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51-460 / 1,20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올 시즌 멀티챔프 전무…LPGA투어 '춘추전국시대'

      ...미래에셋)이 두 번째 대회인 퓨어실크바하마 대회를 제패한 뒤 여덟 번째 대회인 롯데챔피언십에서 두 번째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올해는 한국도 2승자를 배출하지 못하고 있다. 이런 추세라면 ‘춘추전국 LPGA’의 절정기였던 1991년을 넘어설 수 있다는 말까지 나온다. 1991년에는 16번째 대회 만에 2승자가 나왔다. 실제 멀티 챔프 탄생을 저지할 만한 ‘예비 챔프’들이 즐비하다. 올해 루키인 박성현(24&middo...

      한국경제 | 2017.06.05 18:22 | 이관우

    • thumbnail
      노무현 정부 5년간 서울 집값 56% 폭등…문재인 정부도 부동산에 발목 잡히나

      ... 일각에서는 경기 인천 등으로 상승세가 확산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고준석 신한은행 부동산투자자문센터장은 “서울 강남권에선 날마다 호가가 1000만~2000만원 오르고 있다”며 “거품 절정기였던 2006년 폭등세와 비슷해 모니터링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부동산시장을 둘러싼 환경은 노무현 정부 때와 닮았다. 노무현 정부 때는 외환위기 여파로 인한 신규 아파트 공급 위축, 경기부양을 위한 유동성 ...

      한국경제 | 2017.06.04 17:32 | 선한결

    • 미국, 파리협정 탈퇴 유력…트럼프 1일 오후 발표

      ... 이를 주도한 국가 중 하나인데다 '녹색기후펀드' 이행금과 유엔 기후변화 사무국 운영비에서 가장 많은 비율을 담당하고 있어 충격이 더욱 클 것으로 보인다. 중국과 인도 등 이제 막 '굴뚝 산업'이 절정기에 오른 강대국들도 국내 기업들로부터 상당한 탈퇴 압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11월 발효된 파리 기후변화협정은 지구 평균 온도가 산업혁명 이전보다 섭씨 2도 이상 상승하지 않도록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는 내용을 담았다. 유엔 ...

      한국경제 | 2017.06.01 11:47

    • 美 파리협정 탈퇴 유력…트럼프 "1일 오후 결정 발표"

      ... 이를 주도한 국가 중 하나인데다 '녹색기후펀드' 이행금과 유엔 기후변화 사무국 운영비에서 가장 많은 비율을 담당하고 있어 충격이 더욱 클 것으로 보인다. 중국과 인도 등 이제 막 '굴뚝 산업'이 절정기에 오른 강대국들도 국내 기업들로부터 상당한 탈퇴 압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11월 발효된 파리 기후변화협정은 지구 평균 온도가 산업혁명 이전보다 섭씨 2도 이상 상승하지 않도록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는 내용을 담았다. 유엔 ...

      연합뉴스 | 2017.06.01 10:32

    • thumbnail
      [전문] 천근아 연세대 교수 "안철수, 창의적이며 누구보다 강한 사람" 찬조 연설

      ... 찬조연설자로 경남 양산의 40대 가장, 천근아 연세대의대 소아정신과 교수가 출연한다고 30일 밝혔다. 천 교수는 안 후보의 찬조 연설에서 "안 후보는 안정된 의사의 길을 버리고 컴퓨터 연구를 시작했고, 벤처 회사가 절정기에 이르러 상공한 벤처기업가로 인정을 받았을 때, 사업가의 길을 떠나 자연인의 길로 갔다"면서 "국민이 불러 정치판으로 나왔지만 고뇌 끝에 서울시장 후보도 양보를 하고 떠났고 지난 2012년에는 대통령 후보로 나섰다가도 ...

      한국경제 | 2017.04.30 11:52 | 이미나

    • thumbnail
      충무로 男風이 분다…한석규·손현주·김남길·임시완 '맞대결'

      ... 영화다. 오는 23일 개봉된다. ◆ 손현주의 얼굴로 돌아본 우리 아버지…'보통사람' '프리즌'과 같은 날 개봉돼 맞대결을 펼칠 영화 '보통사람'은 1987년 군사독재의 절정기, 보통 사람들의 치열한 삶을 담았다. 열심히 범인을 잡아 국가에 충성하는 강력계 형사 성진(손현주)가 대한민국 최초의 연쇄살인범의 정황을 포착하고 안기부 실장 규남(장혁)이 주도하는 공작에 가담하게 되면서 이야기는 시작된다. ...

      연예 | 2017.03.22 11:47 | 김예랑

    • thumbnail
      손현주 "'보통사람', 오랜만에 내 옷을 입은 것 같네요"(인터뷰)

      ... 살아남아야 할 것 같아요. 많이 사랑해주시고 보듬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배우 손현주/사진제공=플레닛 영화는 격동의 시기인 1980년대를 배경으로 하는 만큼, 1987년 직선제 거부, 4.13 호헌조치 등 군사독재의 절정기였던 그 시절 세상을 바꾸기 위해 노력했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그리고 84년도에 대학교 1학년이었던 손현주는 1980년대를 배경으로 한 ‘보통사람’에 남다른 애착을 드러냈다. “84년도에 대학교 ...

      텐아시아 | 2017.03.21 15:28 | 이은진

    • thumbnail
      [TEN 리뷰]'보통사람', 현실과 맞닿아 더 뭉클하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영화 ‘보통사람’ 포스터 30년 전 이야기지만, 지금과 많이 닮았다. 1987년 직선제 거부, 4.13 호헌조치 등 군사독재의 절정기였던 그 시절 세상을 바꾸기 위해 노력했던 ‘보통사람’들의 이야기가 이 시대를 살아가는 ‘보통사람’들의 모습을 떠올리게 한다. 영화 ‘보통사람'(감독 김봉한)은 1980년대, 보통의 삶을 살아가던 강력계 형사 ...

      텐아시아 | 2017.03.16 16:56 | 이은진

    • thumbnail
      '보통사람' 1987년, 촛불집회보다 앞선 우리의 이야기

      1987년 군사독재의 절정기, 보통 사람들이 힘이 시작됐던 그날의 이야기가 베일을 벗는다. 손현주, 장혁 주연의 영화 '보통사람'을 통해서다. 이 영화는 88서울올림픽을 1년 앞둔 1987년 봄을 배경으로 한다. 당시 전두환 정권은 대통령 직선제 개헌을 비롯해 국민들의 민주화 요구를 묵살하고 군사독재정권을 유지하기 위해 개헌 논의를 금지하는 4·13 호헌조치를 발표했다. 김봉한 감독은 대한민국 현대사 중 '격동의 ...

      연예 | 2017.03.15 18:04 | 김예랑

    • thumbnail
      조직 '혁신의 문' 열려면…문제 본질 향해 끝없이 'Why'를 외쳐라

      ... 1960년대 전까지는 선수등록이 안 된 장외선수, 1960~1970년대는 저품질·저가격으로 경쟁하던 삼류 선수, 1980년대 들어와서 중품질·중가격 수준에 이른 이류 선수라고 할 수 있으며 1988년께엔 거의 절정기를 맞이했다고 볼 수 있다. 1989년께는 매우 강력한 저가격을 무기로 ‘가성비’를 높인 중국 제품이 등장함에 따라 위기를 맞게 됐고, 1990년대 초반에는 우루과이라운드와 세계무역기구(WTO) 전개에 따른 세계화 ...

      한국경제 | 2017.02.10 18: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