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609311-609320 / 653,35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읍.면.동 기능전환 따라 지방세 징수에 어려움

    일선 읍.면.동사무소의 기능 전환으로 세무 인력이 크기 감소되면서 지방세 징수에 어려움이 따르고 있다. 30일 충남 보령시에 따르면 읍.면.동 기능전환 이전인 지난해 말 56명(읍.면.동사무소 포함)이던 세무담당 직원이 올 1월 38명으로 감소하면서 올해 지방세 체납액만 22억여원에 달하는 등 모두 70억원을 기록하고 있다. 이는 올 들어 각 읍.면.동사무소가 주민 자치센터로 바뀌면서 인원이 2-4명씩감소해 지방세 체납자에 대한 개별 방문 징수 ...

    연합뉴스 | 2002.10.30 00:00

  • 1조3천억대 금융사기 적발 .. 검찰

    시중은행 직원과 짜고 1조원대의 자본금을 허위 납입해 주는 수법으로 기업사냥꾼이나 주가작전세력 등에게 자금을 제공한 거물 사채업자와 관련 상장기업 대표,은행지점장 등이 검찰에 적발됐다. 서울지검 형사9부(이인규 부장검사)는 30일 주금 가장 납입 행위에 연루된 68명을 적발, 이 가운데 명동 사채업자 반재봉씨(58) 등 7명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 또 G&G그룹 회장 이용호씨(44.주가조작 등으로 이미 구속상태) ...

    한국경제 | 2002.10.30 00:00

  • [1조3천억대 금융사기] '가장납입.株價조작 전모'

    검찰이 30일 적발한 1조3천억원대 주금가장납입 사건은 사채업자와 은행 직원, 일부기업 등이 짜고 벌여온 '검은돈놀이와 사기행각'을 고스란히 보여준다. 특히 충격적인 것은 금융시장의 주역인 시중은행이 사건의 배후 핵심으로 작용했다는 사실이다. 이들 3각고리의 기본구조는 사채업자들이 회사를 설립하려는 사람이나 유상증자를 원하는 기업체 대표 및 대주주 등의 부탁을 받고 증자대금을 납입한 것처럼 돈을 입금시켰다가 다시 인출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

    한국경제 | 2002.10.30 00:00

  • '큰손' 사채업자 끝없는 유혹

    ... 승진했고,손홍균 전 서울은행장도 명동지점장에서 곧바로 이사가 됐다. 한편 우리은행은 이번 사건 전에도 크고 작은 금융사고가 잇따라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한 것으로 지적돼 왔다. 실제 올 하반기에만 우리은행에선 △인천 주안지점 직원 18억원 횡령 △화정지점 직원 1백억원 가짜수표 발행 △부산지점 쌍용 무역금융 사기 연루 등 사고가 이어졌다. 지난 99년부터 올 6월 말까지 발생한 1억원 이상 금융사고액에서도 우리은행은 1천3백69억원으로 은행들 중 가장 ...

    한국경제 | 2002.10.30 00:00

  • [현장르포/화승 베트남 비나공장] 현지근로자 손놀림 분주

    ... 움직이고 있다. 숙련된 3천여명 베트남 근로자들의 손놀림이 무척 빠르다. 생산공장 벽면에는 '30만족, 12월을 준비하자'라는 대형 플래카드가 붙어 올 연말 본격 생산체제 돌입을 예고했다. 사무동에는 한국에서 온 건설회사 직원들이 땀을 흘리면서 바닥공사중이다. 화승은 2004년까지 4천2백만달러를 투자해 나머지 공장도 모두 완공할 계획이다. 앞으로 20개 라인을 구축, 1만5천명을 고용할 계획이다. 화승비나 백대현 사장은 "지난 3월24일 공사를 시작해 ...

    한국경제 | 2002.10.30 00:00

  • "부하 횡령 감시못한 상사 등도 배상책임"

    하급직원의 횡령사실을 제대로 감시하지 못했거나 비리를 알고도 보고를 미룬 동료 및 상급직원들에게 회사에 거액의 배상금을 물도록 한 판결이 나왔다. 서울지법 동부지원 민사합의 4부(재판장 한명수 부장판사)는 30일 운송업체인 J사가 거액의 회사돈을 빼돌린 직원 이모(37)씨와 이씨의 동료 및 상급자 5명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소송에서 원고 일부승소 판결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비록 이씨가 원고 회사의 모든 금전출납 업무를 담당하고횡령방법도 ...

    연합뉴스 | 2002.10.30 00:00

  • 20대 여성 납치 4시간만에 풀려나

    ... 돌아다니다 30일 오전 3시께 윤씨를 북구 복현동 공항교 아래에 내려주고 승용차와 윤씨의 신용카드 등 소지품을 빼앗은 뒤 달아났다. 경찰은 윤씨의 진술을 바탕으로 170㎝ 정도의 키에 덩치가 큰 20대 초.중반의승합차 운전자를 찾는 한편 현장에 버려져 있던 대리운전 업체 차량을 수거해 지문감식 작업 등을 벌이고 이 회사 전.현직 직원 및 비슷한 수법 전과자 등을 상대로탐문 수사를 벌이고 있다. (대구=연합뉴스) 이강일기자 leeki@yna.co.kr

    연합뉴스 | 2002.10.30 00:00

  • [1조3천억대 금융사기] 명동사채시장 주요사고

    ... 명동지점 차장으로 근무하던 김상기씨가 사채업자들로부터 은행금리와는 별도로 월 2.5∼3%의 뒷돈을 주기로 하고 돈을 끌어들인 뒤 예금주 몰래 돈을 찾아 쓰다가 자금난에 몰리자 자살하는 사건이 일어났다. 90년대 들어선 금융회사 직원들이 컴퓨터를 조작해 돈을 빼내 도망가는 사건이 빈번하게 발생했다. 또 사채업계에 '전문 돈세탁업자'라는 신종 업종이 등장해 제도권의 돈을 세탁하는 역할을 하며 금융사고를 일으켰다. 93년엔 한화그룹이 사채시장과 은행 등을 통해 변칙으로 ...

    한국경제 | 2002.10.30 00:00

  • 코스닥 부도공포 확산 .. 최근 2개월간 5개업체 쓰러져

    ... 소프트윈의 서울 방배동 사무실은 30일 하루 종일 은행 관계자 및 채권자들로 북적댔다. 사전에 전혀 예상치 못한 '흑자 부도'여서 더욱 충격받은 모습이었다. 회사 관계자는 "영업도 나쁘지 않았고 대금 결제도 문제없이 이뤄져 일반 직원들은 1차 부도가 발표되기 전까지 알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코스닥시장에 부도 공포가 확산되고 있다. 2∼3년 전 공모를 실시한 코스닥 기업의 상당수가 공모자금이 바닥나면서 최근 부도가 잇따르고 있는 것. 특히 소프트윈 처럼 ...

    한국경제 | 2002.10.30 00:00

  • `피의자사망' 주임검사 소환조사

    ... 했다'고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날 서울지검 강력부 계장(6.7급) 2명을 불러 조씨 조사당시 정황과 수사팀 편성 경위 등을 조사하는 한편 지난 25일 경기도 파주에서 조씨를 검거한 뒤서울지검에 신병을 인계한 검찰 직원 3명도 불러 검거 이후 상황을 파악중이다. 검찰은 사건발생 다음날인 27일 서울지검 3차장과 강력부장이 조씨에 대한 폭행이 없었고 자해에 의해 숨진 것 처럼 발표하는 과정에서 지휘라인의 진상 은폐시도가 있었는지에 대해서도 조사를 ...

    연합뉴스 | 2002.10.3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