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18991-19000 / 19,11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전경련 고위간부 10시간 심야토론 .. 27,28일 워크숍

      ... 간부 등 모두 3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전경련은 27일 저녁 식사를 마친 뒤 오후 7시부터 10시간여 밤샘 토론회를 갖기로 했다. 전경련 관계자는 "최근 기업과 관련된 현안이 계속 쏟아져 나와 전경련 내부에서부터 컨센서스를 만들 필요가 있다"고 토론회를 마련할 이유를 설명했다. 또 지난 1일자로 외부에서 영입된 임원들과의 단합을 다지는 성격도 있다고 덧붙였다. 토론주제는 빅딜 사업업구조조정 부채비율축소 소액주주 운동 등 최근 현안에서부터 ...

      한국경제 | 1999.03.22 00:00

    • [전경련 월례회장단회의] '회장단 인사회 스케치'

      ... 나가는 변화의 주체가 되겠다"고 약속했다. 김 회장은 "근로자와 사용자, 대기업과 중소기업과의 관계에 있어서도 21세기를 준비하는 동반자라는 입장에서 서로에게 득이되고 국민경제에도 도움이 되는 방향을 찾아 화합과 공생의 컨센서스를 창출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해 많은 박수를 받았다. .김 회장의 인사에 이은 김종필 국무총리의 격려사는 격려와 채찍이 섞여 있었다. 김 총리는 "지난해 기업의 구조조정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앞장서 노력한데 감사한다"며 "이런 ...

      한국경제 | 1999.03.11 00:00

    • [경제노트] (영어로 배우는 국제경제) 'The G-7's...'

      ... international economist at Bear Stearns ---------------------------------------------------------------------- 요약 이른바 "워싱턴 컨센서스"의 허상을 비판하는 글이다. 미국이 각국에 글로벌 스탠더드를 요구하면서 장담했던대로라면 미국식 번영으로의 "일극화"가 이미 이뤄져 있어야 함에도 지구촌에 여전히 궁핍과 경제적 혼미라는 "다극화"가 계속되고 있는 현실을 꼬집고 있다. ...

      한국경제 | 1999.03.04 00:00

    • [전경련 '비전 2003'] 기업개혁 등 3대축 .. '비전 2003'

      ... 프로그램의 경우는 단기와 중기 전략을 동시에 추진한다는 전략 이다. 총력수출체제로 경상수지 흑자기조를 조기에 정착시키는 동시에 21세기 신산업도 찾아내 제시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전경련 조직과 운영을 개혁해 민간경제계의 컨센서스를 확보하고 정책제언집단으로서 역할을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협회 조직개혁에 있어서는 회장단 및 이사회에 각각 업종별대표와 전문 경영인의 참여 폭을 확대할 계획이다. "비전 2003"은 일본 게이단렌이 지난 95년 발표한 ...

      한국경제 | 1999.02.10 00:00

    • [새 1000년 준비] (1) 패러다임 시프트 <10> 이윤->가치창조

      ... 광장이다. 지적 욕구를 채워주는 학습기관이다. 건강과 안전, 풍요로운 삶을 보장해주는 가족이어야 한다. 광범위한 경영참여는 불가피하다. 기업과 근로자 사이를 연결하는 것은 지시와 통제가 아니다. 대화와 신뢰다. 의사결정은 컨센서스로 이루어진다. 자연보호가 기업에게 주어진 또하나의 중대한 임무다. 자연은 더이상 활용의 대상이 아니다. 기업과 인간도 자연을 이루는 하나의 구성원이라는 인식이 필요하다. 서로 작용하며 일체를 이룬다. 이제 오염축소 자원보전 ...

      한국경제 | 1999.01.18 00:00

    • [99 메가트렌드] (대담) '21세기 한국의 국가전략'

      ... 민주주의와 복지에 대한 목소리를 높여갈 것입니다. 권력의 균등한 배분도 요구할 것입니다. 21세기에 닥칠 "통치의 위기"를 예고하는 대목입니다. 말하자면 리더십의 실종이죠. 국가 통치력이 지금처럼 현명한 한명의 지도자나 중산층의 컨센서스에 의지 하긴 어렵게 됩니다. 김 원장 =통치위기는 이미 "발등의 불"입니다. 미국은 내부 정치문제로, 일본은 경제문제로 각각 리더십을 상실했습니다. 러시아는 무정부 상태로 치닫고 있죠. 지난 수십년간 미국정책을 따라온 유럽은 ...

      한국경제 | 1998.12.31 00:00

    • [비즈니스 인 코리아] '한국존슨' .. 김진수 사장

      ... 사장은 "신제품을 내기 전에도 철저하게 준비하지만 시판한 뒤에도 끊임없이 소비자 반응을 점검한다"고 말했다. 그는 간부들에게 자사 제품이 진열된 매장을 매주 한군데씩 둘러본뒤 보고서를 써내게 하고 있다. "현장상황을 알아야 부서간 컨센서스가 형성되고 올바른 결정을 내릴 수 있게 된다"는 얘기다. 김 사장은 "에프킬라"인수에 대해 "브랜드 가치가 크다고 판단했기 때문 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에프킬라"를 매각한다는 얘기를 듣고 즉각 휴일도 반납한채 치밀하게 ...

      한국경제 | 1998.12.21 00:00

    • [사설] (10일자) 걱정스런 노동계의 저항

      ... 대량실업이라는 엄청난 고통이 따른다는 것은 노동계를 포함해 우리 모두가 충분히 예견할 수 있었던 일이다. 대량실업의 대가를 감수하더라도 대그룹경영체제를 해체하는 것이 장기적으로 보아 경제 를 살리는 길이라는데 어느정도 국민적 컨센서스가 형성돼 있었기에 해체 결정이 가능했을 것이다. 특히 대그룹해체를 앞장서 요구해온 노동계로서는 이제 해체과정에서 절대적으로 요구되는 노사협력에 앞장서야할 때라고 본다. 지금으로선 실업자 구제를 위해 기업이 할 수 있는 일이 거의 ...

      한국경제 | 1998.12.09 00:00

    • 최악상황서 벗어나 회복세 .. '외국인이 보는 한국경제'

      ... 돌아설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 24일 JP모건에서는 "월간 단위로 볼때 한국은 이제 바닥에서 벗어나기 시작했다"며 경제회복에 대한 기대감으로 원화가치도 오름세를 보일 것으로 진단했다. 지난 10월 골드만삭스나 영국의 경제예측기관인 컨센서스이코노믹스 등이 내년도에도 한국경제가 마이너스 성장을 보일 것으로 전망한데 비해 11월 들어선 내년부터 플러스 성장을 보일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해지고 있는 형국이다. 그러나 외국인들은 기업구조조정 시장개방 외자유치 등이 ...

      한국경제 | 1998.11.25 00:00

    • [APEC 정상회의] 세계속의 위상 : 민간참여 활발..출범 10년

      ... 고려하는 성장 안전한 자본시장 육성 중소기업 육성 등 6개 분야에 우선 순위를 두고 민.관 협조체제를 구축키로 합의했다. 협력을 추진하는 데 있어서 각국의 경제발전 단계 차이를 상호 존중하고 자발적인 참여와 공감대 형성에 의한 컨센서스 등 기본 원칙을 채택했다. 민간 부문의 활발한 참여 =APEC은 다른 협력기구들과 달리 기업인 등 민간부문의 참여를 적극 유도하고 있다. 이는 96년부터 APEC이 표방해온 "APEC은 비즈니스를 의미한다"는 구호가 시사하는 ...

      한국경제 | 1998.11.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