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2321-22330 / 27,16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운전자 아니면 음주측정 불응 처벌 못해"

      대법, 술취한 동승자 처벌한 원심 파기환송 경찰관이 음주측정을 요구했을 때 실제 차 운전자가 아니면 측정에 불응해도 음주측정거부죄로 처벌할 수 없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3부(주심 김영란 대법관)는 타인이 운전하는 승용차 조수석에 탔다가 음주측정을 요구받고 불응해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측정거부) 혐의로 기소된 이모(57)씨의 상고심에서 유죄를 선고한 원심을 깨고 무죄 취지로 사건을 대전지법 합의부로 돌려보냈다고 14일 밝혔다. 이씨는 ...

      연합뉴스 | 2007.10.14 00:00

    • [뉴스로 읽는 경제학] 재단 문제로 교사가 수업을 거부해도 되나요?

      ...신문 10월2일자 A10면 전교조 교사들이 학원비리 척결을 이유로 수업을 거부하고 집회 및 시위를 벌이는 것은 학생들의 학습권과 학부모들의 교육권을 침해하는 것이라는 대법원의 확정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3부(주심 안대희 대법관)는 서울의 S여고 학부모들이 전교조 교사들의 수업거부로 학습권과 교육권을 침해당했다며 시위·집회에 참가한 교사들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피고들은 원고들에게 각 30만~100만원씩 지급하라”고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

      한국경제 | 2007.10.12 18:57 | 김경식

    • "연인이라도 허락없이 이메일 열람하면 위법 소지"

      ... 이메일과 홈페이지를 계속해서 접속하자, 김씨를 "권한없이 접속했다"며 고소했다. 김씨는 검찰에서 불기소 처분을 받았고, 이번에는 김씨가 자신을 무고했다며 조씨를 고소해 조씨는 기소됐다. 하지만 대법원 3부(주심 김황식 대법관)는 무고 혐의로 기소된 조씨에게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12일 밝혔다. 재판부는 "교제중 두 사람 사이에 다툼이 생긴 경우, 피고인이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변경해 김씨 접속을 막아 이메일을 볼 수 없게 했고, 김씨는 피고인과 ...

      연합뉴스 | 2007.10.12 00:00

    • thumbnail
      하늘 볼 권리 '천공 조망권' 첫 인정

      하늘을 바라볼 수 있는 권리를 인정한 첫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2부(주심 박시환 대법관)는 경기 남양주시 덕소리 H아파트 주민들이 "일조권과 조망권을 침해당했다"며 인근에 신축 중인 D아파트 건설사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에서 "건설사는 김모씨 등 41가구에 100만∼250만원을 배상하라"는 판결을 확정했다고 12일 밝혔다. H아파트 주민들은 1999년 D건설이 인근에 아파트 공사를 시작하자 일조권과 한강을 바라볼 수 있는 '경관 조망권' ...

      한국경제 | 2007.10.12 00:00 | 정태웅

    • 제이유 주수도씨 징역 12년 확정

      불법 다단계판매를 통해 2조1000억원대의 사기 행각을 벌인 주수도 제이유그룹 회장(51)에게 대법원이 징역 12년형을 확정했다. 대법원 3부(주심 김영란 대법관)는 11일 불법 다단계판매 영업을 통해 2조1000억원대의 사기 행각을 벌이고 회사돈 284억원을 횡령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등으로 기소된 주수도 제이유그룹 회장에게 징역 1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주씨와 공모한 제이유네트워크의 본점 사업자 운영위원회 고문 오모씨와 ...

      한국경제 | 2007.10.11 00:00 | 정태웅

    • 이기봉 연기군수 당선무효 … 선거법위반 벌금 100만원

      대법원 3부(주심 김영란 대법관)는 지난해 5·31 지방선거 당일 투표소에서 선거구민 10여명에게 인사하고 악수하는 등 선거운동을 한 혐의로 기소된 이기봉 연기군수(국민중심당)에게 벌금 1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11일 확정했다. 당선자가 징역 또는 100만원 이상의 벌금형을 선고받으면 당선이 무효가 된다는 선거법 조항에 따라 이 군수는 이날로 당선 무효 처리됐다. 이 군수는 '5·31 지방선거' 운동 당시 선거 당일에는 투표 마감 시각 전까지 ...

      한국경제 | 2007.10.11 00:00 | 정태웅

    • 주수도 제이유그룹 회장 징역12년 확정

      대법원 3부(주심 김영란 대법관)는 11일 불법 다단계판매 영업을 통해 2조1천억원대의 사기 행각을 벌이고 회삿돈 284억원을 횡령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등으로 기소된 주수도(51) 제이유그룹 회장에게 징역 1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항소심은 올 6월 주씨가 마케팅 계획만 세웠을 뿐 제대로 된 경영체계를 구축하지 않은 채 영업을 시작했고 기망적 형태로 영업을 계속해 회원들에게 큰 피해를 입힌 점과 실질적 배상도 이뤄지지 않은 ...

      연합뉴스 | 2007.10.11 00:00

    • "차에 매달린 사람 급정거해 숨지면 과잉방위"

      차에 사람을 매단 채 달리다 급정거해 떨어뜨려 숨지게 한 것은 정당방위를 넘어선 과잉방위에 해당한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2부(주심 김능환 대법관)는 차에 사람을 매달고 운전하다 갑자기 속도를 줄여 도로에 떨어져 숨지게 한 혐의(상해치사)로 기소된 A(39.여)씨에게 징역 1년6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10일 밝혔다. A씨는 2003년부터 알게 된 B(사망 당시 43세)씨와 가끔 만나면서 함께 술을 마시고 장을 ...

      연합뉴스 | 2007.10.10 00:00

    • "심증만으로 체포했으면 국가 배상"

      경찰관이 구체적 확인 없이 의심과 추측만으로 시민을 불법체포해 정신적 고통을 입혔다면 국가가 배상해 주라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2부(주심 박시환 대법관)는 A(여)씨가 국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 상고심에서 400만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9일 밝혔다. A씨는 2002년 광주의 한 카센터 앞길에서 사귀던 남자와 다툰 것에 화가 나 술에 취한 채 그 곳에 주차된 상대 남성의 트럭 뒷바퀴 부근에 쭈그리고 앉아 신세 ...

      연합뉴스 | 2007.10.09 00:00

    • "교통사고 내고 신원 정확히 안알리면 뺑소니"

      교통사고 피해자나 부모 등 사고 관련자가 가해자가 누구인지 알 수 없다면 뺑소니에 해당한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2부(주심 김능환 대법관)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도주차량) 위반 혐의로 기소된 김모(31)씨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8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해 경기도 안성의 한 아파트에서 시속 20㎞로 차를 몰다 아파트 내 횡단보도를 건너던 10살짜리 여아를 들이받아 전치 5주의 우측쇄골 골절 등 상해를 입힌 혐의로 ...

      연합뉴스 | 2007.10.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