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88701-88710 / 91,00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샌더스 지지자 25% "힐러리 지지 못해"…심각한 경선후유증 예고

    ... 사이에서 높게 나타난 것이다. 민주당에서 누가 후보가 되더라도 본선 승리를 위해서는 상대 진영을 적극적으로 끌어안는 것이 최우선 과제임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공화당은 더 심각한 상황이다. '아웃사이더'인 도널드 트럼프가 1위를 달리고 있으나, 주류 진영이 노골적으로 반대하면서 벌써 당내 반목과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더욱이 트럼프와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 간, 또 트럼프와 주류 진영 간의 3각 갈등이 빚어지는 상황에서 만약 당 지도부가 ...

    연합뉴스 | 2016.04.07 04:57

  • '초상집' 트럼프캠프 "크루즈, 주류의 꼭두각시…트로이의 목마"

    위스콘신 참패 후 크루즈 맹비난…"뉴욕에선 확실히 압승할 것" 미국 공화당 대선 선두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가 '중간 승부처'였던 5일(현지시간) 위스콘신 주(州) 경선 참패로 그야말로 '멘붕'에 빠진 모양새다. 그동안 질주해 온 대세론에 제동이 걸리면서 대선 가도에 '적신호'가 켜진 데 따른 것이다. 트럼프는 이전의 경선과 달리 위스콘신 경선 결과 직후에는 공식으로 어떤 ...

    연합뉴스 | 2016.04.07 00:06

  • 중국은 왜 클린턴보다 트럼프 대통령 당선을 반기나

    미국 공화당의 대선 경선후보 도널드 트럼프는 중국이 미국 내 일자리를 훔친다며 관세 철퇴를 내리겠다고 떠들고 있다. 이에 반발한 중국 관영 언론 매체들은 트럼프를 향해 입이 싼 인종차별주의 광대라는 등의 거친 비난을 아끼지 않았다. 그러나 이런 표면적인 반목과 달리 중국이 실제로는 민주당 대선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보다 트럼프가 미국 대통령이 되는 것을 더 선호할 수 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미국 CNN방송은 정치외교 전문가들의 분석과 ...

    연합뉴스 | 2016.04.06 22:20

  • thumbnail
    '막말' 트럼프 날개 꺾였나…승부처 위스콘신서 완패

    미국 공화당 대통령선거 후보 경선의 향배를 결정지을 승부처로 꼽힌 5일(현지시간) 위스콘신주 경선에서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텍사스)이 선두주자 도널드 트럼프를 꺾고 승리했다. 크루즈 의원을 중심으로 ‘반(反)트럼프’ 진영이 트럼프의 진격을 제지하는 데 성공하면서 경선은 혼전 양상으로 흐르고 있다. 미국 언론은 대의원의 자유투표로 당 대선 후보를 뽑는 ‘경쟁전당대회(contested convention)’ ...

    한국경제 | 2016.04.06 17:41 | 워싱턴=박수진

  • thumbnail
    크루즈-샌더스, 위스콘신서 승리 “이 같은 추세 지속된다면 승리할 것”

    미국 대통령 후보 경선에서 크루즈와 샌더스가 위스콘신에서 승리를 거뒀다. 5일(현지시간) NBC와 폭스뉴스는 샌더스와 크루즈가 위스콘신 프라이머리서 각각 힐러리 클린턴과 도널드 트럼프를 꺾고 승리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승리로 크루즈는 승자독식 방식에 따라 위스콘신 대의원 42명을 모두 가져가게 된다. 이로 인해 트럼프는 자력으로 공화당 후보에 오를 수 있는 대의원 과반수인 1237명을 확보하기 어렵게 됐다. 대의원 과반을 확보하지 못하면 최종 ...

    스타엔 | 2016.04.06 14:44

  • 날개꺾인 트럼프 '추락' 시작하나…힐러리 대세몰이도 '주춤'

    美대선경선 장기화 국면…크루즈·샌더스가 위스콘신서 제동 트럼프, 주류 반격에 '막말'로 자책골…샌더스 '뒷심' 힐러리 꺾기는 역부족 "위스콘신에서 양당 모두 '리셋'(reset·재설정)됐다"(미국 워싱턴포스트) 5일(현지시간) 치러진 미국 북동부 위스콘신주 경선이 올해 대선 레이스의 최대 변곡점으로 떠올랐다. 민주·공화 ...

    연합뉴스 | 2016.04.06 13:08

  • 샌더스·크루즈 美위스콘신 승리…트럼프 자력 대선후보 난망

    공화당 68년만에 '중재 전당대회' 열어 트럼프 후보 배제 나설 듯 샌더스 승리로 경선전 장기화 불가피…"모멘텀 확보했으나 뒤집기는 역부족" 미국 대선 민주·공화 양당 경선레이스의 향배를 가를 분수령으로 꼽혀온 5일(현지시간) 위스콘신 주 경선에서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과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이 각각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도널드 트럼프의 대세론에 ...

    연합뉴스 | 2016.04.06 10:51

  • 크루즈 美 위스콘신 경선 승리…트럼프 자력 대선후보 힘들듯

    ... 민주·공화 양당 경선레이스의 향배를 가를 분수령으로 꼽혀온 5일(현지시간) 위스콘신 주 경선에서 각각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과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이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도널드 트럼프의 대세론에 급제동이 걸리며 양당 경선 레이스는 6월까지 이어지는 손에 땀을 쥐는 장기전이 불가피해졌다. 특히 공화당의 경우 줄곧 선두를 달리며 대세론을 형성해온 도널드 트럼프가 승부처에서 일격을 맞으면서 자력으로 당 대선후보로 지명되기 ...

    연합뉴스 | 2016.04.06 10:37

  • CNN 출구조사서 힐러리-트럼프 패배 예상

    ... 민주당의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과 공화당의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이 각각 승리할 것으로 CNN이 5일(현지시간) 예측했다. 이 방송은 출구조사 결과 샌더스 의원이 55%를 얻어 44%에 그친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꺾을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공화당에서는 크루즈 의원이 47%를 얻어 36%에 그치는 도널드 트럼프를 꺾고 승리할 것으로 예상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6.04.06 10:21

  • 美 위스콘신 경선 출구조사 "샌더스-크루즈 승리"

    CNN 출구조사서 선두주자 힐러리-트럼프 패배 예상돼 미국 대선 경선 레이스의 중간 승부처 격인 중북부 위스콘신 주 결전에서 민주당의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 공화당의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이 각각 승리할 것으로 CNN이 5일(현지시간) 예측했다. 이 방송은 출구조사 결과, 샌더스 의원이 55%를 얻어 44%에 그친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꺾을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공화당에서는 크루즈 의원이 47%를 얻어 36%에 그치는 ...

    연합뉴스 | 2016.04.06 1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