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7711-27720 / 31,5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러시아 급진개혁기수 가이다르재무장관 해임

    ... 일반국민의 불만을 무마하고 내각총사퇴를 요구해온 의회의 압력에 대처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옐친의 가이다르재무장관 해임은 대통령권한 축소,원만한 경제개혁 노선으로의 전환,내각 총사퇴를 요구해온 의회의 제6차회의개회(6일)를 불과 닷새 앞두고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이고르 가이다르 재무장관 후임으로는 바실리 바르추크 재무차관(51)이 기용된것으로 알려졌다. 바르추크 신임재무장관은 금융전문가로 줄곧 전소련정부 재무부에서 일해왔다.

    한국경제 | 1992.04.03 00:00

  • 비업무용부동산매각 부진

    오는 5월로 "5.8부동산 투기억제대책"을 마련한지 2년이 되지만 재벌기업 들이 성업공사에 매각을 의뢰한 비업무용부동산은처분실적이 여전히 부진 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재무부와 성업공사에 따르면 50대여신관리대상 계열기업군이 성업공 사에 매각을 위임한 비업무용부동산 1천2백1건, 2천2백24만1천평중 지난 3 월말까지 매각이 완료된 부동산은 8백12건, 1천1백37만7천평으로 건수로 ]67.6%, 면적으로 51.2%의 매각실적을 보였다. ...

    한국경제 | 1992.04.03 00:00

  • 당국의 콜금리억제로 은행등 큰 혼란 빚어

    당국의 콜금리 개입으로 단기자금의 흐름이 끊겨 은행들이 큰 어려움을 겪는등 금융시장이 혼란을 겪고있다. 재무부가 지난 1일 콜금리를 연 15%선으로 묶도록 요구하자 단자사들이 단기자금을 콜자금으로 운용하지않고 다른 용도로 돌리고 있어 하루평균 5천억원의 콜자금을 쓰던 은행들이 자금부족으로 고통을 받고 있다. 콜금리의 인위적인 억제로인해 은행들이 자금을 신중하게 운용함으로써 그렇치 않아도 자금난을 겪고있는 중소기업들이 앞으로 더욱 심각한 ...

    한국경제 | 1992.04.03 00:00

  • 재무부,오는 9월부터 외화예금.선물환규제 크게 완화

    ... 할때도 고객들이 은행에 외화 출처를 제시할 의무가 부과되지 않으며 이에 따라 외국은행들의 환투기가 성행할 전망이다. 이와함께 오는 5월부터 외국은행들의 CD(양도성예금증서)발행한도가 1천5백억원 정도 늘어나며 7월부터는 콜만기일이 현행 최장 15일에서 1개월까지 확대된다. 재무부는 지난달 26일 발표한 1단계 금융자율화 및 개방계획중 일부에 대해 금 융산업발전심의회의 의견 등을 토대로 이같이 수정.보완하여 1일자로 미국측에 통보 했다.

    한국경제 | 1992.04.02 00:00

  • 채권수익률 급등세

    당국의 콜금리 강제인하조치로 채권수익률이 급격히 오르고있다. 2일 채권시장에서는 재무부의 콜금리강제인하조치로 은행권이 자금마련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은행의 채권매수가 끊겨 회사채수익률이 상승세를 타고있다. 은행이 주로 매수하는 3년만기 은행보증채는 연 17.95%로 전일보다 0.1%포인트 상승했다. 또한 기타보증채도 연18.0%로 수익률이 오름세를 보였다. 세금우대용 1년만기 금융채 역시 17.0%로 상승했다. 통안채는 연16.55%로 ...

    한국경제 | 1992.04.02 00:00

  • 정부의 행정규제완화건의 56% 처리

    ... 중점 조사했었다. 위원회가 건의한 내용의 부문별 구성비는 국민생활부문이 45%(2백94건), 기업활동부문이 55%(3백55건)이다. 그러나 위원회건의안중 경제기획원 과학기술처등은 80%이상을 수용한 반면 정작 행정규제가 심한 재무부 건설부등은 "수용불가"가 더 많은것으로 알려졌다. 또 금융기관인사독립권 각종행사의 학생동원억제등은 비록 관계부처가 긍정적 반응을 보이긴했으나 관례상 쉽사리 실현되기 어려운 사안들이 많아 정부의 수용태도에 부정적인 반응이 강하다. ...

    한국경제 | 1992.04.02 00:00

  • 대구은행 이상경행장 전격사임

    ... 강경헌전무의 퇴임이 은행내부는 물론 외부에까지 큰파문을 일으킨데 대해 책임을 지고 퇴임한 것으로 알 려지고 있으나 이날 일신상의 이유를 퇴임이유로 내세웠다. 이행장의 사퇴는 지난 2월의 정기주주총회때 강전무의 퇴임에 대해 재무부와 은 행감독원과의 사전협의가 이루어지지 않았는데다 강전무 본인에게도 사전통고없이 주총현장에서 사퇴를 시켜 내부의 반발을 사는등 파문을 일으킨데 대한 문책성인사 라는 것이 중론이다. 특히 주총이후 대구상고출신인 강전무의 퇴임을 ...

    한국경제 | 1992.04.02 00:00

  • 시티증권 서울지점 허가,미국계론 최초 / 재무부

    미국계 증권회사가 우리나라에 처음으로 진출함에 따라 미국계 투자자 들의 자금유입이 활발해질 전망이다. 재무부는 3월 31일 본허가 요건을 갖춘 미국 시티증권의 서울지점 설치 를 허가했다. 시티증권 서울지점은 영업기금 2백억원으로 1일부터 영업을 시작하며 자기매매업, 위탁중개업, 인수업 및 이와 관련된 부수업무 등 증권사의 전반적인 업무를 취급하게 된다. 재무부관계자는 미국증권사로서는 처음으로 시티은행 서울지점이 문을 열게 됨에 따라 ...

    한국경제 | 1992.04.01 00:00

  • 콜금리 연 15% 이내로 제한...재무부

    콜금리가 연 15%이내로 제한된다. 재무부는 1일 시중 실세금리의 지표가 되고 있는 콜금리가 총선이후 비정상적인 상승추세를 보이고 있다고 보고 이날부터 모든 콜자금 이자를 연 15%를 넘겨 거래하 지 않도록 중개기관인 단자사에 지시했다. 이에따라 콜시장에서는 각 기일물 콜거래가 이날 오후 한때 중단되는등 마비현상을 빚었다. 또 이같은 콜금리의 인위적인 제한이 장기화될 경우 자금에 여유가 있는 금융기 관들이 콜론을 중단, 자금흐름이 왜곡될 ...

    한국경제 | 1992.04.01 00:00

  • 외국 투자자 본국 송금 증가추세...3월들어 2월의 두배

    외국인투자자들이 주식투자자금을 본국으로 다시 가져가는 사례가 증가추세를 보이고있다. 1일 재무부와 증권감독원에 따르면 증시가 개방된 지난1월부터 3월까지 외국인투자자들의 본국송금액은 6백71억원(8천6백70만달러)으로 1월초 잘못 유입됐다가 즉시 반출된 1백14억원을 제외하더라도 3개월사이에 5백57억원의 외화자금이 외국으로 다시 빠져나갔다. 이같은 본국송금규모는 같은 기간중 외국인들의 주식매도대금 1천2백20억원의 45.6%에 달하는 ...

    한국경제 | 1992.04.0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