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80891-80900 / 90,01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다산 칼럼] 면세점 특허 늘리라고 뇌물 주는 바보가 있을까

    ... 하지만 끼어 있던 광고 전단지가 줄어들면서 신문 두께는 홀쭉해졌다. 자영업자의 소박한 광고수단이었는데 이마저 감당이 어려운 모양이다. 촛불로 붐비는 시청 광장과는 달리 길 건너 명동의 중국인 관광객은 눈에 띄게 줄어든다. 미국 트럼프 차기 정부의 수입 규제가 강화되면 중국이 외환수지를 고려해 해외 관광과 면세품 반입을 통제할 것이다. 탄핵 표결이 압도적 찬성으로 집계된 뒤 정세균 국회의장은 조용히 의사봉을 두드리고 “백척간두의 위기에서 기업은 투자와 ...

    한국경제 | 2016.12.11 17:55

  • 외교부 "상반기까지 정상 순방일정 없다"…정상외교 공백 현실화

    ... 정상회의 연내 개최가 사실상 무산된 것도, 우리 정부는 중국 측이 일정을 확정하지 않은 점을 주요 요인으로 들고 있지만 탄핵정국이 주요 변수로 작용했다는 점을 부인하기 어렵다는 분석이다. 북핵 및 북한 문제를 비롯해 미국의 트럼프 행정부 출범,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 문제를 둘러싼 논란 등 외교적 과제가 산적한 상황에서 정상외교 부재에 따른 외교 공백에 대한 우려가 더욱 커지고 있다. 예정에 없던 정상외교 일정이 잡히면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

    연합뉴스 | 2016.12.11 16:53

  • thumbnail
    [Cover Story] 대내외 악재로 불안하지만…'미니 산타랠리' 기대주는 있다

    산타랠리. 크리스마스를 전후로 연말에 주가가 강세를 보이는 현상을 지칭하는 말이다. 미국 증시는 연일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우며 산타랠리를 즐기고 있다. 연말 특수에 더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자의 인플레이션(물가상승) 정책 기대감이 주가 상승을 이끌고 있다. 국내 증시는 상황이 다소 다르다. 산타랠리는커녕 ‘스크루지의 밤’이 이어지고 있다(정훈석 한국투자증권 연구원)는 게 전문가들 평가다. 코스피지수는 2015년 2월 ...

    한국경제 | 2016.12.11 15:44 | 나수지

  • thumbnail
    4차 산업혁명 키워드는 'IoT'…인텔·엔비디아·테스나 …시스템 반도체주 주목해야

    미국 시장으로 자금이 쏠리는 현상은 단순히 금리 인상에 대한 기대 때문이라고 규정 짓기에는 집중도가 너무 거세다. 민주당 정권 당시 주가가 부진했던 캐터필러나 엑슨모빌과 같은 소위 전통 산업들이 트럼프 당선 이후 새롭게 고개를 들고 상승 추세를 만들고 있다. 시장의 색깔이 변화하고 있음을 알 수 있는 부분이다. ○투자 계절이 바뀌었다 최근 한국 주식시장의 흐름을 보더라도 주가순자산비율(PBR)이나 주가수익비율(PER)이 낮은 종목들이 강한 상승 ...

    한국경제 | 2016.12.11 15:31

  • thumbnail
    미국 금리인상 땐 금융업 예대마진 개선 '트럼프 정책' 수혜 산업·소재주도 관심

    한국 주식시장에도 ‘산타’가 방문할까. 증시 전문가들은 ‘미니 산타랠리’(연말께 주가가 오르는 현상)를 이끌 종목으로 미국 금리인상 수혜주인 금융주와 도널드 트럼프의 인플레이션 정책 수혜를 받을 것으로 기대되는 산업주, 소재주 등을 꼽았다. ○금리인상 수혜 볼 종목은 대다수 증시 전문가는 13~14일(현지시간) 열리는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기준금리가 인상되는 것을 기정사실로 받아들이고 ...

    한국경제 | 2016.12.11 15:12 | 나수지

  • thumbnail
    "미국 금리인상에 대비해 하이일드채권 관심을"

    ... 지속될 것으로 유추할 수 있다. 투자할 만한 시장이다.” ▷신흥국 투자도 괜찮나. “브라질은 괜찮게 보고 있다. 유가가 오르면서 재정이 좋아질 것이다. 금리 인상 사이클에 들어갔고 환율 흐름도 괜찮다. 도널드 트럼프의 미국 대통령 당선으로 멕시코 투자는 삼가야 한다. 보호무역주의로 인해 피해를 볼 가능성이 높다.” ▷투자 우선 순위는 어디인가. “한쪽에 치우친 투자는 권하지 않는다. 국채와 하이일드 채권을 나눠 담고, ...

    한국경제 | 2016.12.11 15:03 | 김우섭

  • thumbnail
    '서프라이즈' 제임스 팰런, 스스로 사이코패스라 고백한 뇌 신경학자

    ... 사이코패스가 위대한 지도자가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강한 지배욕이 강력한 리더십으로 발현된다는 것이다. 그는 빌 클린턴, 간디, 테레사 수녀에게도 사이코패스의 성격적 특징이 있다고 주장했다. 다른 논문들도 가득해 스티브잡스, 도널드 트럼프 등의 지도자에게도 사이코패스적 성향이 있다며 그의 주장을 뒷받침했다. 제임스 팰런은 주변 환경도 중요해 어떻게 자라느냐에 따라 범죄자가 될 수 있을 수도, 범죄자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

    텐아시아 | 2016.12.11 11:32 | 윤준필

  • thumbnail
    [주간증시전망]코스피, FOMC 경계감에 박스권 전망…"금리인상 이후 대비해야"

    ... 김병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현재 미 FF선물금리에 반영된 12월 금리인상 가능성은 100%"라며 "이번 금리인상보다는 다음 금리 인상 시점이 언제인지가 중요하다"고 분석했다. 그는 "트럼프 당선 이후 인플레이션 기대 심리가 높아지고 있어 기존 예상보다 금리인상 속도가 빨라질 가능성도 있다"며 "국내 증시는 FOMC 경계감과 지수 상승시 환매 증가로 박스권 흐름이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

    한국경제 | 2016.12.11 09:48 | 김아름

  • 12년전 탄핵 때 출렁였던 금융시장…이번에는 다를까

    ... 기다리고 있다. 미국이 1년 만에 금리를 올릴 경우 상승하고 있는 시장금리의 오름세가 더 가팔라질 수 있고 사령탑이 불분명한 경제팀이 1천300조원을 넘어선 가계부채 등 시장 위험에 제대로 대응할 수 있을지 우려되는 것이다. 또 트럼프 당선인의 취임으로 미국의 경제 정책 기조가 달라지고, 유럽의 정치 상황 변화에 따른 불안요인도 있어 2004년보다 대내외 경제 상황은 더 어렵다. 주원 현대경제연구원 경제연구실장은 "가뜩이나 경기가 안 좋은 상황에서 금융시장이 ...

    연합뉴스 | 2016.12.11 09:05

  • '최악 경우의 수' 넘긴 금융시장…탄핵 넘어 안정 찾을까

    ... 있지만 FOMC의 중요성이 더 크다"며 "FOMC에서 기준금리를 올리면 불확실성이 사라지므로 일단 금융시장도 회복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그러나 급증하는 가계부채와 부실기업의 구조조정 문제, 미국 트럼프 행정부 출범에 따른 경제정책의 변화 등 대내외적으로 경제 현안이 산적한 상황인 만큼, 정치적 공백이 길어지면 결국 금융시장에도 장기적으로 충격이 생길 수밖에 없다. '경제 컨트롤타워'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게 ...

    연합뉴스 | 2016.12.11 09: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