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1881-21890 / 27,2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신영철 대법관 용퇴" 현직판사 첫 촉구

      신영철 대법관이 서울중앙지법원장 때 촛불집회 재판에 부당하게 개입했다는 의혹이 불거져 대법원이 진상 조사에 나선 가운데 현직 판사가 처음으로 신 대법관의 용퇴를 주장하고 나섰다. 지금까지 판사들 사이에서는 이번 주 안으로 나올 대법원의 진상 조사 결과를 두고보자는 의견이 우세했지만 이번 용퇴 주장을 계기로 법관들 여론이 어떻게 흘러갈지 주목된다. 서울남부지법 김형연 판사(사시 39회)는 8일 법원 내부 전산망 코트넷에 `신영철 대법관님의 용퇴를 ...

      연합뉴스 | 2009.03.08 00:00

    • '촛불재판 개입' 진상규명… 판사 20명 조사

      신영철 대법관의 '촛불재판 개입' 의혹 규명을 위한 대법원 진상조사단은 7~8일 이틀간 촛불집회 관련 사건 재판을 맡았던 전 서울중앙지법 형사단독판사 20명을 조사했다고 8일 밝혔다. 조사단은 이들을 상대로 촛불사건 집중 배당과 관련한 단독판사 회동에서 어떤 의견을 나눴는지,당시 어떤 느낌을 받았는지 등을 물었다. 조사단은 촛불재판 판사에 대한 대면조사가 신속히 완료됨에 따라 이르면 이번 주 중반 조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서울남부지법 ...

      한국경제 | 2009.03.08 00:00 | 김병일

    • 대법 "하차중 사고도 보험금 지급해야"

      자동차가 운행 중일 때는 물론 주ㆍ정차한 상태에서 하차하다 발생한 사고도 자동차보험금 지급 대상이라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1부(주심 김지형 대법관)는 현대해상화재보험이 최모(43)씨를 상대로 낸 채무부존재확인 소송에서 "1억2천여만원을 지급해야 한다"며 원고 패소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8일 밝혔다. 최씨는 승합차 운행으로 발생한 `자기신체 사고'로 사망이나 후유장해 시 최고 1억원, 부상시 최고 5천만원을 보상하기로 하는 내용의 자동차보험계약을 ...

      연합뉴스 | 2009.03.08 00:00

    • 피고인 복장, 배심원 판단에 영향 주나

      ... 나왔다. 집중심리에 따른 '마라톤 재판'과 관련해서는 '오후 6시에 재판을 끝내고 다음 기일을 잡아야 한다'는 의견(47.5%)이 많았다. 또 배심원으로 참여한 것에 대해 '좋은 경험이었다'(91.2%), 배심원 참가 후 법원이나 법관에 대해 '이전보다 긍정적인 인상을 갖게 됐다'(77.5%)는 응답이 높게 나타났다. 수원지법 신우정 공보판사는 "국민참여재판제도 유지와 대상사건 확대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반응이 많았다"고 전했다. 수원지법에서 진행된 8건의 ...

      연합뉴스 | 2009.03.08 00:00

    • "판사가 헌재 결정 보자더니 돌연 선고"

      ... 기소된 30대 회사원에 대해 재판부가 집시법의 야간집회 금지 조항에 대한 헌법재판소의 판단을 지켜보자며 변론을 재개했지만 태도를 바꿔 돌연 선고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에 따라 이 과정에 당시 서울중앙지법원장이던 신영철 대법관의 `재판 재촉' 이메일이 영향을 줬는지 주목되고 있다. 7일 김종웅 변호사는 지난해 촛불집회에서 버스 위에 올라가는 등 과격 행동을 한 혐의(일반교통방해 등)로 기소된 김모 씨 재판과 관련, 서울중앙지법 담당 판사가 연락해 집시법에 ...

      연합뉴스 | 2009.03.07 00:00

    • 정대표 "신영철 대법관 거취 결정해야"

      민주당 정세균 대표는 6일 신영철 대법관의 '촛불 재판' 개입 의혹 파문과 관련, "신 대법관은 스스로 거취를 결정하는 것이 옳다"며 사퇴를 촉구했다. 정 대표는 이날 확대간부회의에서 "어떻게 법원장이 판사에게 이런저런 강요를 할 수 있는가"라며 "대법원 스스로 이에 대한 진상을 규명하고 철저한 책임추궁이 따라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우리 헌정질서가 중대한 위기를 맞고 있는 것 같다"며 "국회는 정권이 필요하는 악법을 만들고, ...

      연합뉴스 | 2009.03.06 00:00

    • 이 대법원장 "압박받은 판사 없을 것"

      기자간담회.."사법행정인지 개입인지 철저한 법률적 판단 필요" "대법원장, 법원장도 재판에 개입해서는 안돼" 이용훈 대법원장은 6일 신영철 대법관의 `촛불재판 재촉' 이메일 논란과 관련해 "기관장의 사법행정으로 볼지, 재판에 대한 압력으로 볼지는 매우 민감한 문제로 철저한 법률적 판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대법원장은 이날 출근하면서 했던 "위헌제청한 사람은 양심에 따라 한 것이고 합헌이라고 생각한 사람은 재판을 해야 한다"는 언급이 이번 ...

      연합뉴스 | 2009.03.06 00:00

    • 신영철 "사퇴할 의사 전혀 없다"

      신영철 대법관은 6일 `촛불재판 재촉' 이메일 발송 논란과 관련해 "법대로 하라고 한 것을 압력이라고 하면 동의하기 어렵다"며 사퇴할 의사가 전혀 없음을 분명히 밝혔다. 그는 이날 퇴근길에 취재진 앞에서 "헌법재판소법 42조 1항을 보면 위헌제청신청 사건은 재판 진행을 정지하게 돼 있지만 나머지 사건은 그대로 진행하는 것이 법원의 명령"이라며 "그런 취지를 보낸 것일 뿐"이라고 말했다. 위헌제청이 이뤄지지 않은 사건은 현행법대로 처리하라고 이메일을 ...

      연합뉴스 | 2009.03.06 00:00

    • `신영철 메일 논란' 판사들 "지켜보자"

      신영철 대법관이 서울중앙지법원장 때 판사들에게 신속한 재판 진행을 촉구하는 이메일을 보내 파문이 이는 가운데 6일 판사들은 대법원의 진상조사 결과를 일단 지켜보자며 상황을 예의주시하는 분위기다. 촛불재판 배당 논란 이후 법원 내부전산망 `코트넷'에는 지난 3일까지 서울서부지법 정영진 부장판사, 서울동부지법 이정렬 판사, 울산지법 송승용 판사, 서울남부지법 김영식 판사가 진상 규명을 촉구하는 글을 잇따라 올렸다. 전날 신 대법관이 단독 판사들에게 ...

      연합뉴스 | 2009.03.06 00:00

    • 대법 "`촛불재판논란' 대법원장도 조사대상"

      진상조사단 가동..내주 중 결과 발표 신영철 대법관이 `촛불재판'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규명할 대법원 진상조사단이 다음 주까지 조사 결과를 내놓는 것을 목표로 6일 본격 가동됐다. 조사단은 김용담 법원행정처장과 이태운 서울고법원장(6기), 최완주 서울중앙지법 형사수석부장(13기), 이병로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부장(16기), 고연금 서울중앙지법 단독판사(23기), 김인겸 법원행정처 윤리감사관(18기) 등 6명으로 꾸려졌다. 조사단은 다음 주중 조사 ...

      연합뉴스 | 2009.03.0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