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2411-22420 / 27,21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장성 진급 비리의혹' 선고유예ㆍ무죄 확정

      창군 이래 처음으로 육군본부를 압수 수색하는 등 논란을 빚은 '장성 진급 비리의혹' 사건으로 기소된 고위 장교들에게 선고유예 및 무죄가 확정됐다. 대법원 3부(주심 이홍훈 대법관)는 2004년 10월 육군 준장 진급심사위원회에서 심사위원들에게 특정인들에 대한 허위 인사검증 자료를 제출해 업무를 방해한 혐의(허위공문서 작성 및 행사) 등으로 기소된 이모 준장과 차모 중령에게 각각 징역 10월,주모 중령에게 징역 6월의 선고를 유예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

      한국경제 | 2007.08.24 00:00 | 정태웅

    • `장성진급 비리의혹' 선고유예ㆍ무죄 확정

      육군 장성진급(대령→준장) 비리의혹에 연루돼 기소된 육군 고위 장교들에게 선고유예 및 무죄가 확정됐다. 대법원 3부(주심 이홍훈 대법관)는 2004년 10월 육군 준장 진급심사위원회에서 심사위원들에게 특정인들에 대한 허위 인사검증 자료를 제출해 업무를 방해한 혐의(허위공문서 작성 및 행사) 등으로 기소된 이모 준장과 차모 중령에게 각 징역 10월의 선고를, 주모 중령에게 징역 6월의 선고를 유예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24일 밝혔다. 함께 기소된 ...

      연합뉴스 | 2007.08.24 00:00

    • thumbnail
      '배심원' 누가 할까? 일당 7만원인데 불출석 과태료 200만원

      ... 4만원,배심원에게는 7만원의 일당을 지급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법원은 9월에 실시할 모의재판에 참여하는 배심원을 최근 모집하면서 이 같은 수당 지급 방침을 확정했다. 내년부터 시행될 국민참여재판의 경우 올해 말 대법관회의를 통해 배심원의 일당을 결정할 예정이지만 이번 모의재판과 같은 수준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필요에 따라 여비와 숙박비도 지급된다. 법원은 이번 모의재판을 위해 700명의 국민을 무작위로 추출해 참여 의사를 물었지만 제도가 본격 ...

      한국경제 | 2007.08.23 00:00 | 정태웅

    • thumbnail
      대선 예비주자등 정관계 조문 잇따라 … 故 변중석 여사 빈소 표정

      ... 현대그룹 회장 등 유족들과 함께 조문객들을 맞았다. 현대차와 기아차,현대중공업 임직원들이 지난 18일 조문한 데 이어 19일에는 현대제철과 현대하이스코,현대카드 등 현대차그룹 계열사 임직원들이 빈소를 찾아 고인의 넋을 기렸다. 안대희 대법관,이한동 전 국무총리,손학규 전 경기도 지사,정동영 전 통일부 장관,닝푸쿠이 주한 중국대사,강신호 전 전국경제인연합회장,허동수 GS칼텍스 회장,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아들인 이재용 삼성전자 전무 등 정·관계 인사들의 조문행렬이 계속됐다. 이 ...

      한국경제 | 2007.08.20 00:00 | crispy

    • "보험금 덜받고 해약"요구 … 보험사 직원 사기 아니다

      ... 2억2000만원의 보험금을 받았다. 그러나 그로부터 2개월 뒤 정씨가 숨지자 유족들은 보험사 직원이 속여 사망보험금을 못 받았다고 주장했고 이에 D사는 유족들을 상대로 채무부존재 확인 소송을 제기했다. 대법원 3부(주심 김황식 대법관)는 19일 D사 직원이 기망행위를 했다고 볼 수 없다는 취지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뚜렷한 사기 의사에 의해 계약이 성립됐음을 회사가 증명하는 경우' 5년 이내 계약을 취소할 수 있기 ...

      한국경제 | 2007.08.19 00:00 | 박민제

    • 故 변중석 여사 빈소 표정 … 대선 예비주자 등 정관계 조문 잇따라

      ... 현대그룹 회장 등 유족들과 함께 조문객들을 맞았다. 현대차와 기아차,현대중공업 임직원들이 지난 18일 조문한 데 이어 19일에는 현대제철과 현대하이스코,현대카드 등 현대차그룹 계열사 임직원들이 빈소를 찾아 고인의 넋을 기렸다. 안대희 대법관,이한동 전 국무총리,손학규 전 경기도 지사,정동영 전 통일부 장관,닝푸쿠이 주한 중국대사,강신호 전 전국경제인연합회장,허동수 GS칼텍스 회장,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아들인 이재용 삼성전자 전무 등 정·관계 인사들의 조문행렬이 계속됐다. 이 ...

      한국경제 | 2007.08.19 00:00 | 유승호

    • 대법 "개인사업자 법인 전환 창업 아니다"

      개인 사업자가 사업 주체만 법인으로 바꿔 같은 사업을 계속하는 경우 조세 감면 대상인 '창업'으로 인정할 수 없어 감세 혜택을 줄 수 없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2부(주심 박일환 대법관)는 전자부품 제조업체 P사가 "새 법인을 설립했는데 창업이 아니라는 이유로 감세 혜택을 주지 않은 것은 잘못"이라며 안양세무서장을 상대로 낸 법인세 부과처분 취소청구소송 상고심에서 원고 패소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16일 밝혔다. 개인사업자 등록으로 1992년 ...

      한국경제 | 2007.08.16 00:00 | 정태웅

    • 朴 "李 후보 사퇴하라"

      ... 전 미국 대통령은 이보다 사소한 거짓말로 대통령직에서 물러났다"고 말해 사실상 이 후보의 사퇴를 촉구했다. 홍 위원장은 검찰이 '제3자 차명재산'이라고 발표한 것을 이 후보가 사실상 소유한 것으로 단정한 이유에 대해 "법무장관,대법관을 지낸 분들과 회의해 그렇게 판정해도 좋다는 의견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캠프 상임고문을 맡고 있는 서청원 전 의원은 "그동안 이 후보가 '도곡동 땅이 내 땅이면 얼마나 좋겠느냐'고 몇 번이나 말해 왔는데,그것이 거짓말로 드러난 ...

      한국경제 | 2007.08.13 00:00 | 강동균

    • 大法 "빚 많은 상속인, 상속권 포기 못한다"

      ... 소송을 냈다. 원심은 오씨가 딸에게 상속분을 넘긴 것을 `사해행위'로 규정, 변론종결 시점을 기준으로 부동산 가액을 9천481만원으로 산정해 오씨 지분에 해당하는 3천160여만원을 이씨에게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대법원 3부(주심 안대희 대법관)도 이씨가 김씨를 상대로 낸 사해행위 취소 청구 소송에서 "오씨와 피고인 딸 사이의 상속재산 분할협의는 사해행위에 해당한다"는 원심 판결을 받아들였다고 12일 밝혔다. 그러나 김씨가 이씨에게 배상해야 할 금액에 대해서는 3천160여만원을 ...

      연합뉴스 | 2007.08.12 00:00

    • thumbnail
      [논술 길잡이] 한양대학교 2008학년도 모의논술 Ⅱ (인문계)

      ... 이를 실천하려거든 기쁘게 하십시오. 여성 여러분들은 자신을 속박했던 것들과 헤어지게끔 이끌어 준 저에게 축복을 내려 주었습니다. 그리고 적잖은 남성들도 가정에 단순함을 가져다 준 역할을 한 저에게 감사를 표현했지요. 제가 의사나 법관,그리고 상인들을 가난하게 만드는 역할을 했음을 인정합니다. 저는 그것을 후회하지 않습니다. 반대로,저는 많은 사람들이 자발적으로 가난을 껴안은 것에 대해 흐뭇함을 느낍니다. 한 닢을 벌기 위해 하루에 몇 킬로미터를 걸어야 하는 인도에서 ...

      한국경제 | 2007.08.10 15:11 | 오형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