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2371-22380 / 26,89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론스타] 법원과 갈등 증폭시킨 론스타 수사

    ... 법원도 반드시 책임을 져야 한다"며 영장 기각에 대한 불만을 숨기지 않았다. 그러나 법원은 토씨 하나 고치지 않은 영장을 다시 기각했고, 검찰은 "수사 일정이 지연될 수밖에 없게 됐다"며 법원 책임론을 제기했다. 검찰은 "다른 법관의 판단을 받을 수 있도록 해보겠다"며 증거 자료를 보완해 다시 영장을 청구했지만, 쇼트 부회장 등의 체포영장만 발부됐고 정작 핵심 인물인 유 대표의 구속영장은 네번째 기각됐다. 2003년에는 단 한 건의 영장도 기각되지 않았던 대검 ...

    연합뉴스 | 2006.12.07 00:00

  • 大法 "기록만 보고 1심 파기는 안돼"

    ... 근거로 삼는 항소심에서 1심의 판결 내용과 증인 진술에 대한 판단이 명백하게 잘못됐다고 볼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생생하게 증언을 청취한 1심 결과를 뒤집는 것은 잘못이라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2부(주심 박시환 대법관)는 2억원의 약속어음을 위조하고 일부를 토지 가압류 목적으로 법원에 제출한 혐의로 기소된 이모(45)씨에게 징역1년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무죄 취지로 서울서부지법 합의부로 돌려보냈다고 3일 밝혔다. 재판부는 "현행 형사소송법상 ...

    연합뉴스 | 2006.12.03 00:00

  • 새 통신위원장에 유지담 전 대법관

    유지담 전 대법관이 새 통신위원장에 선임됐습니다. 정부는 이융웅 전 위원장이 사의를 밝힘에 따라 유지담 변호사를 위원장에, 황찬현 판사를 위원으로 위촉한다고 밝혔습니다. 유지담 신임 통신위원장은 1970년 대구지법을 시작으로 35년 넘게 재판업무를 담당한 정통파 법관으로 대법관과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을 역임하는 등 해박하고 탁월한 법이론을 갖춘 인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김택균기자 tgkim@wowtv.co.kr

    한국경제TV | 2006.11.30 00:00

  • thumbnail
    통신위원장 유지담 前대법관 위촉

    정부는 이융웅 통신위원회 위원장이 사의를 밝힘에 따라 유지담 전 대법관(65)을 위원장에,황찬현 서울고법 부장판사를 위원으로 위촉했다고 30일 밝혔다. 신임 유 위원장은 1970년 대구지법을 시작으로 35년 넘게 재판 업무를 맡아온 정통 법관으로 대법관과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을 지냈다. 유 위원장과 황 위원의 임기는 2009년 11월26일까지다.

    한국경제 | 2006.11.30 00:00 | 양준영

  • 초등생 성추행ㆍ살해범 무기징역 확정

    대법원 2부(주심 박시환 대법관)는 초등학생을 성추행하려다 반항하자 잔인하게 살해한 후 시체를 유기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김모(53)씨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30일 밝혔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은 동종의 범죄로 처벌을 받은 뒤 집행유예 기간이 끝나기 전에 다시 범행을 저질렀고 나이 어린 여자아이를 추행하려다 잔인하게 살해하고 사체를 유기한 점 등에 비춰볼 때 무기징역을 선고한 원심의 형이 부당하다고 인정되지 않는다"고 판시했다. ...

    연합뉴스 | 2006.11.30 00:00

  • 후임소장 누가 될까 … 이강국 손지열 前 대법관 등 거론

    전효숙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의 후임은 누가 될까. 가장 먼저 거론되는 인사로는 당초 전 후보자와 함께 헌재소장 물망에 올랐던 이강국·손지열 전 대법관을 꼽을 수 있다. 이 전 대법관의 경우 전 후보자와 같은 호남 출신이고 1988년 헌재 출범 당시에도 헌법재판소법 제정에 관여한 '헌법 전문가'라는 점이 높은 점수를 받고 있다. 그러나 대법관 퇴임 후 곧바로 법무법인 태평양으로 자리를 옮겨 '전관' 논란을 불러일으킨 게 흠이다. 손 전 대법관의 ...

    한국경제 | 2006.11.27 00:00 | 김영근

  • thumbnail
    "대통령만 결심하면 모든게 확 풀려"

    ... 전 후보 문제를 협상대상으로 삼을 수 있다는 것은 한나라당의 요구 여하에 따라 탄력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는 뜻이 포함됐다는 해석이 지배적이다. 전 후보 후임자 물색에 들어갔다는 얘기까지 나온다. 여권에선 이강국·손지열 전 대법관,최병모 변호사 등이 거론되고 있다. 다만 정치협상에 대해 한나라당이 거부함에 따라 청와대는 곤혹스럽게 됐다. '전효숙 카드' 포기 입장을 갖고 있다 하더라도 이제 적절한 모양새 찾기가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홍영식·이심기 기자 ...

    한국경제 | 2006.11.27 00:00 | 홍영식

  • 노대통령, 전효숙 지명 철회

    ... 보여진다"고 평가했고, 민주노동당은 "꼬인 정국을 풀기 위해 청와대가 나름대로 태도 변화를 보인 것으로 평가한다"며 한나라당의 태도변화를 촉구했다. 한편 새 헌법재판소장으로는 손지열(孫智烈.사법시험 9회.전 중앙선거관리위원장) 전 대법관과 이강국(李康國. 사시 8회) 전 대법관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는 가운데 현 헌재재판관 중에는 주선회((周善會. 사시 10회) 이공현(李恭炫. 사시 13회) 조대현(曺大鉉. 사시 17회) 재판관 등이 하마평에 오르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6.11.27 00:00

  • 조순형 "`전효숙 사태' 교훈 삼아야"

    ...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전 후보자의 연륜과 경륜이 너무나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재판관 사퇴과정에서도 문제가 드러났다. --다음 헌법재판소장 후보자는 어떤 사람이 돼야 하나. ▲얼마전 대한변협에서 5명을 공개추천했는데 주로 대법관출신이고 60~65세 사이였다. 그 중에서 하면 괜찮을 것 같다. 물론 널리 의견을 구해야 할 것이다. 대통령과 사시기수가 같다고 시키는 코드인사는 안된다. --전 후보자 지명철회가 대통령의 레임덕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분석이 ...

    연합뉴스 | 2006.11.27 00:00

  • 새 헌재소장 후보자 누가 거론되나

    이강국ㆍ손지열 전 대법관…내부 발탁 가능성도 노무현 대통령이 27일 전효숙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지명을 철회함에 따라 석달여 동안 공백으로 남아 있는 신임 헌재 소장 인선이 시급한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청와대가 검토 중인 헌재 소장 후보군은 전효숙 전 재판관 내정 때 코드 인선이 논란이 됐던 점을 감안해 능력을 갖췄으면서도 정치적인 논란을 피해갈 수 있는 인물들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맥락에서 정치권과 법조계 안팎에서는 ...

    연합뉴스 | 2006.11.2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