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021-3030 / 4,14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3대 세습 독재' 北 김정은, '24년 장기집권' 러 푸틴 첫 만남

    ... 미·북 협상 구도가 경색 국면을 맞았지만 여전히 대북제재 완화와 비핵화란 두 테마 아래 물밑 라인은 가동되고 있다. 푸틴 대통령은 대통령 취임 직후엔 친(親) 서방정책을 추진했다가 2012년 3기 집권 후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병합, 압하지야와 남오세티야 독립세력 지원을 명목으로 한 조지아 침공, 시리아 파병 등 잇따른 군사적 행보로 반(反)서방 노선으로 돌아섰다. 자국의 지위 강화를 위해선 과거에 얽매이지 않는 냉혹한 현실주의자로 잘 알려져 있다. 두 정상 ...

    한국경제 | 2019.04.24 12:04 | 이미아

  • 경제 무능에 뿔난 우크라이나…'코미디언 대통령' 뽑다

    ... 대중과 적극적으로 소통했다. 경기 악화에 대한 분노도 국민이 정치 신인에 표를 던지게 했다. 우크라이나는 러시아가 크림반도를 병합하고 동부 분리주의자들과 내전에 한창이던 2014년 경제성장률이 -6.6%로 떨어졌다. 2015년에도 -9.8%까지 ... 유럽연합(EU)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가입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다만 정치 경험이 전무하고 지지 기반도 없다 보니 대통령직을 정상적으로 수행할 수 있을지에 대한 우려도 있다. 일각에선 젤렌스키가 이스라엘로 망명한 반정부 ...

    한국경제 | 2019.04.22 17:35 | 설지연

  • thumbnail
    '대통령역' 우크라 코미디언 젤렌스키, 현실 대통령 예약

    ... 없으리라 전망했다. 방법론의 차이는 있지만 젤렌스키도 우크라이나의 유럽연합(EU),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가입을 지지하는 등 친서방 성향을 드러냈다. 다만 러시아에 보다 강경한 포로셴코와 비교해 젤렌스키는 러시아에 병합당한 크림반도 반환과 친러시아 분리주의자가 장악한 우크라이나 동부(돈바스 지역) 지역 수복을 위해 푸틴 대통령과 더욱 적극적으로 협상하겠다는 입장이다. 크림반도와 동부지역 주민 수백만 명은 이번 선거에 참여하지 못했다. 개표 초반 이미 젤렌스키의 ...

    한국경제 | 2019.04.22 10:21 | YONHAP

  • thumbnail
    우크라 대선 결선투표 잠정개표 "젤렌스키 73%로 크게 앞서"

    ... 포로셴코 정부의 친서방 노선에는 큰 변화가 없을 것으로 전망한다. 방법론의 차이는 있지만 젤렌스키도 우크라이나의 유럽연합(EU),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가입을 지지하는 등 친서방 견해를 밝혀왔다. 다만 러시아에 보다 강경한 포로셴코와 비교해 젤렌스키는 러시아에 병합당한 크림반도 반환과 친러시아 분리주의자가 장악한 우크라이나 동부(돈바스 지역) 지역 수복을 위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더욱 적극적으로 협상하겠다는 입장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04.22 10:02 | YONHAP

  • thumbnail
    '정치경력 전무' 코미디언 젤렌스키 우크라 대선 승리 유력

    ... 전문가들은 젤렌스키가 취임해도 포로셴코 정부의 친서방 노선에 변화가 없으리라 전망했다. 방법론의 차이는 있지만 젤렌스키도 우크라이나의 유럽연합(EU),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가입을 지지하는 등 친서방 성향을 드러냈다. 다만 러시아에 보다 강경한 포로셴코와 비교해 젤렌스키는 러시아에 병합당한 크림반도 반환과 친러시아 분리주의자가 장악한 우크라이나 동부(돈바스 지역) 지역 수복을 위해 푸틴 대통령과 더욱 적극적으로 협상하겠다는 입장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04.22 06:37 | YONHAP

  • thumbnail
    [복거일 칼럼] 무력으로 점령한 땅은 영토가 아니다

    ... 중동의 평화를 어렵게 만드는 데서 그치지 않는다. 강대국이 무력으로 병합한 땅은 결코 영토로 인정받지 못한다는 것이 국제질서의 원칙이다. 이번 발언은 그 원칙을 뿌리째 흔든다. 당장 영향을 받는 것은 러시아가 무력으로 병합한 크림반도다. 우크라이나는 힘이 없어 영토를 빼앗겼지만, 국제사회는 크림반도를 러시아 영토로 인정하지 않았다. 그리고 자유세계는 러시아에 경제적 제재를 가해왔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자유세계가 러시아에 대해 어렵사리 시행해온 경제적 제재의 ...

    한국경제 | 2019.04.07 16:34

  • 금주의 신설법인 (3월29일~4월4일)

    ...ddot;1·온라인 및 모바일 마케팅 플랫폼 관련사업) 중랑구 용마산로136가길 8 (망우동) ▷크림파트너스(선병우·2800·국내외 경제, 산업, 기업 및 자본시장 등의 조사에 관한 용역 제공업) ...·50·부동산 임대업) 동래구 아시아드대로 234, 106동 1205호 (온천동,온천동반도보라스카이뷰) ▷빼어날수(김광수·30·한식(밀면)음식점업) 부산진구 동천로 30, 1층 ...

    한국경제 | 2019.04.05 09:40

  • thumbnail
    삼각파도속 나토 '70돌'…美동맹 '흔들' 러 '압박' 中 '새 위협'

    트럼프 일방주의 드라이브 속 美-유럽회원국 방위비 분담 문제 놓고 갈등 러시아 2008년 조지아 무력 침공·2014년 크림반도 강제병합 등 군사적 위협 화웨이 통신장비·중국 일대일로 참여 등 중국 새로운 위협으로 부상 세계 최대 군사동맹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가 오는 4일(현지시간) 창설 70주년을 맞는다. 1949년 4월 출범한 나토는 냉전 시절 소련과 동맹국이 형성한 바르샤바조약기구에 맞서 ...

    한국경제 | 2019.04.03 15:48 | YONHAP

  • thumbnail
    나토 70년 생일에…"유럽, 분담금 더 내라" 청구서 내민 트럼프

    ... 대통령은 “아주 모욕적”이라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면서 NATO의 양대 축인 미국과 유럽이 삐걱거리는 모습을 노출했다. 러시아의 재부상은 NATO에 새로운 위협이 되고 있다. 러시아는 2008년 조지아를 무력 침공한 데 이어 2014년엔 크림반도를 강제 병합했다. 이런 가운데 NATO는 3, 4일 워싱턴DC에서 ‘NATO 외교장관 회의’를 연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04.03 15:06 | 주용석

  • thumbnail
    우크라 결선투표 진출 유력 대통령 vs 코미디언…승리는 누구에?

    ... 성향의 빅토르 야누코비치 대통령을 몰아낸 대규모 반정부 시위 후 같은 해 5월 대선에서 당선된 그는 러시아에 병합된 크림반도와 친러시아 반군이 장악한 동부 '돈바스' 지역(도네츠크주와 루간스크주)을 곧바로 되찾겠다고 공언했다. ... 각 분야에 뿌리를 내리고 있는 부패는 여전하고 우크라이나는 유럽의 가장 가난한 국가 가운데 하나로 남아있다. 크림 반환 전망은 보이지 않고 벌써 1만3천명의 목숨을 앗아간 동부 돈바스 지역에서의 정부군과 반군 간 교전은 언제 멈출지 ...

    한국경제 | 2019.04.01 06:3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