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88691-88700 / 91,00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2등의 반란'…美 공화 이어 민주도 중재 전당대회로 가나

    ... "샌더스 캠프는 어떻게 승리해 대의원을 가져갈 것인지를 설명하지 못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공화당에선 중재 전당대회가 열릴 가능성이 점점 더 커지고 있다. 그동안 공화당에선 지도부가 막말과 기행을 이어간 도널드 트럼프를 반대하면서 중재 전당대회 가능성이 끊임없이 흘러나왔다. 공화당 경선의 선두주자 트럼프는 전당대회 가능성에 일축 모드로 일관했지만 최근 들어 변화가 감지됐다. 위스콘신 주 경선에서 트럼프가 경쟁자인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에 ...

    연합뉴스 | 2016.04.08 17:06

  • [신설법인 현황] (2016년 4월1일~2016년 4월7일) 대구

    ...기진·10·유가증권의 운용과 매매 및 중개업.) 수성구 상록로 42, 3층 (범어동) ▷아이린컨설팅(진연길·10·경영컨설팅.) 수성구 동대구로 59, A동 3603호 (두산동,대우트럼프월드수성) ▷에이더블유(황의암·100·결혼 예식업) 달서구 성서로 413 (이곡동) ▷에이블네트웍스(배호섭·80·통신관련모집업) 달서구 당산로 215, 2층 (감삼동) ...

    한국경제 | 2016.04.08 17:04

  • 美민주당, 클린턴-샌더스 비방전 가열에 "우리도 공화당꼴 나나"

    ... 장관이 샌더스 의원에게 469명 대 31명으로 크게 앞서고 있다. 그 때문에 전체 대의원을 따지면 클린턴 전 장관의 우세는 1천767명 대 1천110명, 무려 657명 차로 따라잡을 수 없을 수준까지 커진다. 다른 한편에서 펼쳐지는 공화당 경선은 도널드 트럼프,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이 상대 배우자에게까지 인신공격을 가하는 막장 드라마같은 비방전을 펼쳐 적잖은 비판을 받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jangje@yna.co.kr

    연합뉴스 | 2016.04.08 15:16

  • thumbnail
    미국인 10명 중 7명 "트럼프 비호감"

    미국 성인 10명 중 7명은 공화당 대선 경선 선두주자인 도널드 트럼프에 비호감을 갖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AP통신과 여론조사기관 GfK가 지난달 31일부터 지난 4일까지 미국 성인 1076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7일(현지시간) 공개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69%가 트럼프에 대해 '매우 비호감'(56%)이거나 '다소 비호감'(13%)이라고 여기고 있다고 답했다. 공화당 경쟁 후보인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과 민주당 ...

    한국경제 | 2016.04.08 09:01

  • "미국인 10명중 7명 트럼프 싫어해"…인종·성·정치성향 불문

    비호감도 갈수록 상승…유권자 63% "절대 트럼프 안 뽑을 것" 미국 성인 10명 중 7명은 공화당 대선 경선 선두주자인 도널드 트럼프에 비호감을 갖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트럼프를 향한 비호감은 모든 성별과 연령대, 인종, 정치성향을 불문하고 공통적으로 나타났다. AP통신과 여론조사기관 GfK가 지난달 31일부터 지난 4일까지 미국 성인 1천76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7일(현지시간) 공개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

    연합뉴스 | 2016.04.08 08:48

  • 옐런 연준의장 "美경제 거품없다" …점진적 금리인상방침 재확인

    ... 수 없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금융자산이 과대평가됐다던가 하는 불균형을 찾아볼 수 없다"면서 "미국의 경제가 잘 발전하고 있다"는 견해를 보였다. 이는 미국 공화당 대선주자인 도널드 트럼프가 최근 "우리는 경제거품, 금융거품 위에 앉아 있다"며 미국의 경기침체 가능성을 주장하고 있는 데 대한 반박으로 해석된다. 옐런 의장은 "미국 경제는 대단한 진전을 이뤄왔다"며 "고용시장 ...

    연합뉴스 | 2016.04.08 08:12

  • 크루즈 "뭉치면 이긴다"…손 내밀기 주저하는 美공화당 주류

    과거 크루즈의 공격 받은 당지도부 "트럼프 밉지만, 크루즈도 싫어" 지난 5일(현지시간) 미국 위스콘신 주 경선에서 대승을 거둔 공화당 대선 경선 후보인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이 당의 '단합'을 주창하고 나섰다. '반(反) 트럼프' 기치 하에 당내 모든 계파와 그룹이 하나로 뭉쳐야 한다는 게 그의 메시지다. 도널드 트럼프에 대항하는 당 대표주자로서의 입지를 굳히겠다는 계산이 바닥에 깔려 있음은 ...

    연합뉴스 | 2016.04.08 03:33

  • thumbnail
    [취재수첩] 음모론 안 통하는 미국 대선

    며칠 전 워싱턴DC의 한 행사장에서 싱크탱크 관계자들과 대통령 선거 얘기를 나눈 적이 있다. 막말을 쏟아내던 공화당 대선 경선 후보 도널드 트럼프로 자연스레 얘기가 흘러갔다. “펜실베이니아주에서 지난 1월 이후 무당파와 민주당 지지자 12만명이 공화당으로 입당하거나 당적을 옮겼다는 기사가 있던데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막말에도 불구하고 트럼프의 인기가 올라가는 현상을 어떻게 설명할 수 있느냐는 질문이었다. 대답이 의외였다. ...

    한국경제 | 2016.04.07 17:41 | 워싱턴=박수진

  • thumbnail
    퇴임 앞둔 오바마의 마지막 승부수 '트럼프 떨어뜨리기'

    퇴임을 앞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마지막 과업이 공화당 대선 경선후보 도널드 트럼프를 낙마시키는 것으로 설정됐다고 AP통신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오바마 대통령은 최근까지 선거 유세 과정에서 불거지는 정쟁에 휘말리지 않으려고 애를 썼다. 간혹 간여하는 경우가 있더라도 넌지시 타박하는 수준에 머물렀다. 국정연설 때 "미국은 바로 지금 위대하다"라고 말해 '미국을 더 위대하게 만들자'라는 ...

    연합뉴스 | 2016.04.07 16:54

  • 대세몰이 제동 걸린 트럼프·클린턴 뉴욕서 `반격' 시도

    트럼프, 뉴욕서 1만명 집회…힐러리, 샌더스 '월가개혁' 맹점 공격 미국 위스콘신 주(州) 대선 경선에서 패배한 민주·공화 양당의 대선 주자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도널드 트럼프가 서둘러 '뉴욕 공략'에 나섰다. 위스콘신에서의 패배로 대세론에 제동이 걸리면서 오는 19일 뉴욕 프라이머리 승리가 더욱 절실해졌기 때문이다. 뉴욕은 민주·공화당 대의원 각 291명, 95명이 걸린 ...

    연합뉴스 | 2016.04.07 09:29