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10 / 234,96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PF 구조조정, 시간 끌 생각 전혀 없다"

      ... 평가 기준을 기존 3단계(양호, 보통, 악화우려)에서 4단계(양호, 보통, 유의, 부실우려)로 세분화하고 다음달부터 적용하기로 했다. 새로운 평가 기준이 적용되면 사업성이 낮은 브리지론 비중이 큰 저축은행 등 2금융권의 건전성 지표가 빠르게 나빠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나이스신용평가는 저축은행, 캐피털, 증권 등 2금융권에 속하는 3개 업종이 추가로 적립해야 하는 부동산 PF 충당금 규모가 최소 3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다음달 이뤄지는 최초 평가 대상은 ...

      한국경제 | 2024.05.19 19:02 | 정의진

    • thumbnail
      日 경제 '잃어버린 40년' 우려와 엔·달러 환율 급등설 [한상춘의 국제경제 읽기]

      미국의 4월 인플레이션 지표에 묻혔지만 우리 경제와 엔화 투자자에게 더 중요한 일본의 1분기 경제 성장률이 발표됐다. 결과는 예상보다 나쁘다. 작년 4분기 대비 -0.5%, 미국식 성장률 통계 방식인 전 분기 대비 연율로는 -2.0%를 나타냈다. 일본 국민 사이에는 충격적인 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가뜩이나 ‘아오키 빕칙’에 걸려 있는 일본 정책당국이 받은 충격은 더하다. 아오키 법칙이란 기시다 후미오 내각과 집권당인 자민당의 ...

      한국경제 | 2024.05.19 18:49 | 한상춘

    • thumbnail
      美 금리인하 기대 다시 고조…비트코인 현물 ETF 들썩

      ... 상당의 비트코인 현물 ETF를 보유하고 있다. 모건스탠리 역시 2억6990만달러(약 3700억원) 규모의 비트코인 현물 ETF를 사들였다. 업계는 지난 1월 미국 SEC의 비트코인 현물 ETF 승인 이후 처음 공개되는 투자 지표라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그간 글로벌 투자업계에선 비트코인에 대한 낙관론과 비관론이 공존했다. 주요 기관의 매수세가 이어진 데 이어 최근 시카고상업거래소(CME)도 비트코인 현물 거래를 도입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낙관론이 힘을 얻는 ...

      한국경제 | 2024.05.19 18:49 | 조아라

    • 뉴욕 증시, 22일 엔비디아 실적 발표 최대 관심

      ... 전망이다. 파월 의장은 최근에도 비둘기파적인 발언을 이어오고 있다. 지난 14일엔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린 네덜란드 외국은행연합회 초청 대담에서 “물가상승률(전월 대비 기준)이 작년 말 낮았던 수준으로 다시 내려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올해 첫 3개월간 (예상을 웃돈) 각종 경기지표를 고려할 때 이 같은 전망에 대한 확신이 이전처럼 강하지는 않다”고 덧붙였다. 뉴욕=박신영 특파원

      한국경제 | 2024.05.19 18:49 | 박신영

    • 상하이 증시, 中 부동산 부양책 '증시 약발' 언제까지

      ... 중국 정부의 부동산 부양책에 대한 기대감을 반영하면서 상승 마감했다. 이날 상하이종합지수와 선전종합지수는 전일 대비 각각 1.01%, 1.18% 올랐다. 홍콩 항셍지수도 전장 대비 0.91% 상승했다. 이날 발표된 4월 주요 경제지표 성적표는 예상치를 밑돌았다. 중국 4월 소매판매는 시장 예상치를 밑도는 2.3% 증가(전년 동기 대비)에 그쳤다. 특히 부동산 부문 투자는 침체를 벗어나지 못했다. 중국의 1~4월 부동산 투자는 전년 동기 대비 9.8% 감소했고, ...

      한국경제 | 2024.05.19 18:49 | 이지훈

    • thumbnail
      "횡재세, 경제·법률적으로 말도 안돼…부실기업 퇴출 늘릴 것"

      ... 근거를 마련하고, 6월에 공매도를 일부 재개하겠다는 뜻을 시사한 것이다. ▷부실 상장사 퇴출 계획은 세웠나. “증시에 들어오는 기업 수에 비해 퇴출되는 기업은 현저히 적다. 낮은 주가순자산비율(PBR)이 퇴출의 주된 지표가 될 수는 없다. 상장제도 취지와 맞지 않는 상장사나 경영진이 불법적 인수합병(M&A) 과정에서 수단으로 사용하는 상장사가 대상이 될 수 있다. 상장폐지 기업 수가 적은 것은 바뀌어야 한다. 금융위원회와 한국거래소가 이와 ...

      한국경제 | 2024.05.19 18:27 | 김익환/나수지

    • thumbnail
      이복현 "6월부터 공매도 일부 재개"

      ... 근거를 마련하고, 6월에 공매도를 일부 재개하겠다는 뜻을 시사한 것이다. ▷부실 상장사 퇴출 계획은 세웠나. “증시에 들어오는 기업 수에 비해 퇴출되는 기업은 현저히 적다. 낮은 주가순자산비율(PBR)이 퇴출의 주된 지표가 될 수는 없다. 상장제도 취지와 맞지 않는 상장사나 경영진이 불법적 인수합병(M&A) 과정에서 수단으로 사용하는 상장사가 대상이 될 수 있다. 상장폐지 기업 수가 적은 것은 바뀌어야 한다. 금융위원회와 한국거래소가 이와 ...

      한국경제 | 2024.05.19 18:26 | 김익환/나수지

    • "날씨 탓에 뛴 식품 물가, 금리로 안잡힌다"

      ... 통화정책의 관계(The nexus of climate and monetary policy)’ 연구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분석했다. 아비디 이코노미스트는 2013년 1분기부터 2022년 2분기까지 중동과 중앙아시아 17개국의 경제지표 자료를 통해 통화정책과 기후 간 관계를 분석했다. 연구 결과 강수량이 충분하고 기온이 평년 수준보다 낮은 ‘긍정적 기후환경’에서는 정책금리를 1%포인트 올리면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1.5%포인트가량 하락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한국경제 | 2024.05.19 18:16 | 강진규

    • thumbnail
      사과 값 폭등하는데…IMF "식품 인플레, 금리로는 못잡는다" [강진규의 데이터너머]

      ... 통화정책의 관계(The Nexus of Climate and Monetary Policy)'를 통해 이같이 지적했다. 아바디 이코노미스트는 지난 2013년 1분기부터 2022년 2분기까지 중동과 중앙아시아 17개국의 경제지표 자료를 통해 통화정책과 기후와의 관계를 분석했다. 연구 결과 강수량이 충분하고 기온이 평년 수준보다 낮은 긍정적 기후환경에서는 정책금리를 1%포인트 인상할 경우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1.5%포인트 가량 하락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한국경제 | 2024.05.19 15:00 | 강진규

    • thumbnail
      이복현 금감원장 "6월중 공매도 일부 재개 추진"

      ... 시각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증시에) 들어오는 기업에 비해 나가는 기업의 숫자가 거의 없다고 봐도 과언이 아닐 정도"라며 "이런 환경을 바꿀 필요는 있지만, 그렇다고 해서 주가순자산비율(PBR)이 낮은 기업을 퇴출 지표로 삼을 수는 없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상법 개정 논의와 관련해선 주주에 대한 이사의 충실 의무가 도입돼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이 원장은 "개인 의견으로 이사의 주주에 대한 충실 의무는 무조건 도입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결론이 ...

      한국경제 | 2024.05.19 12: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