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67491-67500 / 85,20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계약파기 소송 법원 판단은‥"분양권 소유자도 미분양 할인해달라" 승소 어려워

      ... 복층화,전실의 전용공간화,모델하우스와 다른 시공,공원 지하철 도로 개설 예측,조망권 약속 등에 대한 '허위 · 과장 광고' 분쟁에선 하급심 법원의 판단이 엇갈리게 나오고 있다. 부동산전문 변호사인 로티스합동법률사무소의 최광석 변호사는 "재판부가 광고를 상거래상 어느 정도 통용되는 과장된 광고나 홍보로 보느냐,아니면 기망(속이는 행위)으로 보느냐에 따라 결론이 다르게 나온다"고 분석했다. 다만 대법원이 2007년 6월 "분양을 받은 사람이 광고 내용이 사실이 아니란 걸 알았다면 ...

      한국경제 | 2010.06.07 00:00 | 조성근

    • 법원 "탤런트 윤상현, 광고계약 위반 배상하라"

      서울 남부지법은 7일 캐주얼 의류브랜드 '프라이언'의 판매업체 굿컴퍼니가 광고계약 위반을 이유로 탤런트 윤상현과 소속사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윤상현과 소속사가 9천500만원을 배상하라고 원고 일부 승소로 판결했다. 재판부는 "윤상현이 '프라이언'의 캐주얼 의류 이미지와 중첩되는 다른 브랜드의 캐주얼 의류를 입고 광고 촬영을 한 사실이 인정된다"고 판단했다. 그러나 "세미정장인지 캐주얼의류인지 구분하기 쉽지 않은데다 모델과 소속사 입장에서 촬영을 ...

      연합뉴스 | 2010.06.07 00:00

    • 방사선검사 믿고 유방암 오진한 의사 유죄 확정

      ...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2부(주심 전수안 대법관)는 유방암 환자에게 금지된 약물을 계속 처방해 증세를 악화시킨 혐의(업무상과실치상)로 기소된 가정의학과 의사 정모(45ㆍ여)씨에게 벌금 2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7일 밝혔다. 재판부는 "환자의 왼쪽 유방에서 만져지는 종괴(혹)가 암이 아니라는 방사선과 의사의 소견을 받았어도 유방암 가능성을 의심하고 정기적인 검사로 추이를 관찰해야 할 주의의무가 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이어 "투약 처방을 하면서 이러한 검사를 ...

      연합뉴스 | 2010.06.07 00:00

    • 대법 "교단변경 결의 교회탈퇴로 볼수 없어"

      ... 광성교회의 통합교단측 교인들이 공탁된 36억원의 교회예금에 대한 권리를 주장하며 같은 교회 합동교단측 교인들을 상대로 낸 공탁금출급청구권 확인 소송에서 원고 승소로 판결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6일 밝혔다. 재판부는 "일부 교인들이 소속 교단을 탈퇴하고 다른 교단에 가입하기로 결의하는 것은 종전 교회를 집단적으로 탈퇴하는 것과 구별된다"며 "합동교단측 교인들은 40여년의 역사를 가진 광성교회를 떠나려는 의도가 아니라 교회 자체의 소속 교단을 ...

      연합뉴스 | 2010.06.06 00:00

    • 정유사의 주유소 판매량 할당은 무효

      ... 민사합의47부(부장판사 이림)는 에쓰오일 주식회사가 주유소를 운영하는 동모씨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주유소가 하루에 기름 60배럴 이상을 팔도록 약정한 조항은 공정성을 잃은 것으로 약관규제법에 따라 무효”라고 6일 밝혔다.재판부는 “판매 목표량이 주유소의 의사에 관계없이 에쓰오일에 의해 일방적으로 설정된 것으로 보이고 경제 사정의 변동에 따라 달라질 수 있는 유류 판매량의 특성을 고려하지 않은 채 일률적으로 목표량을 정한 점을 고려하면 주유소에 부당하게 불리한 ...

      한국경제 | 2010.06.06 00:00

    • 母子가 짜고 멀쩡한 가장 정신병원에 감금

      ...법 형사4단독 장찬 판사는 재산 문제로 다투던 남편을 정신병원에 가둔 혐의(폭력행위등처벌법상 공동감금)로 기소된 윤모 씨와 이를 도운 아들 정모 씨에게 각각 징역 8월,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씩 선고했다고 5일 밝혔다. 재판부에 따르면 윤씨는 지난해 초 남편과 이혼하기로 하고 자신 명의로 돼 있던 시가 10억원 짜리 집을 남편 몰래 처분했다. 뒤늦게 이를 안 남편이 집 판 돈에서 5천만원만 떼 전셋집을 얻어달라고 요구했지만 윤씨는 "2천500만원짜리 원룸밖에 ...

      연합뉴스 | 2010.06.05 00:00

    • [힘이 되는 부동산 법률] 성공하는 계약체결의 노하우(상)

      ... 커져버렸다. 위 사안들 모두 “건물균열”이나 “자살”이라는 하자가 계약체결과정에서 모두 거론되어 더 이상 계약해제나 차임감액을 문제삼을 수 없는 것이 진실이기는 하지만, 계약체결경위가 계약서상에 분명하게 기재되어있지 않다면 판단을 하는 재판부로서는 내막을 정확하게 알 수가 없어 오해가 생길 수 있다. 이 때 법원은 입증책임(立證責任)을 기준으로 사안을 판단하게 된다. 분쟁이 되는 사안을 직접 경험하지 않은 판사로서는 판단에 있어 어떤 기준을 가지고 나타난 증거를 판단할 수밖에 ...

      The pen | 2010.06.04 18:01 | 최광석

    • 헌법재판소결정 "보증채무 규정 민법은 합헌"

      ... 보증인에게 주채무자가 이행하지 않는 채무를 갚을 의무를 지운 민법 제428조 등이 헌법상 사적자치권과 재산권 등을 침해한다며 이모씨가 청구한 헌법소원심판에서 재판관 8(합헌) 대 1(각하) 의견으로 합헌 결정했다고 4일 밝혔다. 재판부는 "보증계약의 당사자인 채권자와 보증인은 자신들의 의사에 따라 보증채무의 내용을 자유롭게 정할 수 있으므로,이 사건 법률조항이 사적 자치의 원칙에 위반된다고 볼 수 없다"고 밝혔다. 이고운 기자 ccat@hankyung.com

      한국경제 | 2010.06.04 00:00 | 이고운

    • 보증채무 규정 민법조항 '합헌'

      헌법재판소는 보증채무를 규정한 민법조항이 헌법상 사적자치권과 재산권 등을 침해한다며 이모 씨가 낸 헌법소원심판 청구사건에서 재판관 '8(합헌) 대 1(각하)' 의견으로 합헌 결정을 했다고 4일 밝혔다. 재판부는 "채권자와 보증인은 자신들의 의사에 따라 보증채무의 내용을 자유롭게 정할 수 있다"며 "보증채무의 내용과 범위를 규정하는 해당 민법 조항은 당사자의 의사를 보충적으로 해석하는 기능을 할 뿐이어서 사적자치의 원칙에 위반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

      한국경제TV | 2010.06.04 00:00

    • 재벌가 父子송사…아들 빌라 가압류

      ... 이를 받아들였다. 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민사59단독 오병희 판사는 재벌가문이자 코스닥 상장업체 E사 대표이사인 A씨가 `아들이 소유한 부동산을 압류하게 해달라'고 제기한 부동산 가압류 신청을 최근 받아들였다. 재판부는 "가압류 신청이 이유 있다"며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 있는 지하 2층, 지상 3층 빌라의 가압류를 결정했다. A씨의 아들은 올해 초까지 E사의 대표로 재직하다 사임했으며, 새로 대표로 취임한 A씨는 `아들에게 원금 36억8천여만과 ...

      연합뉴스 | 2010.06.0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