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2371-22380 / 27,3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환진 前 대법관 별세

      한환진(韓桓鎭) 전 대법관이 5일 새벽 순천향대병원에서 노환으로 별세했다.향년 92세. 한 전 대법관은 1941년 일본 교토대를 졸업하고 1942년 일본 고등문관시험 사법과에 합격,1945년 평양지법 판사를 시작으로 서울지법과 서울고법 판사 등을 거쳐 1955년 대법관 직무대리,1960년 대법원 판사를 지낸 뒤 1961년 변호사로 개업했다.또 1973~81년 다시 대법원 판사를 역임했다. 유족으로는 아들 선호(순천향대 의대 교수)ㆍ창호(압구정 ...

      한국경제 | 2008.03.05 00:00 | 최규술

    • 차한성 대법관 임명

      이명박 대통령은 4일 청와대에서 차한성 신임 대법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차 신임 대법관은 지난달 22일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29일 본회의에서 임명 동의를 받았다. 대구 출신의 차 대법관은 경북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하고 사시(17회)에 합격한 뒤 대구고법 부장판사,청주지법원장,법원행정처 차장 등을 역임했다.

      한국경제 | 2008.03.04 00:00 | 홍영식

    • 검찰 前간부 `공직 컴백 바람' 찬반 논란

      ... 중반으로 `한창 일할 때'이고, 총장이 임명되면 동기들이 모두 옷을 벗어야 하는 관행이 검찰 수뇌부에서 자연스레 법무부 수장 등의 공직으로 이어지는 것을 막는 요인이라는 것이다. 검찰 관계자는 "일본의 총장은 정년에 임박해 임명되고, 우리나라 법관들에 비해서도 검사들의 승진이 너무 빠르다"며 "정부가 바뀔 때마다 검찰의 조직을 뒤흔든 게 역설적으로 이런 결과를 가져온 것 같다"고 분석했다. (서울연합뉴스) 강의영 기자 keykey@yna.co.kr

      연합뉴스 | 2008.03.03 00:00

    • 임항준 前 대법관 별세

      임항준(任恒準) 전 대법관이 지난달 29일 새벽 캐나다 토론토에서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9세. 임 전 대법관은 1943년 경성법학전문학원을 졸업하고 대전심리원 심판관을 시작으로 전주지법원장,대구지법원장 겸 경북선관위원장,서울형사지법원장,대구고법원장 등을 거쳐 대법원 판사(1973~1980)를 지냈다. 유족으로는 아들 지호씨(사업) 등 1남4녀가 있다. 김헌무 변호사와 조덕규 전 건설공제조합 이사장,장유호 일본 게이오대 의대 교수,박만 ...

      한국경제 | 2008.03.02 00:00 | 최규술

    • 大法 "자백만으로는 증거될 수 없다"

      '피고인이 자백하는 것을 들었다'는 진술은 유죄를 뒷받침하는 보강 증거가 될 수 없다는 대법원의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3부(주심 안대희 대법관)는 마약복용 혐의로 기소된 조모씨(32)에 대한 상고심에서 징역 10월,추징금 1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인천지방법원으로 돌려보냈다고 27일 밝혔다. 조씨는 2007년 1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아 집행유예 기간에 있던 중 같은 해 6월 ...

      한국경제 | 2008.02.27 00:00 | 김병일

    • 총리인준 표결 무산…29일 재시도

      ... 찬성하겠다"며 인준안 통과에 협조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한편 국회는 이날 본회의에서 90여 건의 법안을 처리했으나, 민주당 의원들이 의총에서 총리 임명동의안 표결처리를 연기하겠다는 방침을 통보한 뒤 모두 철수해버리는 바람에 본회의는 총리 인준안, 대법관 임명동의안, 중앙선관위원 2인의 선출안과 30여 건의 법률안 처리를 남겨둔 채 자동 유회됐다. (서울연합뉴스) 맹찬형 김남권 기자 mangels@yna.co.krsouth@yna.co.kr

      연합뉴스 | 2008.02.26 00:00

    • thumbnail
      판사들 "갈데 있을때 법원 떠나자"

      ... 관계자는 "판.검사 출신에 대한 선호도는 여전히 높은 편이지만 요즘에는 이름값보다 실무능력을 중시하는 게 추세"라며 "전관이 변호사업계에 연착륙하기가 점점 힘들어지고 있는 것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대접은 예전만 못해 퇴직법관에 대한 대접도 예전만 못해졌다. 부장판사 출신 변호사가 대형로펌에 영입을 제의했다가 거절당하는 사례도 심심찮게 들린다. 높은 승소율을 자랑하던 '전관예우' 현상이 어느 정도 완화되면서 몸값이 덩달아 하향조정된 측면도 있다. 로펌들도 어느 ...

      한국경제 | 2008.02.25 00:00 | 김병일

    • thumbnail
      [경제를 알면 논술이 술술] 27. 왜 성형수술이 그토록 유행할까

      ... 심지어 자신의 의견과 비슷한 아이디어·정책·행동이라도 반대 정견을 가진 사람이 내놓은 것이라면 무조건 반대하고 보는 것이다. "'그들'이 선의로 그럴 리 없다"고 여긴다. '그들'의 반대는 '우리'로 뭉뚱그려진다. 미국 연방 대법관을 지낸 올리버 웬들 홈스는 이렇게 말했다. "편견에 사로잡힌 사람을 가르치려 하는 것은 눈동자에 빛을 비추려는 것과 같다. 눈동자는 수축된다." 오형규 한국경제신문 연구위원 ohk@hankyung.com ------...

      한국경제 | 2008.02.22 16:54 | 오형규

    • thumbnail
      [논술 길잡이] 권호걸의 통합논술 뽀개기 ⑨

      ... 정씨는 대법원에서 7년형이 확정됐다. <한양대 모의 논술고사> (2007년 5월) 2007년 1월 31일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 정리위원회(과거사위)가 1970년대 긴급조치 위반 사건을 재판한 법관 492명의 명단을 공개했다. 2007월 2월 6일 △△신문 편집국 회의실에서 관련 전문가들이 모여 사법부의 과거사 정리 방향을 놓고 열띤 토론을 벌였다. ▲X =판 판사의 명예나 인격권을 침해한다는 주장이 있는데 명예·인격권은 ...

      한국경제 | 2008.02.22 16:03 | 오형규

    • 차한성 대법관 후보 "사형제ㆍ간통제 폐지"

      국회 대법관 인사청문특별위원회(김기춘 위원장)는 22일 차한성 대법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열어 자질과 도덕성, 정책수행 능력 등을 검증했다. 차 후보자는 사형제를 종신형으로 대체하고, 양심적 병역거부자에 대해 대체복무를 인정하고, 간통제를 폐지하는데 대해 긍정적인 뜻을 나타냈으며 군필자 가산점제도에 대해서는 신중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무소속 임종인 의원은 "차 후보자더러 보수성향이라고 하는데, 사형제나 간통죄 등에 대한 서면질의 ...

      연합뉴스 | 2008.02.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