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2221-22230 / 26,6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판ㆍ검사' 구속…법조비리 수사 급물살

    ... 추가 영장 청구가 검토되고 있는 수사대상자는 일선 법원 근무 당시 브로커 김씨로부터 현금 1천만원 등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대법원 재판연구관 K씨와 2천여만원의 금품 수수 의혹이 있는 부장검사 출신 P 변호사 등이다. 현직 법관인 K씨에게 영장이 청구될 경우, 법원의 반발이 예상되고 P 변호사는 사건 관련 청탁 대가라고 입증된 수수액이 수백만원 수준에 그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현재로선 불구속 수사가 유지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그러나 사법부가 이번 ...

    연합뉴스 | 2006.08.09 00:00

  • 前고법 부장판사 `억대 수수' 구속 수감

    1억3천만원 받고 사건 개입…전 검사ㆍ현직 총경도 구속 브로커에게서 1억3천만원대 현금과 고급 카펫을 받고 동료 법관의 재판에 개입한 혐의를 받고 있는 전직 고등법원 부장판사(차관급)와 거액의 현금을 받은 전직 검사, 현직 경찰 총경이 동시에 구속되는 사법사상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검찰은 불과 얼마 전까지만 해도 현직에 몸담았던 전직 고법 부장판사와 검사를 구속수사할 수 있게 됨으로써 비리에 연루된 다른 법조인 등에 대한 수사가 탄력을 받을 ...

    연합뉴스 | 2006.08.09 00:00

  • 설마했던 법원 `경악'…검찰 `안도 속 착잡'

    법조비리에 연루된 조관행 전 고법 부장판사 등 3명에 대한 구속영장이 발부되자 법원은 큰 충격에 빠졌다. 법원 관계자들은 사상 최고위직 법관을 지낸 전직 고법 부장판사가 구속된 사실을 현실로 받아들이기 힘들다는 듯 당혹스런 모습을 보이면서도 이번 사태가 사법부가 환골탈태하는 계기가 돼야 한다는 자성의 목소리도 내고 있다. 서울고법의 한 부장판사는 "이 사건은 김홍수씨가 진술을 많이 번복하는 등 허점이 많고 본안 재판에서 무죄가 나올 가능성이 있는 ...

    연합뉴스 | 2006.08.09 00:00

  • 법원 `고민 속 영장 발부' 뒷얘기

    법원이 조관행 전 서울고법 부장판사에 대한 구속영장을 고심 끝에 발부함으로써 사법부 역사상 최고위직 법관 출신 인사가 구속된 사례로 기록됐다. 피의자인 조 전 부장판사가 혐의를 극구 부인하는 상황에서도 법원이 구속이라는 결단을 내린 것은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고 사법부의 위상 추락을 막기 위한 고육지책으로 풀이된다. 영장실질심사를 맡은 서울중앙지법 이상주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참담한 심정으로 이 사건을 처리했다"며 `장고'(長考) 끝에 어렵게 최종 ...

    연합뉴스 | 2006.08.09 00:00

  • '법조비리' 조관행 前부장판사 구속

    ...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김현웅 부장검사)는 8일 밤 김씨로부터 민·형사 소송에 개입해 달라는 청탁과 함께 억대의 금품을 받은 혐의(특가법상 알선수재)로 조관행 전 서울고등법원 부장판사를 구속했다. 차관급 이상의 고위 법관 출신 인사가 구속된 것은 6·25전쟁 중이던 지난 1951년 국민방위군 사건과 관련해 당시 서울지방법원장이 구속된 이후 처음이다. 검찰은 또 김씨로부터 자신에 대한 내사를 중지해 달라는 부탁과 함께 1000만원을 받은 김영광 전 ...

    한국경제 | 2006.08.09 00:00 | 유승호

  • '법조비리' 前고법 부장판사 영장심사 조목조목 반박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재판부는 8일 차관급 고위법관 출신으로는 1951년 이후 처음으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조관행 전 서울고등법원 부장판사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밤늦게까지 벌였다. 이날 실질심사에서 조씨는 브로커 김홍수씨로부터 금품을 받고 사건과 관련된 청탁을 들어줬다는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이날 오후 법정에 출두한 조씨는 "국민들과 사법부에 누를 끼쳐 죄송하다"며 "그러나 혐의 내용은 너무 어마어마해 인정할 수 없다"고 ...

    한국경제 | 2006.08.08 00:00 | 유승호

  • [취재여록] 법원, 죽어야 산다

    ... 전화를 받으면 짜증나더라. 그래서 나도 후배 판사들의 사건에 대해 얘기하지 않는다"면서 그 정도 일은 흔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또 사법부 수장인 이용훈 대법원장은 검찰의 조모 전 부장판사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가 임박한 지난 2일 "법관이 영장을 엄격하게 심사하는 것은 당연하다"는 발언을 해 '제 식구 감싸기'에 나서는 것 아니냐는 괜한 오해를 불러일으켰다. 검찰이 고심 끝에 구속영장을 청구한 이후에도 뒷말이 끊이지 않고 있다. "만약 일반 국민이 연루된 사건이었다면 ...

    한국경제 | 2006.08.08 00:00 | 유승호

  • `법조비리' 前고법 부장판사 구속

    ... 3천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민오기(51) 총경도 각각 뇌물수수와 특가법 뇌물 혐의로 구속했다. 영장실질심사를 맡은 이상주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조 전 부장판사와 관련해 "고도의 청렴성과 도덕성이 요구되는 고위 법관이 동료 법관의 재판에 청탁하는 명목으로 거액을 받았다는 점과 증거 인멸 우려, 참고인들과의 부적절한 접촉 및 금품제공, 진술 번복 가능성 등을 고려해 영장을 발부했다"고 밝혔다. 이 부장판사는 "김 전 검사는 직무 관련 범행인데다 김홍수가 ...

    연합뉴스 | 2006.08.08 00:00

  • 변협, 헌법재판소장 후보 추천‥김효종.손지열.신창언.이강국.이임수씨

    대한변호사협회(협회장 천기홍)는 차기 헌법재판소장 후보로 김효종(63·사시8회·현 헌법재판관) 손지열(59· 9회·전 대법관) 신창언(63·3회·전 헌법재판관) 이강국(60·8회·전 대법관) 이임수(64·1회·전 대법관)씨 등 5명을 추천한다고 7일 밝혔다. 대한변협은 이날 '새 헌법재판소장 적임자를 추천한다'는 제목의 성명서를 통해 "이번 인사에 연고주의나 정치적 이해관계 등을 내세우는 코드 인사가 철저히 배격되고, 검증된 자질과 능력 경륜을 ...

    한국경제 | 2006.08.07 00:00 | 김병일

  • [취재여록] 제머리 못깎는 법조계

    ... 불과했고 대부분 견책이나 과태료,길어야 몇달인 정직처분에 그쳤다. 문제는 법조계의 '밥그릇 챙기기'와 '제식구 감싸기'도 이 같은 근절대책을 가로막고 있다는 점이다. 올초 판·검사로 임용된 자의 비위가 밝혀지면 징계한다는 법관·검사징계법 개정안에 대해 법무부가 의견을 구하자 변협은 "사소한 비위로 징계하면 법관의 신분보장이 침해된다"며 반대했다. 변협은 최근 변호사 출신 국회의원이 국회법사위에 소속되더라도 변호사 활동을 할 수 있다고 해석,논란을 일으켰다. ...

    한국경제 | 2006.08.07 00:00 | 김동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