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80861-80870 / 90,1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미국 증시, 3대 지수 또 '사상 최고치'…다우지수 20,000 눈앞

    ... 2271.70에, 나스닥종합지수는 51.29포인트(0.95%) 오른 5463.83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미국 중앙은행(Fed)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시작된 가운데 에너지 관련주가 증시 상승을 이끌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자의 경제정책에 대한 기대로 증시가 오르는 '트럼프 랠리'에서 소외됐던 기술주도 모처럼 강세를 나타냈다. Fed는 오는 14일(현지시간)까지 이틀 일정으로 FOMC 회의를 개최한다. 투자자들은 이미 기준금리 ...

    한국경제 | 2016.12.14 06:48 | 조아라

  • 트럼프 내각 키워드 '백인·군인·억만장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3일(현지시간) 친(親) 러시아 성향의 석유업계 거물인 렉스 틸러슨 엑손모빌 최고경영자(CEO)를 초대 국무장관에 지명함으로써 조각 작업을 사실상 완료했다. 15개 부처장관 가운데 국무·국방·재무장관 등 11개 부처장관 지명자의 인선을 마무리했으며 금명간 에너지·내무·농무·보훈장관 등 4곳도 마저 채워 내각 구성을 끝낼 것으로 알려졌다. 비서실장과 ...

    한국경제 | 2016.12.14 06:41

  • 뉴욕증시 다우 2만선 바짝…3대 지수 사상 최고 마감

    ... 5,463.83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상승 출발한 지수는 장중 상승폭을 확대했다. 다우지수와 S&P 500 지수는 19,953.75와 2,277.53까지 올랐고, 나스닥지수도 5,486.75로 상승해 장중 사상 최고치를 다시 썼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당선인 정책 기대가 지속한 가운데 에너지와 기술주 등이 강세를 보이며 지수를 강하게 끌어올렸다. 업종별로는 에너지업종이 1.3% 상승하며 가장 큰 상승폭을 기록했다. 기술이 1.2% 올랐고 유틸리티도 1%가량 강세를 보였다. ...

    연합뉴스 | 2016.12.14 06:36

  • 백악관 "틸러슨 국무 지명은 러와 훈훈한 관계 맺겠다는 것"

    미국 백악관은 13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친(親)러시아' 석유업계 거물 렉스 틸러슨 엑손모빌 최고경영자(CEO)를 초대 국무장관으로 지명한 데 대해 비판적 입장을 보였다.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트럼프 당선인은 대선 기간 러시아와 훈훈한 관계를 맺겠다는 의도를 내비쳤다"면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으로부터 '우정훈장'(Order ...

    연합뉴스 | 2016.12.14 06:13

  • 체니·게이츠·라이스 등 美공화 거물들이 틸러슨 국무장관 천거

    도널드 트럼프 차기 행정부의 초대 국무장관 지명자로 낙점된 렉스 틸러슨 엑손모빌 최고경영자(CEO)는 공화당 ‘안보 거물’들의 천거를 받은 것으로 13일(현지시간) 알려졌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조지 W.부시와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국방장관을 역임한 로버트 게이츠 전 장관이 틸러슨을 추천한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당선자는 지난 10일 트럼프타워에서 틸러슨과 2시간 이상 면담한 뒤 측근들에게 틸러슨이 여타 후보들과는 ...

    한국경제 | 2016.12.14 06:13

  • 뉴욕증시, 미 통화정책 회의 앞두고 사상 최고 출발

    ...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는 기준금리보다 앞으로 경제 성장 및 물가 전망, 금리 인상 경로, 옐런 의장의 연설 등에 관심이 더욱 집중될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평가다. 특히 옐런 의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당선인의 정책과 관련해 어떤 진단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뉴욕증시는 지난달 대통령 선거 이후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는 흐름을 나타냈다. 다우지수는 전일 대선 이후 마감가 기준 15번째 사상 최고치를 다시 썼다. S&P500 ...

    연합뉴스 | 2016.12.14 00:37

  • 틸러슨 미국 국무 내정자 "동맹 강화하고 미국의 힘 향상에 초점"

    첫 일성으로 동맹 강조…친러 성향 우려 불식 의도 도널드 트럼프 차기 미국 정부의 초대 국무장관에 내정된 렉스 틸러슨 엑손모빌 최고경영자(CEO)는 13일(현지시간) 국제무대에서 미국의 신뢰 회복과 동맹강화를 강조했다. 틸러슨 내정자는 이날 성명에서 "트럼프 당선인으로부터 국무장관 지명을 받게 돼 영광"이라면서 "나는 미국 외교관계의 신뢰를 회복하고 국가안보를 향상해야 한다는 트럼프 당선인의 비전을 공유하고 ...

    연합뉴스 | 2016.12.13 23:24

  • 크렘린궁, 틸러슨 미국 국무 지명 환영…"푸틴과 좋은 관계"

    러시아는 13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초대 국무장관으로 친(親) 러시아 성향의 석유업계 거물인 렉스 틸러슨 엑손모빌 최고경영자(CEO)를 지명한 것을 환영했다. AFP 통신에 따르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외교 정책 고문인 유리 우샤코프는 이날 "푸틴 대통령뿐 아니라 러시아 인사들은 틸러슨과 좋은 사업적 관계를 맺고 있다"며 "그는 아주 무게있는 인사이며 자기 분야에서 큰 전문가"라고 ...

    연합뉴스 | 2016.12.13 22:52

  • [시한폭탄 가계빚] 주택담보대출 등 국내 대출금리 벌써 '들썩'

    ... 내년 세 차례 금리 인상을 점쳤다. 이미 시장금리는 빠르게 반응하고 있다. 미국 국채 10년물 금리는 12일 유럽 거래에서 4bp(1bp=0.01%포인트) 오른 연 2.508%를 기록했다. 2014년 10월 이후 최고치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당전자의 대규모 인프라 투자 등 공약 기대감이 커지면서 금리는 더 가파르게 뛰었다. 국내 채권금리도 동조세다. 국고채 10년물 금리는 12일 2.27%로 연중 최고치를 경신했다. 지난 7월 말 연 1.36%로 사상 ...

    한국경제 | 2016.12.13 19:44 | 특별취재팀

  • thumbnail
    트럼프-푸틴 '브로맨스'에 러시아 몸값 뛴다

    ... 병합) 이후 서방 경제제재와 국제유가 하락으로 인해 디폴트(채무 불이행) 직전까지 몰린 모습과는 딴판이다. 그 배경으로 러시아를 둘러싼 외교안보 및 석유산업 지형 급변이 꼽힌다. 지난달 8일 미국에서는 러시아에 유화적인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가 차기 대통령으로 당선됐다. 지난달 30일 사우디아라비아 등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러시아를 주축으로 한 비OPEC 산유국은 원유 감산에 전격 합의했다. 13일엔 트럼프 당선자가 국무장관에 친(親)러시아 인물을 ...

    한국경제 | 2016.12.13 19:37 | 뉴욕=이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