 헌법이 보장한 임신중단권을 폐기했다. 실제로는 전체 미국인 중 55%가 낙태 합법화에 찬성했다. 필리버스터 역시 원래 국회에서 다수파 독주를 막기 위해 소수 의원이 의사 진행을 지연시키는 방법이지만 요즘은 극단적 ...

      한국경제 | 2024.05.17 17:56 | 신연수

    • thumbnail
      '거꾸로 성조기' 달았던 美대법관…트럼프 판결에 공성정 논란

      '1·6 의회 폭동' 친트럼프 시위 상징…알리토 대법관 "나와는 무관" 반박 NYT "정치적 발언" 지목…트럼프 면책 특권 재판 앞두고 잡음 2020년 미국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당시 대통령이 패배하자 일부 지지자들이 '선거를 도둑맞았다'고 주장하며 상징으로 사용하던 '거꾸로 된 성조기'가 새뮤얼 알리토 미국 대법관 집 앞마당에도 걸려 있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NYT가 입수한 사진에 따르면, 2021년 1월 ...

      한국경제 | 2024.05.17 16:37 | YONHAP

    • thumbnail
      극단주의는 합법과 민주주의의 가면을 쓰고 온다 [서평]

      ... 차지하는 게 가능해졌다. 트럼프와 공화당이 여성과 유색인종에 대한 혐오를 남발하고도 권력을 쟁취할 수 있었던 이유다. 극단적인 소수가 득세한 결과 변화를 향한 다수의 의지가 묵살되는 일이 연달아 발생했다. 트럼프가 대통령 시절 임명한 대법관들로 구성된 대법원은 헌법에 보장된 임신중단권을 폐기했다. 실제로는 전체 미국인 중 55%가 낙태 합법화에 찬성하고, 반대 목소리는 39%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필리버스터 역시 원래 국회에서 다수파의 독주를 막기 위해 소수의 ...

      한국경제 | 2024.05.17 15:35 | 신연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