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1-40 / 91,86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나토총장 "23개국 GDP 2% 방위비 달성"…바이든 "취임 후 늘어"

      ... 몫을 분담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미국 정치권에서는 유럽이 미국에 안보를 너무 의존하고 있다면서 미국의 지원을 바라기 전에 국방에 돈을 더 써야 한다는 비판이 잇따랐다. 특히 미국우선주의를 주장해온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재집권할 경우 유럽의 '공정한 몫'을 강조하면서 러시아가 침공해도 동맹국들을 돕지 않을 가능성까지 시사하면서 나토 회원국들이 GDP 2% 이상 방위비 지출 목표를 달성하느냐가 관심사였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유럽 전역과 ...

      한국경제 | 2024.06.18 06:48 | YONHAP

    • thumbnail
      EU집행위원장 연임 '청신호'…"회원국들 지지 확인"(종합)

      ... FT는 "EU 지도자들은 우크라이나 전쟁, 중국과의 긴장, 주요국의 정치적 불확실성 속에서 유럽 국가들이 변화보다는 연속성을 택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실제 폰데어라이엔 위원장은 우크라이나 전쟁과 11월 미국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승리할 경우 미국과 EU 관계의 불확실성이 커진다는 점 등을 들어 연임 필요성을 강조해왔다. EU내 가장 영향력 있는 3대 주요국인 프랑스와 독일, 이탈리아 정상들도 폰데어라이엔 위원장의 연임에 대한 암묵적 수용 의사를 ...

      한국경제 | 2024.06.18 05:21 | YONHAP

    • thumbnail
      "팁 면세시 10년간 345조원 수입 감소"…트럼프공약에 재정 우려

      트럼프 연장 제안한 감세 시행시 10년간 6천357조원 소요 추정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11월 대선을 앞두고 잇따라 감세·면세 공약을 내놓는 가운데 트럼프 전 대통령의 팁 면세 공약이 시행될 경우 10년간 2천500억달러(약 345조원)의 정부 수입이 감소할 수 있다는 추정이 17일(현지시간) 나왔다. 또 내년에 만료되는 2017년 트럼프 감세안 연장에 더해 법인세 및 소득세 인하 등의 공약 내지 구상이 한 번에 ...

      한국경제 | 2024.06.18 03:47 | YONHAP

    • thumbnail
      트럼프가 맹공하는 바이든의 전기차 확대, 美 대선 쟁점 부상

      ... 공화당이 조 바이든 대통령의 전기차 확대 정책을 거듭 비판하면서 전기차가 올해 대선에서 주요 쟁점으로 부상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전기차가 선거 이슈로 부각된 배경에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전기차 '악마화'가 작용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재선에 성공하면 바이든 대통령의 전기차 확대 정책을 되돌리겠다면서 "그런 차들을 팔지 못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해왔다. 그는 지난주 공화당 상원의원들과의 비공개 회동에서도 ...

      한국경제 | 2024.06.18 00:11 | YONHAP

    • thumbnail
      [특파원 칼럼] 코너에 몰린 중국 경제

      ... 전략을 수정했다. 한국의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두고 온갖 치졸한 보복 조치를 한 것이 대표적 사례다. 정부가 자초한 위기 중국 정부의 이같이 오만한 모습은 미국과의 정면 대결을 선언한 것으로 해석됐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을 상대로 관세 전쟁을 선포했고, 조 바이든 행정부는 트럼프 행정부의 대중국 견제 정책을 그대로 이어받아 반도체 등 첨단기술 수출 통제를 강화했다. 전랑 외교는 중국을 고립시켰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중국이 1989년 ...

      한국경제 | 2024.06.18 00:10 | 이지훈

    • thumbnail
      "트럼프는 범죄자"…TV토론 앞두고 690억 광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측이 11월 대선 상대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사법리스크를 직격하는 광고를 이달 말까지 내보낸다. 17일(현지시간) 미 CNN 방송과 AP 통신 등 보도에 따르면 바이든 캠프는 새로운 광고 캠페인에 이달 말까지 5천만 달러(약 690억원)를 지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캠프는 오는 27일 애틀랜타에서 열리는 첫 대선 TV 토론을 열흘 앞두고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 사이에 누구를 선택해야 할지를 더욱 ...

      한국경제TV | 2024.06.17 20:29

    • thumbnail
      "중국에 투자하느니 차라리…" 뭉칫돈 빨아들인 '이 나라'

      ... 다만 미국에 대한 투자 리스크도 점점 높아진다는 지적이 나온다. 재정 적자가 급증하면서 미 국채의 신뢰성과 금융시장 안정이 흔들릴 수 있고, 정치적 양극화로 인한 규제 리스크도 크다는 것이다. 오는 11월 대통령선거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집권하면 바이든 행정부의 정책을 뒤집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리서치 기업 TS롬바드의 그레이스 팬 이사는 “차기 행정부에서도 규제 일관성과 명확성이 유지되고 법치주의가 지속될 수 있느냐가 관건”이라며 ...

      한국경제 | 2024.06.17 18:08 | 이현일

    • thumbnail
      EU집행위원장 연임 '청신호'…"회원국들 지지 확인"

      ... FT는 "EU 지도자들은 우크라이나 전쟁, 중국과의 긴장, 주요국의 정치적 불확실성 속에서 유럽 국가들이 변화보다는 연속성을 택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실제 폰데어라이엔 위원장은 우크라이나 전쟁과 11월 미국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승리할 경우 미국과 EU 관계의 불확실성이 커진다는 점 등을 들어 자신의 연임 필요성을 강조해왔다. EU내 가장 영향력 있는 3대 주요국인 프랑스와 독일, 이탈리아 정상들도 폰데어라이엔 위원장의 연임에 대한 암묵적 ...

      한국경제 | 2024.06.17 16:09 | YONHAP

    • thumbnail
      美 안팎서 유력매체들 "바이든, 대선열세 인정해야" 경종

      대선 5개월앞 다가왔는데 트럼프에 지지율 여전히 뒤져 미국 차기대선이 5개월 앞으로 다가왔는데도 조 바이든 현 대통령의 저조한 지지율이 개선될 기미를 보이지 않자 영미권 주요 매체들이 "열세를 인정하고 대책을 세울 때"라며 경종을 울리고 있다. 미국의 대표적 진보성향 매체 중 하나인 워싱턴포스트(WP)는 16일(현지시간) 사설을 통해 "바이든 대통령은 여론조사 문제가 있다. 그는 그걸 인정할 필요가 있다"고 비판했다. 미국 선거분석기관 ...

      한국경제 | 2024.06.17 12:28 | YONHAP

    • thumbnail
      "김정은·푸틴 '위험한 브로맨스'…북한에 역대급 전략적 기회"

      ... '푸틴과 김정은의 위험한 브로맨스' 제하의 기사를 싣고 우크라이나 전쟁을 계기로 부쩍 가까워진 북러 관계를 조명했다. 브로맨스는 남녀 간 연애를 방불케 하는 남자들 사이의 끈끈한 우정을 의미한다. 이코노미스트는 연서를 주고받던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으로부터 2019년 하노이 정상회담에서 퇴짜를 맞은 김정은 위원장이 우크라이나 전쟁의 동력이 되어 줄 무기를 위해 환심을 얻으려는 푸틴 대통령을 새로운 '절친'으로 맞이했다면서, 푸틴-김정은의 브로맨스가 지정학적인 ...

      한국경제 | 2024.06.17 12:0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